전체뉴스 121-130 / 8,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尹, 내주 윤봉길 기념관서 등판…국민의힘 합류는 미지수

    ... 모아 '원샷 경선'을 치른다면 흥행몰이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데다, 후보 단일화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자체 조직을 정비하는 등 최대한 입당 시기를 늦추며 몸값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4·7재보선 압승과 '이준석 돌풍'으로 국민의힘이 야권 재편의 주도권을 쥐는 구도에서는 자신의 위치가 '원오브뎀'에 그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입당하지 않고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끝난 뒤 후보 등록 직전 단일화를 이루는 ...

    한국경제 | 2021.06.24 12:32 | YONHAP

  • thumbnail
    '강경보수' 홍준표의 귀향…野 통합에 촉매제? 리스크?

    ... 무소속 간판으로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그러나 '앙숙'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바로 당권을 잡으면서 복당의 길은 요원해졌다. 홍 의원도 복당계를 따로 내지 않은 채 장기전을 불사하고 당 밖에서 버텼다. 이후 4·7 재보선과 함께 '김종인 체제'가 끝나고 지난 6·11 전당대회로 복당에 우호적인 '이준석 지도부'가 들어서면서 복당은 급물살을 탔다. 결국 이 대표 당선 11일 만에 복당은 성사됐다. ◇ 벌써 내부 불협화음…조수진, 이준석에 "말 가려서 ...

    한국경제 | 2021.06.24 12:27 | YONHAP

  • thumbnail
    與친문 청년정책 토론회…"MZ세대, 가짜뉴스에 취약"

    ... MZ세대(1980∼2000년대생)가 '가짜뉴스에 취약하다'는 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민주주의4.0은 23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 정책토론회 '2030 청년 세대를 생각한다'를 개최했다. 지난 4·7 재보선 참패로 확인된 2030 세대의 민심이반을 되돌리기 위해 마련된 청년 정책토론회로, 이날부터 3주 연속 열린다. 도종환 민주주의4.0 이사장은 "민주당부터 청년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겸손한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청년이 생각하는 ...

    한국경제 | 2021.06.23 21:48 | YONHAP

  • thumbnail
    장성철 "X파일 파쇄하겠다…하나는 정부기관, 하나는 여권發"

    ... 작성 기관이나 작성자는 적혀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장 씨는 "저는 국민의힘 당원이 아니고, 국민의힘 당직자도 아니다. 정치를 평론하는 사람"이라며 "야권에서 활동은 했지만, 지금 국민의힘에 소속되지 않은 제가 제 의견을 개인 SNS에 올리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장 씨는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이다. 지난 4월 재보선 국면에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비전전략실 소속으로 일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3 18:11 | YONHAP

  • thumbnail
    與, 경선연기 '내전'…"늦춰야 이긴다" vs "이재명 죽이기"(종합)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코로나 시기에 전당대회를 치렀는데 흥행에 성공했다"며 "100m 경기를 하기로 했는데 갑자기 90m 경기로 바꾸자고 하면 어떡하느냐. 더는 갑론을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조응천 의원은 "4·7 재보선 패인인 위선과 무능에 대해 제대로 반성하고 극복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이러고 있는 것을 국민이 어떻게 보시겠느냐"며 "떡 줄 생각도 안 하는데 김칫국 마실 생각을 하니 짜증나실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계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

    한국경제 | 2021.06.22 18:27 | YONHAP

  • thumbnail
    "생태탕 2탄"…이준석·오세훈 회동서도 '尹 X파일' 화두

    ... 뗐다. 참석자들은 '생태탕'이라는 말에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생태탕 의혹'은 오 시장이 과거 내곡동 처가 땅 토지 측량 현장에 있었다는 인근 생태탕 식당 주인의 증언에서 비롯됐다. 민주당이 의혹을 전면에 제기하면서 재보선 정국을 달궜다. 이 대표는 당시 캠프의 뉴미디어본부장, 조 최고위원은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을 각각 맡아 최전방에서 네거티브 방패 역할을 했다. 조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한 것이라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염두에 ...

    한국경제 | 2021.06.22 12:46 | YONHAP

  • thumbnail
    김재원 "尹, 10월초 입당해도 충분"…이준석에 공개 반박

    ... 최고위원은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재점화한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과 관련해선 "수류탄을 아군 진지에 던졌다", "내부총질", "내부의 적"이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김 최고위원은 장 소장이 지난 4·7재보선에 앞서 당 비전전략실 위원으로 활동했던 사실을 거론하며 "당의 전략을 담당하는 핵심 당직자였던 분이 (X파일을) 그냥 봤다고 한 것도 아니고 막기 어렵겠다, 방어하기 어렵겠다, 찍기 어렵겠다는 식으로 이야기했으니 내용을 못 본 ...

    한국경제 | 2021.06.22 11:39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오세훈 서울시정의 성공이 대선승리 첫 열쇠"

    이대표, 吳 선거캠프서 활약…재보선 이후 첫 대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서울시정의 성공이 우리 대선승리의 첫번째 키(열쇠)"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과 함께 서울시청에서 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오 시장님이 시정을 잘 이끌어주셔서 '역시 국민의힘이 정권을 잡으면 세상이 바뀌겠다'는 인식을 심어주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오세훈 선거캠프 ...

    한국경제 | 2021.06.22 10:55 | YONHAP

  • thumbnail
    靑 최연소·대학생 비서관 발탁…여권판 '이준석 효과' 염두?

    ... 강남병에 출마한 적이 있으나 국회의원을 거치지 않았다. 특히 국회를 상대해야 하는 정무수석실 산하 정무비서관과 청년비서관이 모두 의원 경험이 없는 사실상 정치신인으로 구성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정치권에서는 청와대가 4·7 재보선에서 여권에 대한 2030 세대의 이탈을 확인한 데다, 이른바 '이준석 현상'으로 젊은 층의 민심이 급속히 쏠리는 현상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의원 경험이 없는 분이 정무비서관을 하는 것에 ...

    한국경제 | 2021.06.21 16:30 | YONHAP

  • thumbnail
    임종석, 대선 출마 질문에 "때 아니면 후배 위해 밭 갈아야"

    ...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인은 때가 되면 나서는 것이고 때가 아니면 기다리는 것"이라며 "저는 제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 하고 싶은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 제겐 남북 평화와 번영이 숙명 같은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의 4·7 재보선 패배 후 대선 불출마로 거취를 정리했다는 관측이 이어져왔다. 그러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선 출마 여부는 여러 상황을 지켜보면서 막판까지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1 14: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