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8,9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언론법 신중론' 이상민 "국힘 가라는 문자 받아…너나 가라"

    ... 논쟁이 방해받을 정도에 이르면 시정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문자메시지 중 자신의 신체 장애에 대한 언급도 있다며 "사생활과 가족에 대해서 언급하면 좀 섬하다"라고도 했다. 이 의원은 언론중재법과 관련해선 "여당이 의석 많다는 것을 명분으로 그냥 밀어붙이는 것이 마땅치 않다는 의원이 적지 않다"며 "지난 4·7 재보선에서 봤듯, 힘자랑하는 정파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별로 호의적이지 않다는 걱정하는 분들이 있다"고 거듭 신중론을 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31 12:07 | YONHAP

  • thumbnail
    네차례 마라톤협상 종일 대치…靑도 출동 '거중조정'

    ... 법안 처리의 정당성과 명분을 부각했던 공개 발언 기조와 달리 비공개회의에서는 일방처리 수순을 밟는 데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고 한다. 송 대표는 상임고문단 차담회에서 "180석 위력을 과시하고 독주하는 것처럼 보였다가 결국 4월 7일(재보선)에 심판받은 것 아니냐"(유인태 전 의원), "쥐 잡다가 독 깬다"(문희상 전 국회의장)는 고언을 면전에서 듣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이날 본회의에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상정한다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에 나설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8.30 23:42 | YONHAP

  • thumbnail
    與원로들, 송영길에 "쥐 잡다 독 깨…4·7재보선 잊지말라"(종합)

    ... 필요한 것 아니냐는 주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참석한 상임고문 중 한 명인 유인태 전 의원은 송 대표에게 "4월 7일 밤을 잊지 말라"고 조언했다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에서 전했다. 유 전 의원은 "(4·7) 재보선 참패의 원인이 뭐냐"며 "180석의 위력을 과시하고 독주하는 것처럼 (보였다가) 결국 4월 7일에 심판받은 것 아니냐"고 했다. 이어 "법안 하나 처리하는 데 일주일 늦어지고, 한달 늦어진다고 세상이 뒤집어지느냐"며 "(대통령 선거일인) ...

    한국경제 | 2021.08.30 18:27 | YONHAP

  • thumbnail
    野 경선룰 놓고 대권주자 양분…내홍 불씨 커진다

    ... 국민의힘 지지층에게 5.3%, 민주당 지지층에게 2.3%의 지지를 얻은 최 전 원장은 역선택 방지를 선호하고 있다. 유 전 의원은 반대로 국민의힘 지지층에게 7.8%, 민주당 지지층에게 18.4%의 지지를 얻었다. 지난 4·7 재보선 경선과 6·11 전당대회 때도 역선택 방지 여부를 둘러싸고 국민의힘 주자별 의견이 엇갈린 바 있다. 특히 나경원 전 의원은 서울시장 후보 경선 당시 역선택 방지 조항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전대 때는 역선택 방지가 ...

    한국경제 | 2021.08.30 11:26 | YONHAP

  • thumbnail
    野 주자들 청년민심 잡기…맞춤형 정책 봇물

    ... 원가주택' 공약…洪은 2030 여성 지지 호소 元, 청년 자영업자와 간담회…劉는 사흘째 TK서 텃밭 민심 공략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29일 2030 청년 세대의 민심을 잡는 데 공을 들였다. 4월 재보선 등을 통해 정치적 관심이 커진 청년들의 표심이 지지율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경쟁적으로 청년과의 스킨십을 늘려가는 형국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대선 출마 선언 후 첫 정책 공약인 부동산 분야 청사진을 ...

    한국경제 | 2021.08.29 17:00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尹, 대중정치인 면모…행보·캠프 구성은 아쉬워"

    ... 역할론에 대해선 "김 전 위원장이 돕겠다고 하시면 버선발로 나가 도움을 요청해야 하는 것이고, 그게 아니라면 (제가) 흡수한 것을 바탕으로 그분이 실현하고자 하는 것도 실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또 "김 전 위원장은 4·7 재보선 승장이고 (그분에게) 경외심을 표한다"며 "어느 순간에는 (제가) 청출어람이란 단어에 맞게 (그분을) 뛰어넘는 정치적 기술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도 인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결렬에 대해선 "안철수 대표가 ...

    한국경제 | 2021.08.29 14:58 | YONHAP

  • thumbnail
    野경선버스 내일 출발…尹 독주냐 洪·劉 추격이냐

    ... 상승세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홍 의원은 2030세대 표심 확보를 위해 '무야홍'(무조건 야당 후보는 홍준표), '돌돌홍홍'(돌고 돌아 홍준표) 등 신조어를 내세워 꼰대 이미지 탈피도 시도하고 있다. 캠프 관계자는 "서울시장 재보선, 당 대표 경선을 보면 2030에서의 돌풍이 결국 승리를 견인했다"며 2030 지지율에서 앞선 홍 의원의 역전을 자신했다. 유 전 의원 역시 토론·검증이 본격화하는 9∼10월 이후로 선두로 치고 올라서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8.29 06:20 | YONHAP

  • thumbnail
    이대남 尹, 이대녀 이낙연 우위…20대에 애타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싸늘한 '20대 표심'에 애태우는 모습이다. 지난 4월 재보선에서 민주당 참패의 결정적 요인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20대 표심에 다가서기 위해 캠프에서도 고심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2천15명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이 지사의 차기 대권 선호도는 24.9%였지만 20대 지지율은 14.9%에 그쳤다. 60대(19.9%)와 70대 이상(16.4%) ...

    한국경제 | 2021.08.29 06:01 | YONHAP

  • thumbnail
    尹캠프서 김종인 영입론 솔솔…金 "관심없다"

    ... 지지율만 봐서는 그런 것 같다"며 "지지율이라는 게 과거에 형편없던 사람이 갑자기 올라가는 경우도 있으니"라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을 향한 캠프 차원의 물밑 구애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총선과 올해 4·7재보선의 선례를 비교했을 때 '김종인 조기등판'의 당위성이 있다는 것이다.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은 지난해 총선을 불과 20일 앞두고 김 전 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기울어진 판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와 ...

    한국경제 | 2021.08.29 06:00 | YONHAP

  • thumbnail
    與, 언론중재법 '30일 처리' 재확인…우려도 확산

    ... 쓴소리를 했다. 앞서 조응천 의원이 전날 "오만과 독선의 프레임의 부활하는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우려를 제기한데 이어 친문으로 분류되는 오기형 의원, 이용우 의원도 잇따라 신중론을 편 바 있다. 한 비주류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지난 재보선에서 독선·독주론 때문에 패배한 건데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며 "숙의를 거쳐서 정기국회 때 처리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중진 의원도 "다들 당의 눈치를 보며 말하지 않고 있지만 이렇게 서두를 필요가 있는 건지 모르겠다"며 ...

    한국경제 | 2021.08.26 12: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