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9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선 악재 우려에도…강성지지층 압력에 브레이크 없는 與(종합)

    ... 직접 당사자인 언론계가 극력 반대하고 있는데도 좀처럼 브레이크를 밟을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법사위와 문체위 등 7개 상임위원장이 야당으로 넘어가기 전에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초조함의 발로라는 분석도 있다. 민주당은 4월 재보선 참패의 원인으로 지목된 '독주 프레임'을 깨겠다며 장기간 교착 상태였던 원 구성 협상을 타결했지만, 이러한 '협치 약속'이 되레 압박이 돼 등을 떠미는 모양새가 됐다. 민주당이 중도에서 어렵게 회복한 '점수'를 까먹는 걸 감수하면서까지 ...

    한국경제 | 2021.08.25 18:18 | YONHAP

  • thumbnail
    대선 악재 우려에도…강성지지층 압력에 브레이크 없는 與

    ... 직접 당사자인 언론계가 극력 반대하고 있는데도 좀처럼 브레이크를 밟을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법사위와 문체위 등 7개 상임위원장이 야당으로 넘어가기 전에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초초함의 발로라는 분석도 있다. 민주당은 4월 재보선 참패의 원인으로 지목된 '독주 프레임'을 깨겠다며 장기간 교착 상태였던 원 구성 협상을 타결했지만, 이러한 '협치 약속'이 되레 압박이 돼 등을 떠미는 모양새가 됐다. 민주당이 중도에서 어렵게 회복한 '점수'를 까먹는 걸 감수하면서까지 ...

    한국경제 | 2021.08.25 16:10 | YONHAP

  • thumbnail
    조응천 "언론중재법 강행, 민주당이 지켜온 가치 훼손하는 것"

    ... 설명했다. 그러면서 "언론이 문제가 많지만 표현의 자유와 권력 감시 역량, 그리고 국민의 알권리를 훼손해선 안된다"며 "이 법안을 밀어붙인다면 우리가 민주당으로서 지켜왔던 가치가 훼손되는 것이며 4.7재보선에서 질타를 받았던 오만과 독선의 프레임이 부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언론개혁을 포기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검찰개혁의 유일한 해법이 조속한 공수처 설치가 아니었듯이 지금 서둘러 추진하는 ...

    한국경제 | 2021.08.25 13:51 | 김대영

  • thumbnail
    조응천, 언론중재법 강행 비판…"오만·독선 프레임 부활"

    "민주주의 발전에 큰 걸림돌 될 수도"…당 차원 합의 촉구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25일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처리 수순을 밟고 있는 여당을 향해 "4·7 재보선에서 질타를 받았던 오만과 독선의 프레임이 부활되는 것"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법안을 밀어붙인다면 우리가 민주당으로서 지켜왔던 가치가 훼손되는 것"이라며 "옳지도 않고 떳떳하지도, 이롭지도 않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개혁은 당연히 ...

    한국경제 | 2021.08.25 10:20 | YONHAP

  • thumbnail
    安, 이준석 겨냥 "읍참마속이 용두사미로…野태풍 찻잔 빠져"

    ... 관련 의혹에 대한 대처를 바라보며 집권 여당과 제1야당이 무엇이 다른지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이 많다"면서 "거대 양당은 겉으로는 적대적이지만, 속으로는 공생 관계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께서 4월 재보선에서 만들어준 야권 태풍이 벌써 찻잔 속에 빠져 맴도는 것 같다. 유능과 도덕성, 이제는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증명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부동산 의혹) 탈당권유 12명 중 10명이 석 달 가까이 ...

    한국경제 | 2021.08.25 09:12 | YONHAP

  • thumbnail
    강성 지지층 존재감…與, '몰아치기 입법'에 역풍 우려도(종합)

    종부세 기준 완화에 강경파 반발…진성준 "지지율 마이너스 될 것" 더불어민주당이 쟁점 입법을 밀어붙이고 있다. 지난해 임대차 3법을 비롯해 주요 입법을 강행했던 양상이 되살아난 모양새다. 지난 4월 재보선 참패 이후로 여야 협치를 부각했던 흐름과도 대조적이다. 여권의 달라진 기류에는 무엇보다 강성 지지층의 목소리가 상당 부분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체위 문턱까지 넘어선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대표적이다. '언론개혁'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

    한국경제 | 2021.08.20 22:11 | YONHAP

  • thumbnail
    강성 지지층 존재감…與, '몰아치기 입법'에 역풍 우려도

    종부세 기준 완화에 강경파 반발…진성준 "지지율 마이너스 될 것" 더불어민주당이 쟁점 입법을 밀어붙이고 있다. 지난해 임대차 3법을 비롯해 주요 입법을 강행했던 양상이 되살아난 모양새다. 지난 4월 재보선 참패 이후로 여야 협치를 부각했던 흐름과도 대조적이다. 여권의 달라진 기류에는 무엇보다 강성 지지층의 목소리가 상당 부분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체위 문턱까지 넘어선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대표적이다. '언론개혁'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

    한국경제 | 2021.08.20 16:27 | YONHAP

  • thumbnail
    '임대차 3법'처럼 또 기립표결…결국 언론에 '재갈' 물리는 與

    ... 앞두고 지지층을 규합하겠다는 목적이 있다는 주장도 있다.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등 여권 인물들이 언론의 가짜뉴스에 피해를 입었다는 인식이 강한데 이들을 의식한 입법이라는 분석이다. 재보선 참패로 검찰개혁이 사실상 좌초한 상황에서 지지층을 달래기 위해서는 언론개혁을 강하게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당 주류인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은 언론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영향을 미쳤다는 일종의 ‘언론 트...

    한국경제 | 2021.08.19 17:41 | 고은이

  • thumbnail
    정의, 종부세 개정안에 "대놓고 부자감세…與위선 혐오"

    ... 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을 향해선 "차라리 대놓고 부자들, 기득권 정당이라고 밝혀라"며 "말로만 서민들 위하는 척하는 위선이 더 혐오스럽다. 그야말로 입진보의 끝"이라고 비난했다. 대권주자 심상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재보선에서 부동산으로 대패한 여당이 정신을 차렸다는 게 결국 집부자 세금 깎아주는 것이냐"며 "부동산 가격안정을 도모하는 법 취지를 정면으로 묵살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기재위 소속 장혜영 의원은 "양당의 부동산 가격안정 포기 선언"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8.19 15:46 | YONHAP

  • thumbnail
    허경영, 백마타고 대선 출정식 "이 나라 내가 지키겠노라"

    ... 열었다. 허 대표는 왜군을 물리치는 연기를 하면서 "이 나라는 내가 지키겠노라"라고 외쳤다. 허 대표 측은 왜구의 침략에 맞서 싸우던 선조들의 넋과 국가 개혁의 결의를 다지는 취지에서 행주산성을 대선 출정식 장소로 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허 대표는 1997년과 2007년 대선에 출마해 각각 7위로 낙선했으며 지난 4·7 재보선에서도 3위로 낙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8 18:43 | 장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