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허경영, 백마타고 대선 출정식 "이 나라 내가 지키겠노라"

    ... 열었다. 허 대표는 왜군을 물리치는 연기를 하면서 "이 나라는 내가 지키겠노라"라고 외쳤다. 허 대표 측은 왜구의 침략에 맞서 싸우던 선조들의 넋과 국가 개혁의 결의를 다지는 취지에서 행주산성을 대선 출정식 장소로 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허 대표는 1997년과 2007년 대선에 출마해 각각 7위로 낙선했으며 지난 4·7 재보선에서도 3위로 낙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8 18:43 | 장지민

  • thumbnail
    백마 타고 대선출마…허경영 "당선되면 전국민 1억원씩"

    ... 주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어 결혼하면 1억원과 주택자금 2억원, 출산하면 1인당 5천만원을 주겠다며 "돈 때문에 결혼하지 못하는 젊은이들이 제 TV 등장을 눈 빠지도록 기다린다"고 했다. 허 대표는 자신이 지난 4월 서울시장 재보선에 출마할 당시 종합소득세 19억7천만원을 납부해 후보 중 납세 1위를 했고, 자신이 1인 주주인 `하늘궁`은 법인세 약 28억원을 냈다며 "탁월한 예지력과 경영 능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해 550조원 정도 예산에서 70%를 ...

    한국경제TV | 2021.08.18 13:20

  • thumbnail
    장군옷에 백마 탄 허경영 "내가 난세영웅"…세번째 대선출마

    ... 주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어 결혼하면 1억원과 주택자금 2억원, 출산하면 1인당 5천만원을 주겠다며 "돈 때문에 결혼하지 못하는 젊은이들이 제 TV 등장을 눈 빠지도록 기다린다"고 했다. 허 대표는 자신이 지난 4월 서울시장 재보선에 출마할 당시 종합소득세 19억7천만원을 납부해 후보 중 납세 1위를 했고, 자신이 1인 주주인 '하늘궁'은 법인세 약 28억원을 냈다며 "탁월한 예지력과 경영 능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해 550조원 정도 예산에서 70%를 ...

    한국경제 | 2021.08.18 13:08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vs 이준석 합당 결렬에 "예견된 일" "양측 정치력 부재"

    ... 차원의 합당 협의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불협화음만 드러낸 바 있다.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준석과 안철수, 둘 다 정치력의 바닥을 드러낸 결과다"라고 꼬집었다. 유 평론가는 "4.7 재보선 때 안철수가 있었기에 오세훈이 딛고 올라갈 수 있었다. 그에 맞는 예우를 하며 껴안았어야 했는데 시종 빈정대고 자극하는 좁은 도량의 정치만 하다가 합당을 무산시켰다"라면서 "3.9 대선의 승부가 불과 몇 퍼센트 차이로 ...

    한국경제 | 2021.08.17 00:02 | 이미나

  • thumbnail
    거세지는 '황교익 논란'…이재명 대세론 굳히기에 악재 조짐

    ... 일이 아니다"(현근택 대변인), "맛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과 소통능력이 뛰어났다"(박성준 대변인) 등 반박이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킨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지사 측의 고심도 커지고 있다. 특히 채용 문제는 민주당에 4월 재보선 참패를 안겨줬던 청년 세대가 입시 문제와 함께 가장 예민하게 반응하는 이슈라는 점에서 그렇다. 실제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의 입시 비리 의혹은 '조국 사태'의 단초가 됐고,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 대학생인 박성민 ...

    한국경제 | 2021.08.16 19:53 | YONHAP

  • thumbnail
    "분열은 공멸"…부글부글해도 安 손 못놓는 국힘

    ... 이어 "정치는 살아있는 생물이다. 안 대표가 향후에라도 다른 정치적 선택의 길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판단하면 (연대를) 마다하지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박진 의원은 SNS에서 "안 대표가 서울시장 재보선 당시 대권 불출마를 선언하며 '더 큰 2번'을 주창했던 초심을 지금이라도 돌아보길 바란다"면서도 통합은 정권 교체를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취재진과 만나 "합당 결렬은 안타깝지만, 우리가 궁극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8.16 15:49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안철수, 손바닥 뒤집듯 행동"…'합당 결렬' 선언 비판

    ...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느 쪽이 통합에 더 절실했는지, 어느 쪽이 한 줌의 기득권을 더 고수했는지는 협상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께서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서울시장 재보선 때 정치적 상황과 지금의 상황이 달라졌다고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뒤집어버린 행동에 유감을 표한다"며 "국민의당과의 합당은 재보선 당시 안 대표가 먼저 제안한 내용"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정권 ...

    한국경제 | 2021.08.16 12:05 | 류은혁

  • thumbnail
    국힘 "安,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野통합 국민 기대 저버려"

    ... 추가됐던 게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느 쪽이 통합에 더 절실했는지, 어느 쪽이 한 줌의 기득권을 더 고수했는지는 협상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께서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서울시장 재보선 때 정치적 상황과 지금의 상황이 달라졌다고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뒤집어버린 행동에 유감을 표한다"며 "국민의당과의 합당은 재보선 당시 안 대표가 먼저 제안한 내용"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정권 교체라는 공통의 목표를 두고 ...

    한국경제 | 2021.08.16 11:42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安, 김동연과 연대? "어떤 분이라도 만날 자세"

    ... 대한민국 전체가 갇혀있고 국민들이 그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 여기에서 정치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본다. 절망을 만드는 정치가 아니라 희망을 만드는 정치가 되어야 하지 않겠나. 그런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 일각에서는 재보선 때 합당 약속을 스스로 깼다는 말도 있다. ▲ 제 약속은 정권 교체다. 정권 교체를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합당에 대한 말씀을 드렸었다. 그래서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야권 지지층을 넓힐 수 있는 그런 통합을 주장했다. 그런데 ...

    한국경제 | 2021.08.16 11:24 | YONHAP

  • thumbnail
    박영선·김영춘, 정치 기지개…지방선거 몸푸나

    朴, 지역의원과 서울 둘레길 걷고 청년정치스쿨 강의도 金,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위원장 맡아…"김경수 공백 메우겠다" 지난 4·7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에서 나란히 쓴잔을 마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정치 행보를 재개할 움직임이다. 일각에선 내년 6월 지방선거를 대비한 몸풀기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박 전 장관은 이달 말로 예정된 민주당 청년정치스쿨 개강 강의를 한다. 재보선 후 당의 공식 행사 무대에 ...

    한국경제 | 2021.08.15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