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801-8810 / 9,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도지사 출마의원 3명 사퇴

    ... 사퇴했다. 이에 따라 국회 재적의원은 265석(정수 273석)으로 줄어 들었으며, 당별 의석은한나라당 131, 민주당 113, 자민련 14, 민국당과 미래연합 각 1석 및 무소속 5석이됐다. 이와 함께 오는 8월8일 실시되는 국회의원 재보선 대상지역은 모두 8곳으로 늘어났다. 이들 지역외에 2심 재판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확정판결을 앞두고 있는 곳도 5곳이나 돼 7월9일까지 상실형이 확정되면 8월8일 재보선 지역은 더늘어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5.27 00:00

  • [시도지사 출마의원 3명 사퇴]

    ... 따라 국회 재적의원은 265석(정수 273석)으로 줄어들게 되며, 당별 의석은 한나라당 131, 민주당 113, 자민련 14, 민국당과 미래연합 각 1석 및 무소속 5석이 된다. 또 이로인해 오는 8월8일 실시되는 국회의원 재보선 대상지역은 모두 8곳으로늘어나게 된다. 선거법 위반에 따른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3개 지역에서는 재선거가 실시되며 의원 사망으로 인한 2개 지역 외에 서울 영등포을(김민석), 경기 광명(손학규),전북 군산(강현욱) 등 3곳에서도 ...

    연합뉴스 | 2002.05.25 00:00

  • 민주 '노무현黨' 변신 모색

    ... 등을 통해 민주당이 `노무현 당'임을 상징하는 카피가 나갈 것이고, 말로만이 아니라 가시적이고 피부에 와닿는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최고위원들도 모두 그렇게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작년 10.25 재보선 참패후 변화와 쇄신을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을 느꼈는데 지방선거가 끝나면 그때의 심정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정치개혁의 틀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내에 `개혁대 반개혁' 구도가 형성될 ...

    연합뉴스 | 2002.05.22 00:00

  • [이회창-서청원 체제]

    ... 소극적인 김덕룡 김원웅 의원 등 비주류를 포용, 당의 안정과화합을 이루면서 정권교체 실현을 위해 힘을 모아나가는 것도 시급한 과제다. 새 지도부의 첫 시험대는 한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와 `미니 총선'으로불리는 8월 재보선이 될 것이라는데 이견이 없다. `노풍'(盧風)의 위력이 한풀 꺾이긴 했지만 한나라당의 텃밭으로 간주돼온 부산등 영남권 일부와 수도권에서 여전히 위협적인 존재인 것만은 분명하기 때문이다. 비록 이 후보가 `대세론'을 재확인하긴 ...

    연합뉴스 | 2002.05.14 00:00

  • 李-盧 양대선거 준비 총력

    ... 핵심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정책.이념면에서도 두 후보는 `성장 대 분배'(경제), `전략적 상호주의 대 햇볕정책 유지'(대북정책), `동맹관계 중시 대 수평적 협력관계'(대미정책) 등으로 각분야에서 대립하고 있어 역대 어느 대선보다 치열한 정책대결이 예상된다. 양당은 그러나 우선 6.13 지방선거와 8.8 재보선 등에 주력하고 본격적인 대선체제는 8월 이후 출범시킬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 조복래 기자 cbr@yna.co.kr

    연합뉴스 | 2002.05.12 00:00

  • 이회창-서청원 투톱체제 출범

    ... 비주류와 이번 지도부 경선에서 소외된 소장.개혁파 등을 껴안아 당의 안정과화합을 이루면서 정권교체 실현을 위해 힘을 모아나가는게 급선무다. 새 지도부의 첫 시험대는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와 '미니 총선'으로 불리는 8월 재보선이 될 것이라는데 이견이 없다. 한나라당의 텃밭으로 간주돼온부산 등 영남권 일부와 수도권에서의 `노풍(盧風)'의 위력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비록 이 후보가 이번 전당대회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지명되긴 했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부산과 서울 ...

    연합뉴스 | 2002.05.10 00:00

  • [DJ, 창당에서 절연까지]

    ... 수행을 위해선 '전국정당화'를 통해 소수정권의 한계를 극복할 필요가 있다며 2000년 1월 재야와 신진세력을 영입, 5번째 당인 '새천년민주당'을 만들었다. 그러나 민주당이 그해 총선에서 한나라당에 패배하고 지난해 10.25 재보선에서도 참패, 정풍파동 등 당내분에 휩싸이자 김 대통령은 `남은 임기 국정전념'을 위해총재직을 사퇴했다. 김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는 결과적으로 민주당의 대통령후보 국민참여경선제를탄생시켰고 이어 `노풍(盧風)'을 일으키는데 성공했으나, ...

    연합뉴스 | 2002.05.05 00:00

  • 여야 대선구도 사실상 확정

    ... 이른바 `신민주연합론'을 통해 정치지형의 대변화를 도모한다는계획인 반면 이 후보는 인위적 정계개편에 반대한다는 방침이어서 정계개편 문제가향후 정국의 뇌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두 후보는 그러나 6.13 지방선거와 8.8 재보선 등 주요 정치일정을 감안, 당장은 이들 선거에 총력을 경주하고 본격적인 대선체제는 8월 이후 출범시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cbr@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복래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연합뉴스 | 2002.05.05 00:00

  • 민주당 대표맡은 한화갑씨

    민주당의 뿌리인 동교동계의 핵심인물이면서도 지난해 10.25 재보선 참패 이후 당내 개혁그룹과 함께 쇄신을 주장한 이른바 '신주류'의 수장. 한 대표는 이번 최고위원 경선에서 "개혁의 대상이 개혁을 추진할 수 없듯, 민주당 인적 쇄신의 대상은 쇄신을 추진할 수 없다. 민주당 쇄신의 소용돌이속에서도 팔짱만 끼고 방관만 했던 사람 역시 민주당의 대표로는 어울리지 않는다"며 개혁을 주창해왔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가신 출신인 그가 독자적인 대중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김덕룡 '대선후보 도전' 시사

    ... 아니냐. 그런 생각은 이해도안되고 이치에도 맞지 않는다. 그러나 나의 주장이 조건은 아니다. 지난 25일 수습안이 진실이라면 마땅히 받아들여야 한다. --물리적 한계 때문에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시기상 8월8일 재보선과 겹친다 해도 전혀 문제될게 없다. 오히려 재보선에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다. 비용문제는 국조보조금으로 해결하면 된다. --연기문제에 대한 당 입장이 정해지면 거취를 정할 것인가. ▲정치는 날짜를 정해놓고 하는 것이 아니다. ...

    연합뉴스 | 2002.03.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