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921-8930 / 8,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7.21 재보선 '민의' 해석 상반 .. 여권, 개혁작업 박차

    여야는 재.보궐선거 이후 정국운영의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한 체제정비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여권은 이번 선거로 강도높은 개혁과 경제회생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이 드러났다며 김대중 대통령의 국정개혁작업을 강력 뒷받침하기로 했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이를 위해 정치개혁특위를 본격 가동하는 한편 안정적 정국운영을 위해 정계개편 작업에 다시 손을 댈 태세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번 선거에서의 "판정승"으로 정국운영의 주도권을 확보하게된 만...

    한국경제 | 1998.07.22 00:00

  • [7.21 재보선] (당선자 프로필) 해운대/기장을 '김동주'

    부산 출신의 재선의원. 12대 국회때 김해.양산에서 신민당후보로 국회에 진출했고 13대때는 양산 에서 통일민주당 후보로 당선됐다. 지난달 자민련에 입당, 이번에 3선의원 대열에 올랐다. 88년 5공 청문회당시 5공특위 정치권력형비리 조사위원장을 맡아 매서운 질문공세를 펴 "청문회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한때 특유의 부산 사투리로 "씰떼없는 소리"라는 유행어를 만든 주인공 이기도 하다. 경남공고를 졸업, 부산대 경영대학원에서 석사학...

    한국경제 | 1998.07.22 00:00

  • 여론조사 '불신여론'..조사방법/분석 엉터리...신뢰성 먹칠

    여론조사기관의 발표자료는 믿을만한가. 7.21재보선 투표출구조사와 실제개표결과가 큰 차이를 보이자 각계에서 이런 의문이 쏟아지고 있다. 갤럽 미디어리서치 월드리서치 등 주요 회사들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오차범위를 크게 벗어난 예측치를 내놓은 탓이다. 특히 수원 팔달의 경우에는 3개 기관 모두 당선자를 잘못 예측했다. 여론조사기관이 망신을 당한 것은 이번 만이 아니다. 지난 4.2보선에서 여론조사기관들은 대부분 문경 예천 선거 당선자를 ...

    한국경제 | 1998.07.22 00:00

  • [7.21 재보선] 탈법 난무 재보선 후유증 '심각'

    7.21 재보선이 여야간 상호비방과 흑색선전, 고소.고발이 난무하는 속에 끝남으로써 심각한 선거 후유증이 우려된다. 특히 한나라당 이한동 총재권한대행이 김대중 대통령의 비자금과 아태재단 후원금의 선거자금 유입설을 제기한데 대해 여권이 강경 대응입장을 보이고 있어 파문이 확산될 조짐이다. 게다가 선거운동 기간중 선거관리위원회가 적발한 불법.탈법 선거운동 건수는 모두 43건에 달한다. 선관위는 각 지역 선관위에 들어온 신고 및 제보를 바탕으로 ...

    한국경제 | 1998.07.21 00:00

  • [7.21 재보선] 여야 광명을에 사활건 승부..D-1 유세 스케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하루 앞둔 20일 여야는 부동표 끌어안기와 투표율 제고를 위한 총력전을 전개했다. 여야는 특히 서초갑과 광명을 등 혼전지역에 당지도부를 총동원, 이날 밤 늦게까지 거리유세 등을 벌였다. .국민회의는 후보를 낸 종로와 수원팔달, 광명을 등 3개 지역에서 전승을 거두기 위해 마지막 당력을 결집했다. 국민회의는 특히 광명을에서의 선전여부가 사실상 이번 선거의 승패를 좌우할뿐만 아니라 향후 정국 주도권 확보에도 결정...

    한국경제 | 1998.07.21 00:00

  • [7.21 재보선] 기장군 투표율높자 "하늘의 뜻"..투표장 표정

    .서울 종로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회의 노무현 후보는 오전 6시30분께 혜화동 종로구민체육관에 마련된 혜화동 제2투표소에서 부인 권양숙씨와 함께 한표를 행사한 뒤 "최선을 다한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 후보는 이어 청운동 국립 서울선희학교로 이동, 투표를 마치고 나온 김대중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에게 인사. 노 후보가 김 대통령에게 "몇번 찍으셨습니까"라고 묻자 김 대통령은 빙그레 미소로 화답했고, 이 ...

    한국경제 | 1998.07.21 00:00

  • [7.21 재보선] 박태준 총재 '속타네요'..결과따라 위상 차이

    부산 해운대.기장을 보선에서의 자민련후보 당락여부가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지역에서의 자민련 승리는 영남지역의 교두보 확보라는 정치적 의미가 있을뿐만 아니라 박태준 총재의 여권내에서의 위상강화와도 함수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또 자민련의 승리는 곧 한나라당 부산 민주계의 몰락을 의미하고, 이에따라 박 총재는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부산.경남을 비롯한 영남권에서 주도권을 행사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확보할 수...

    한국경제 | 1998.07.21 00:00

  • [7.21 재보선] 재/보선 열전 마감 .. '대천명' 각당 표정

    여야 각 정당은 재.보선 투표일인 21일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에서 선거를 지켜봤다. 그러나 막판까지 접전을 벌였던 경합지역에 대해선 시시각각 올라오는 투표율 추이에 관심을 쏟는 등 긴장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특히 경기 광명을, 서울 서초갑, 부산 해운대.기장을 등 이른바 접전지역의 투표율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었다. 국민회의 =여의도 중앙당사는 매일 열리던 간부간담회가 취소된데다 소속의원들과 중하위 당직자들도 거의 모두 선거지역...

    한국경제 | 1998.07.21 00:00

  • [7.21 재보선] 광명을/해운대/서초갑 결과 '정국향방 좌우'

    7.21일 재보궐선거 결과는 향후 정국의 흐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대중정부의 개혁 추진과 정계개편 작업, 국회 후반기 원구성, 여야각당의 당권경쟁 등과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번 재.보선의 최대 관심사는 경기 광명을과 서울 서초갑, 부산 해운대. 기장을 선거의 향방이다. 서울 종로, 수원 팔달, 강릉을, 대구 북갑 등 4개 지역은 정국의 변수가 안된다는게 정치권의 대체적 시각이다. 우선 광명을의 경...

    한국경제 | 1998.07.21 00:00

  • [7.21 재보선] 서초갑/광명을/해운대 예측불허..하루 앞으로

    7.21 재.보궐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으나 서울 서초갑, 경기 광명을, 부산 해운대.기장을 등 일부 지역은 우열을 점치기 어려운 혼전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여야는 18,19일 열린 합동연설회와 정당연설회에 당지도부및 소속의원들을 총출동시켜 유권자들과의 접촉을 강화하는 등 막판 총력 득표전을 펼쳤다. 여야는 특히 투표율과 지지계층의 응집력이 승부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 각각 호남.충청표와 구여권성향표를 결집시키는데 힘을 쏟았다. ...

    한국경제 | 1998.07.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