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971-8980 / 8,9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스파일] 이인제 국민신당고문, 재보선 불출마

    국민신당 이인제 고문은 17일 "7.21 재.보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당을 위해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수원 팔달 출마설을 공식 부인했다. 이 고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본인의 보선 출마를 둘러싸고 일부 언론에서 여권의 도움을 받고 있다느니 하는 근거없는 보도가 나오고 있어 당과 국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계개편과 관련, "국민들이 선거를 통해 만들어준 의회세력 구도를 강제로 개편하려는 것...

    한국경제 | 1998.06.17 00:00

  • 여권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 도입추진..전국정당 부상위해

    ...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 도입을 검토하게 된 배경에는 현행 소선구제와 전국구제도로는 동서분할로 상징되는 지역분할 구도를 타파할 수 없다는 판단이 깔려있다. 비록 지난 대선에서 여야간 정권교체가 이뤄졌지만 이후 실시된 4.2 재보선과 6.4 지방선거는 아직도 우리 선거에서 지역분할 구도가 맹위를 떨치고 있음을 보여줬다. 여권 핵심부는 "동진정책"을 통해 전국정당으로 발돋움한다는 전략 아래 그 방안의 하나로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셈이다. ...

    한국경제 | 1998.06.17 00:00

  • 7.21 재보선 '별들의 결투' .. 여야, 거물들 출마 추진

    "이번엔 7월 재.보선이다" 여야 각 당이 6.4 지방선거 이후 흐트러진 당분위기를 일신하고 "7.21 재.보선" 승리를 위해 당체제 정비에 나섰다. 서울 종로와 서초갑 등 7개 지역에서 실시되는 이번 선거는 숨고르기에 들어간 정계개편과 관련, 향후 정국의 방향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여야 각당은 거물급 인사의 영입을 추진하거나 당 지도부의 대거 출마 등 필승카드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국민회의는 지방선거에서 드러난 연합공...

    한국경제 | 1998.06.11 00:00

  • '관변단체 여당 사유물?'..자민련 박총재 주장에 야권 반발

    ... 조직에 불만을 표시한 것이 발단. 박총재는 이날 "선거가 있을 경우 당연히 여당을 지원하리라 믿었는데 아직도 한나라당이 여당이라고 생각하는 조직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관변단체의 비협조적인 태도 때문에 지난 4월 재보선에서 여권이 패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이에대해 한나라당 김철 대변인은 7일 "박총재가 관변단체를 여당의 "사유물"인 것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반박했다. 특히 선거에서 여당을 지원하지 않았다고 해서 대대적인 ...

    한국경제 | 1998.05.07 00:00

  • [정치면톱] 여권, 정계개편 재시동 .. 재보선 참패 '충격'

    한동안 숨고르기 국면에 들어갔던 정계개편 문제가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여권내에서 4.2 재.보궐선거 참패이후 정치권 "구조조정"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여권핵심부가 야당의 태도를 봐가며 정계개편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천명하고 있어 여권이 언제쯤 "밀어붙이기"에 들어갈지 여부가 주목된다. 정계개편에 대한 여권의 입장은 재.보선 이전에 비해 상당히 달라졌다. 국민회의는 소극적인 ...

    한국경제 | 1998.04.08 00:00

  • "재보선 패배 호남편중 인사탓" .. 자민련 자체 분석

    자민련 정세분석실은 6일 지난 2일 실시된 영남지역 4개 재보선에서 여당이 패배한 원인을 청와대와 권력기관의 인사가 지나치게 호남에 편중돼 영남지역에서 큰 반발을 초래했다고 분석했다. 또 여권이 북풍공작 처리에서 혼선을 빚어 안정희구세력을 이탈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자민련은 지난 재보선에서 경북 의성및 문경.예천지역 두 곳중 최소한 1곳 에선 승리할 것으로 자신했으나 모두 고배를 마셨다. 정세분석실은 "역대 정권이 호남출신 인사를 ...

    한국경제 | 1998.04.07 00:00

  • 국민신당, 당3역 사표 반려

    국민신당은 6일 최근 4.2 재보선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박범진 사무총장 한이헌 정책위의장 김충근 대변인 등 당3역의 사표를 반려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7일자 ).

    한국경제 | 1998.04.06 00:00

  • [정치면톱] 6.4 지방선거 두달 앞 .. 여야 전열정비 한창

    ... 넓혀나가기로 했다. 한나라당 =오는 10일 전당대회에 앞서 6일 강원 충북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 지구당 정기대회와 25개 미창당 지구당 정기대회를 개최했다. 당권파와 비당권파간 알력을 빚어왔던 지도체제 개편문제가 4.3 재보선의 압승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당 전열을 재정비해 지방선거체제로 돌입한 셈이다. 당초 이날 마감키로한 시.도지사 후보신청접수를 오는 9일까지로 연장해 새로운 인물을 발굴하는 작업을 계속하기로 했다. 지난 3월11일 구성한...

    한국경제 | 1998.04.06 00:00

  • 한나라당 재보선 4곳 모두 "승리"

    2일 실시된 부산서구 대구달성 경북문경.예천 의성 등 영남권 4개 지역 재.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가 모두 당선됐다. 2일 저녁부터 철야로 진행된 개표결과 부산서구에서 한나라당 정문화 후보는 2만1천2백35표(득표율 37.6%)를 획득, 1만1천4백표(20.2%)를 얻은 무소속 곽정출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대구달성에서 한나라당 박근혜 후보도 3만4천2백71표(61%)를 얻어 2만5백63표(36.6%)를 얻는데 그친 국민회의 엄...

    한국경제 | 1998.04.03 00:00

  • 정국주도권 잡기 새전략 분주..4.2재보선이후 여야 물밑동향

    한나라당의 압승으로 끝난 4.2 재.보궐선거 이후 정국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야는 3일 선거결과를 토대로 정국주도권을 잡기 위한 대책마련에 착수하는 등 발빠른 대응을 보이고 있다. 여권은 이날 국민회의 자민련 양당 8인협의회를 열어 정국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여권은 이날 회의에서 선거 참패로 정국운영에 적잖은 부담을 안게 됐지만 정국전반의 흐름이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며 여권공조 강화를 통해 돌파구...

    한국경제 | 1998.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