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981-8990 / 9,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보선 3곳 투표 개시

    ... 선거는 그러나 각당 및 후보진영간 고소.고발이 난무하고 흑색선전과 폭력.금권시비가 벌어지는 등 극심한 과열.혼탁 양상을 보여 심각한 선거 후유증이 우려된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이번 선거 열기가 비교적 높아 서울 2곳의 경우 35-40%의투표율이 예상된다"면서 "강릉의 경우 문중선거 양상을 띠는 점을 감안하면 40% 이상의 투표율로 예년의 재보선보다 다소 높아질 것 같다"고 예측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연합뉴스 | 2001.10.25 06:55

  • 의원 88% 선거운동원 등록

    10.25 재보선 선거운동을 위해 선관위에 공식 선거사무원으로 등록한 여야 의원이 현 국회의원 총수인 270명의 88%인 238명에 달한것으로 집계돼 이번 재보선에서 전례없는 중앙당의 선거개입을 입증했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를 비롯한 여야 지도부와 의원이 대부분 포함됐고이만섭(李萬燮) 국회의장도 구로을 선거구의 민주당 선거사무원으로 등록됐다. 선거구별로는 서울 구로을 173명, 동대문을 122명, 강원 강릉시 79명이며, 2곳에 중복 ...

    연합뉴스 | 2001.10.24 18:10

  • 25일 3개지역 재.보선...구로을.동대문을.강릉

    ... 달려있는 서울 두곳은 투표를 하루 앞둔 24일 현재 오차범위내에서 박빙의 혼전을 벌이고 있어 당락의 윤곽은 25일 밤늦게나 26일 새벽쯤 드러날 전망이다. 여야는 투표율이 당락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중앙당 차원에서 지지층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고 있고,선관위도 투표 당일 학교,종교단체,기업체,아파트단지에서 투표참여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어서 예년 재보선 보다 투표율이 다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0.24 17:31

  • 재보선 과열.혼탁 내일 투표

    서울 구로을과 동대문을, 강릉 등 3개 지역 재.보궐 선거가 2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163개 투표소별로 일제히 실시된다. 이번 선거는 '이용호 게이트' 등 최근 여야 대치정국에 관한 민심의 흐름을 읽을 수 있고, 그 결과에 따라 당내 역학관계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대선을 앞둔 여야의 정국운영 전략에도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이에 앞서 여야가 중앙당 차원에서 총력전을 펼친 3개 지역 재.보선 선거전은 상대 후...

    연합뉴스 | 2001.10.24 16:53

  • thumbnail
    김한길후보 막판유세

    10.25 구로을 재보선에 출마한 민주당 김한길후보가 투표일 하루를 앞둔 24일 마지막 선거운동을 하고있다

    연합뉴스 | 2001.10.24 16:12

  • 여야 '구로폭력' 설전

    여야는 24일 재보선을 하루 앞두고 민주당 김명섭(金明燮) 사무총장이 한나라당 당원들에게 폭행당했다는 김 총장의 주장과관련, 공방을 계속했다. 민주당측은 "김 총장 일행 3명이 한나라당 당원 30여명에게 폭행을 당한 사실이 분명함에도 한나라당이 '자작극'이라고 주장하고 이를 언론이 똑같이 보도하고 있다"며 울분을 토했고, 한나라당측은 "김 총장이 아픈 데도 없는데 꾀병을 부리고 있고,도리어 한나라당 부정감시단 2명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01.10.24 11:12

  • 여야 재보선 투표율 촉각

    여야는 24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재보선에서 투표율이 선거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투표율에 따른 유.불리분석에 촉각을 세웠다. 민주당은 투표율이 높든 낮든 선거결과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서울동대문을의 경우 높은 편이 유리하다고 분석하고 있고, 한나라당은 3개 선거구 모두 투표율이 높으면 유리하다고 말하고 있다. 여야 모두 투표율이 높은 것이 좋거나 최소한 불리할 것이 없다고 해석하는 것은 `투표율이 낮으면 여당에 유리하고, ...

    연합뉴스 | 2001.10.24 11:08

  • [재보선 D-1 여야 표정]

    여야는 재보선 투표를 하루 앞둔24일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서울 동대문을과 구로을 지역에서 밤늦게까지 거리유세를 갖는 등 막판 승기를 잡기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민주당은 "구로을은 승기를 굳혔고 동대문을은 한나라당 후보의 추격을 따돌리고 막판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고, 한나라당은 "서울 2곳에서 역전에 성공, 강릉을 포함한 3곳에서 이길 수 있을 것"이라며 저마다 승리를 장담했다. ◇ 민주당 = 한광옥(韓光玉) 대표, 한화갑(韓和甲) ...

    연합뉴스 | 2001.10.24 10:40

  • 재보선 3곳 내일 투표

    ... 여야는 특히 투표율에 따라 당락이 크게 영향받을 것으로 보고 중앙당 차원에서지지층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고 있고, 선관위도 투표당일 학교, 종교단체,기업체, 아파트단지에서 투표참여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어서 투표율은 예년의 재보선보다 다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열기가 높고 투표참여 캠페인이 적극적으로 진행중이어서 서울 2곳의 경우 35-40%, 강릉시는 지방이고 문중선거 양상을 띠는 점을 감안하면 40% 이상의 투표율로 예년의 ...

    연합뉴스 | 2001.10.24 10:03

  • 재보선 승패와 향후 정국

    25일 3개 지역에서 치러지는 10.25 재보선 결과는 여야 모두에게 최근의 대치정국과 관련한 민심흐름을 파악하고, 향후 내년 대선까지를 염두에 둔 정국운영 전략을 수립하는데 방향타가 될 전망이다. 비록 3명의 국회의원을 보강하는 선거이지만 지역주의적 색채가 비교적 약한 서울과 중부지방에서 선거가 치러지고, 여야 모두 민심장악을 위해 당력을 집중해 전력투구를 했기 때문이다. 특히 동대문을과 구로을 등 서울지역 2곳의 선거는 내년 지방선거와 대통령선거의 ...

    연합뉴스 | 2001.10.24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