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991-9000 / 9,3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침묵의 민주당

    민주당 한광옥 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26일오전 국회 총재실에서 재보선 결과에 따른 정국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10.26 09:10

  • 한나라 재보선 3곳 석권

    ...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강원 강릉의 경우도 한나라당 최돈웅(崔燉雄) 후보가 2만8천351표(41.34%)를 얻어 2만2천618표(33.00%)를 얻은 무소속 최욱철 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확정됐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3개 지역 재보선에 총 유권자 44만9천603명 가운데 18만8천537명이 투표에 참여, 투표율이 41.93%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거구별로는 동대문을 지역이 45.6%로 가장 높았고 강릉시가 41.0%, 구로을이39.4%의 투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

    연합뉴스 | 2001.10.26 07:22

  • [10.25 재보선] 136석 巨野...힘받은 昌대세론 .. 정국 향방

    한나라당의 3대0 완승으로 끝난 10·25 재·보궐선거는 향후 정국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여당은 정국운영에 엄청난 부담을 안게 됨은 물론 당 내부적으로도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당장 김대중 대통령의 국정장악력이 눈에 띄게 약화돼 '레임덕'이 가속화되는 계기가 될 수 있고,이는 동교동계의 입지약화로 이어질수 있다. 자연 '김심(金心·김대통령 의중)'의 대리인격인 한광옥 대표체제도 당내 비주류의 강력한 도전에 ...

    한국경제 | 2001.10.25 23:58

  • 민주,재보선패인 '민심이반' 꼽아

    민주당 패인 민주당은 경제난에 따른 민심이반을 가장 중요한 패인으로 꼽았다. 아울러 한나라당의 각종 의혹제기로 인해 여권의 도덕성 문제가 끊임없이 도마에 오른것도 또다른 요인으로 꼽았다. 한 당직자는 "경제가 어려워짐에 따라 국민들이 여권에 대한 지지를 상당부분 유보하는 상황이었다"며 "여기에 한나라당의 여권 핵심인사들을 겨냥한 각종 의혹제기가 상승작용을 일으킨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선거막판에 불거진 경찰문건 유출과 경찰의 한나라...

    한국경제 | 2001.10.25 23:54

  • [10.25 재보선] 야 "민심의 승리" .. 여야 반응.이모저모

    재·보선 3개지역에서 한나라당 후보가 완승을 거두자 한나라당과 민주당 상황실은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한나라당은 개표 초반 직후부터 3개지역에서 모두 앞서 나가자 '민심의 승리'라며 일찌감치 잔치를 벌인 반면 민주당 당직자들은 "서울 한 두 곳은 이길줄 알았는데…"라며 참담한 표정을 지었다. …민주당은 선거 패배가 결정되자 망연자실한 표정이 역력했다. 한광옥 대표는 저녁 8시쯤 당사에 나와 김기재 최고위원과 강현욱 정책위 의장,정세균 ...

    한국경제 | 2001.10.25 23:53

  • 한나라, 3곳 모두 승리 .. 10.25 재보선

    한나라당이 25일 실시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서울 동대문을과 구로을, 강원 강릉시 등 3곳에서 모두 승리했다. 이로써 한나라당은 의석수가 과반에 1석 모자라는 1백36석을 확보하는 거대 야당으로 발돋움했다. 민주당은 1백18석, 자민련 15석, 민국당 2석, 무소속 2석이다. 박빙의 승부가 예상됐던 구로을에서 한나라당 이승철 후보는 유효투표의 49.4%를 얻어 민주당 김한길 후보(42.8%)를 누르고 당선됐다. 동대문을도 역시 한나...

    한국경제 | 2001.10.25 23:36

  • 10.25 재보선 투표율 분석

    서울 동대문을과 구로을, 강릉시 등 3개지역 재보선 투표율이 당초 30%대에 그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41.9%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3개 지역 유권자 44만9천603명 가운데 18만8천523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선거구별로는 동대문을이 45.6%로 가장 높았고, 강릉이 41%, 구로을이 39.4%의투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동대문을의 경우 당초 35% 안팎의 투표율이 예상됐으나 10% 이상 상승한 반면선거열기가 상대적으로 덜했던 강릉은 ...

    연합뉴스 | 2001.10.25 22:46

  • 한나라 이승철,최돈웅후보 당선확정

    ...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고 금뱃지를 확보했다. 동대문을에서는 40.5%가 개표된 밤 10시30분 현재 한나라당 홍준표 후보가 49.8%의 유효투표를 얻어 민주당 허인회 후보(45.2%)에게 박빙의 리드를 지키고 있다. 한편 이날 재보선은 총 유권자 44만9천6백3명중 18만8천5백23명이 참여,41.9%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선거구별로는 동대문을 지역이 45.6%로 가장 높았고 강릉시가 41%,구로을이 39.4%의 투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이재창 기자 l...

    한국경제 | 2001.10.25 22:33

  • [재보선 개표 이모저모] 구로을

    서울 구로구청에서 25일 이뤄진 구로을 재선거개표에선 민주당 김한길 후보가 부재자 투표함이 개봉되면서 초반에 반짝 앞섰으나 곧이어 본함이 개봉되면서 한나라당 이승철(李承哲) 후보가 줄곧 앞서 일찌감치 승세를 굳혔다. 김한길 후보는 부재자 투표에서 431표로, 140표를 획득한 이승철 후보를 291표차로 앞섰으나 본함이 개함된 후 4.13 총선 때 민주당 후보가 앞섰던 가리봉 지역등에서도 이 후보가 이기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차츰 표차가 줄어들...

    연합뉴스 | 2001.10.25 22:08

  • [10.25 재보선] 시소전 '진땀' .. 여야 지도부 개표 표정

    ... 앞서 서울 두곳의 '투표율'이 예상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자 당 지도부는 "지역색을 극복할 수 있을까"라며 긴장된 표정을 보였다. 그러나 부재자 투표결과 소식이 전해지고 박빙의 승부전이 전개되자 이내 고무된 분위기로 전환됐다. 오후 8시께 김무성 비서실장을 비롯한 당수뇌부과 당사 상황실을 방문한 이회창 총재는 "이번 재보선은 이 정권 심판의 잣대"라며 며 승리를 장담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김형배·김병일 기자 k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0.25 2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