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1-9120 / 9,3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대통령 당무보고 받아

    민주당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김중권 대표로부터 당무보고를 받고 국정현안에 관해 논의한다. 김 대표는 이날 헌법재판소의 비례대표 선출방식 위헌 결정에 따른 향후 선거법 개정문제 및 10.25 재보선 대책 등 주요 당무 현안에 대해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당무보고는 김 대표가 다른 당직자들을 대동하지 않고 단독보고하는 형식으로 바뀐 이래 처음 이뤄지는 것으로, 당직자보고는 서면보고로 대체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

    연합뉴스 | 2001.07.20 08:45

  • 의원직상실 장영신씨 재보선 불출마 밝혀

    선거무효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민주당 장영신(서울 구로을) 전 의원은 18일 "건강도 좋지 않고 너무 지쳐 있다"면서 "젊고 강하고 유능한 분이 나서서 지역구를 맡아주길 바란다"며 10월로 예정된 재·보선에 나서지 않을 뜻을 분명히 했다. 장 전 의원은 이날 "대법원 확정판결 직후 김중권 대표를 만나 쉬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고 "이런 일을 겪고 나니 충격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7.18 17:32

  • 與, 10월 재보선후 당정개편..남궁진 정무수석 시사

    여권은 8·15 광복절 때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쇄신방안을 밝힌뒤 대대적인 당정개편은 오는 10월25일 실시되는 국회의원 재·보선 이후 단행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궁진 청와대 정무수석은 18일 "지금은 쇄신론이 불거져 나오거나 조직이 흔들리기에는 당면한 문제가 너무 많다"며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8월 당정개편설을 부인했다. 그는 "10.25 재.보선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당조직이 흔들려선 안된다"면서 당정개편의 시기로...

    한국경제 | 2001.07.18 17:23

  • 당정개편 10월 재보선 이후 검토

    ... 여권 내부에서는 김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남은 임기동안의 국정운영 기조와 원칙, 정치.경제.통일 등 분야별 현안들에 대한 입장을 폭넓게 밝히는 방안이 심도있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이 당정개편의 시기를 10월 재보선 이후로 잡고 있는 것은 현재의 정국상황에 비추어 여권 구도의 재배치는 재보선 결과와 정기국회 운영상황을 지켜본 뒤 단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앞서 당내 동교동계 리더인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

    연합뉴스 | 2001.07.18 15:06

  • 장영신의원 "재출마 포기"

    선거법 위반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민주당장영신(張英信.서울 구로을) 전 의원은 18일 오는 10월 재보선 재출마 여부에 대해"건강도 좋지 않고 너무 지쳐있다"며 "젊고 강하고 유능한 분이 나서서 (지역구를)맡아주기를 바란다"고 재출마 포기 의사를 밝혔다. 장 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법원 확정 판결 직후 김중권(金重權) 대표를 만나 쉬고싶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런 일을 겪고나니 충격이 너무크고, 더 훌륭한 분이 나서는 ...

    연합뉴스 | 2001.07.18 11:16

  • 당정 개편설 .. 여 "사실무근"

    ... 진화하고 나섰다.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이날 확대간부회의 브리핑을 통해 "8월 당정개편설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당정개편설이 김중권 대표 거취문제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이면 잘못이며 김 대표는 현재 10월 재보선에 출마할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만에 하나 당의 강권으로 출마하더라도 과거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총재직을 유지하면서 서울 송파구 선거에 나갔던 것처럼 대표직을 유지하면서 재선거에 나가도 아무 문제가 ...

    한국경제 | 2001.07.16 17:23

  • 여 "당정개편설 근거없다"

    ... 없다"며 일부 언론의 당정개편설 보도내용을 부인했다. 전 대변인은 이날 확대간부회의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특히 "(당정개편설이) 김중권(金重權) 대표의 거취문제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이면 잘못이며, 대표는 현재 (10월) 재보선에 출마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만에 하나 당의 강권으로 출마하더라도 과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총재직을 유지하면서 서울 송파구 선거에 나갔던 것처럼 대표직을 유지하면서 재선거에 나가도 아무 문제가 없다"며 ...

    연합뉴스 | 2001.07.16 11:32

  • 자민련 "재보선 후보내자"

    자민련 김종호(金宗鎬) 총재권한대행이 16일 당사에서 확대당직자회의를 주재, 한달여만에 당무에 복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건강문제로 당무를 챙기지 못해 미안하다"며 "어느정도 건강을 회복한 만큼 이제부터 당무를 적극 챙기고 당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지난달 12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던 김 대행은 퇴원 후에도 요양차 미국에 다녀오는 등 건강문제로 당무를 제대로 살피지 못했었다. 그간 정치권에선 김 대행의 건강문제...

    연합뉴스 | 2001.07.16 10:45

  • 10월 재보선 총력태세..25일 6곳서 실시예정

    오는 10월25일 실시될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재·보선은 사실상 내년 지방선거와 대통령선거의 '전초전'성격을 띠고 있다. 특히 선거 결과에 따라 여대야소(3당 정책연합 1백36석,한나라당 1백32석) 구도의 변화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여야가 벌써부터 후보자 물색에 나서는등 총력전 태세다. 이번 재·보선은 선거무효 판결이 난 서울 동대문을과 구로을 2곳,서울 중구와 금천,경남 마산합포,강원 ...

    한국경제 | 2001.07.15 18:03

  • 야, 재정신청 판결 '기대'

    ... 재정신청 지역중 상당수가 당선에 영향을 미칠수 있다고 보고 당내 법률지원단(단장 김용균 의원)을 중심으로 율사출신 의원들을 총동원해 재판에 임할 방침이다. 최병렬(崔秉烈) 부총재는 "구로을 선거구 판결은 검찰의 엉터리 수사에 경종을 울린 것으로 특히 재정신청이 받아들여진 지역의 판결이 주목된다"며 "우리당이 잘하면 내년에는 과반수를 확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재보선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연합뉴스 | 2001.07.15 1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