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291-9300 / 9,3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7.21 재보선] (6) '대구 북갑' .. '반DJP 정서' 여전

    대구북갑은 한나라당이 이번 재.보선에서 압승을 거둘 곳으로 꼽는 지역이다. 이곳은 "반 DJP"정서가 워낙 강한데다 최근 대동은행 퇴출, 경부고속철도 대구역사 지상화 등이 한나라당 후보에게 "호재"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한나라당은 여권의 파상적인 공세에도 불구, 유권자의 표심이 선거 막판까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현재까지의 판세는 한나라당 박승국 후보가 독주를 하고 있는 가운데 자민련 채병하 후보가 ...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뉴스파일] 재보선 유권자 87만명 .. 중앙선관위

    중앙선관위는 15일 7.21 재.보선의 유권자수가 남성 42만7천76명, 여성 45만3백35명 등 모두 87만7천4백11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선거구별로는 서울 종로 14만4천3백75명 서울 서초갑 14만1천7백5명 부산 해운대.기장을 7만9천9백32명 대구 북갑 12만4천2백명 수원 팔달 18만6천1백16명 경기 광명을 11만5천9백23명 강원 강릉을 8만5천1백60명 등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1...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7.21 재보선] 접전지역 당지도부 총출동 .. 여야 움직임

    7.21 재.보선이 종반전에 접어들면서 선거현장은 여야 지도부들이 총출동해 마치 중앙당을 옮겨놓은 양상이다. 특히 당 지도부 인사들은 경기 광명을, 서울 서초갑 등 판도를 예측하기 어려운 지역에 대거 출동, 지원유세를 벌이는 등 막판 대세장악에 나서고 있다. .국민회의는 15일 혼전양상을 띠고 있는 광명을 지역을 공략하기 위해 한화갑 총무를 보선 실무책임자로 급파하고 당3역 등 주요당직자들과 소속 의원들을 추가로 거리유세에 투입하는...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7.21 재보선] 광명을/서초갑 '총력전' .. 일주일 앞으로

    7.21 재.보선을 1주일 앞둔 14일 여야는 혼전지역에 당력을 집중하면서 총력 득표전에 돌입했다. 국민회의는 경기 광명을, 자민련은 서울 서초갑과 부산 해운대.기장을을 승부처로 보고 당지도부가 대거 지원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광명을과 수원팔달을, 국민신당은 서초갑을 "해볼만한 지역"으로 분류, 적극적인 지원활동을 펼치기 시작했다. .국민회의는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이 출마한 광명을에서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고 판...

    한국경제 | 1998.07.14 00:00

  • [7.21 재보선] (5) '수원 팔달'..박왕식-남경필 2파전 압축

    수원팔달은 국민회의 박왕식 후보가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 남경필 후보가 바짝 뒤를 쫓고 있는 양상이다. 국민신당 김정태, 무소속 정관희 손민 후보 등 3명은 한참 뒤쳐져 있다는게 현지 분위기다. 선거초반 박후보가 훨씬 앞선 것으로 조사됐으나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남 후보가 격차를 좁히고 있다는 게 선거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박 후보측은 "박 후보의 지지도가 다소 하락한 것은 사실이나 여권 연합 후보에 대한 지지도가 워낙 공...

    한국경제 | 1998.07.14 00:00

  • [7.21 재보선] (4) '강릉을' .. 조순 '바람'-최각규 '조직'

    강원 강릉을은 두 정치 거물간 "건곤일척"의 한판싸움에 두 정치신인이 도전장을 던진 격전지. 한나라당 조순 총재의 "바람"과 무소속 최각규 후보의 "조직"대결이 날로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국민신당 유헌수(38), 무소속 최경운(40) 후보는 젊은 후보답게 패기로 밀어붙이고 있다. 한나라당 조 총재는 "큰 인물 큰 정치"를 캐치프레이즈로 내세워 강원도의 "맹주"임을 자처하고 있다. 제1야당 총재라는 프리미엄에다 야당식 바람몰이와 ...

    한국경제 | 1998.07.13 00:00

  • [정치면톱] '햇볕론 공방전'..야, 북한도발 부추겨 안보위협

    북한 잠수정에 이은 무장간첩의 동해안 침투사건이 현정부의 대북 "햇볕 정책"에 대한 여야간 공방을 가열시키면서 7.21 재보선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 야권이 국방부장관 등 관련책임자들의 해임을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자민련 일각에서도 인책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국민회의는 잇따른 북한의 대남도발이 새정부의 대북 개방.포용정책에 타격을 주고 있는 점에 우려를 표하면서도 그럴수록 "햇볕론"의 기조를 유지해야한다는 입장이다. ...

    한국경제 | 1998.07.13 00:00

  • 정치권 '사정 태풍'..장수홍/김선홍 연루설 정치인 좌불안석

    ... =한나라당은 검찰의 이날 언급은 정치적 의도가 담겨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안기부의 정치개입 공방에 대한 "물타기" 의도와 함께 15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지연에 따른 여론의 비난 화살을 피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다. 또 재보선을 앞두고 한나라당 힘빼기를 노린 압박 전술로도 풀이하고 있다. 특히 최근의 북한 무장침투사건으로 "어려운 처지"에 처한 여권핵심부가 정치권 사정설을 의도적으로 흘린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특히 수뢰 당사자로 지목된 바 있는 이회창 ...

    한국경제 | 1998.07.13 00:00

  • [7.21 재보선] (3) '부산 해운대/기장을' .. '얼굴' 대결

    부산 해운대.기장을 보궐선거는 자민련 박태준 총재와 한나라당 부산지역 의원들의 대부격인 최형우 고문간의 대리전 양상을 띠고 있다. 또 현재의 판세상으로도 서울 서초갑, 경기 광명을과 마찬가지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격전지로 꼽힌다. 조직력에서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자민련 김동주 후보는 기장군이 고향인 박 총재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고 있어 승리는 무난하다고 보고 있다. 한나라당 안경률 후보는 그러나 최 고문의 보좌관 출신인 점을...

    한국경제 | 1998.07.10 00:00

  • [7.21 재보선] 초반 기선제압 총력전 .. 유세전 표정

    7.21 재보선 열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여야 후보들은 9일 간간이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초반 기선제압을 위해 선거구 곳곳을 누비며 치열한 유세전을 벌였다. 여야 각 당도 전략지역에 조직과 자금을 대거 동원하는 등 총력 지원체제에 나섰고 일부 지역에서는 선거전 초반부터 과열양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여야 후보간 치열한 접전이 벌어지고 있는 경기 광명을에 출마한 국민회의 조세형 후보는 이날 철산3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

    한국경제 | 1998.07.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