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료방송시장 통신3사 점유율 80% 넘어…IPTV·케이블 격차 심화

    ... 29.3%, 6.3%, 6.0% 수준을 유지한 상황에서 종편의 점유율이 2017년 12.7%에서 2019년 15.9%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지상파 계열 점유율은 2017년 17.1%에서 2019년 16.3%로 소폭 감소했다. 지상파방송3사 채널 재송신권 거래시장의 채널 재송신 매출액은 3천61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3.5% 증가했으나, TV부문 방송프로그램 제작비 총규모는 약 9천488억 원으로 전년 대비 5.5% 감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24 15:06 | YONHAP

  • thumbnail
    ETRI, 미국 지상파 방송표준 기반 동일채널 중계기 개발

    방송 전파가 도달하지 않는 음영지역 해소에 기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북미 지상파 방송표준인 ATSC 3.0 기반 동일채널 중계기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중계기는 송신소의 전파를 증폭해 재송신하는 장치로, 산이나 건물 등에 의해 전파가 차단되는 지역에 설치해 방송 시청을 가능하게 한다. 일반 중계기는 간섭을 피하기 위해 송신소의 주파수와 다른 주파수로 신호를 중계하지만, ETRI가 개발한 동일채널 중계기는 송신소와 같은 주파수로 ...

    한국경제 | 2020.09.09 08:58 | YONHAP

  • thumbnail
    이노와이어리스 "5G 수요 늘어…올 매출 1000억 기대"

    ... 품질 상태를 확인하거나 통신망 유지 보수를 위해 사용한다. 지난해 개발한 ‘랩 오토메이션’은 외부 환경을 랩 안에 가상화시켜 기지국의 장비 성능 등을 테스트할 수 있다. 스몰셀은 약해진 전파 신호를 받아 재송신하는 중계기와 달리 그 자체가 전파를 내보내는 소형 기지국 역할을 하는 장비다. 통신 트래픽이 많은 지역에서 대형 기지국을 보완한다. 이노와이어리스는 회사의 성장 동력으로 삼기 위해 2017년 스몰셀 사업부를 분할해 스몰셀 전문 ...

    한국경제 | 2020.08.05 16:52 | 김동현

  • "정부, 유료방송 콘텐츠 사용료 기준 마련해야"

    ...협회 산하 한국케이블TV방송국협의회(SO협의회)가 유료방송의 콘텐츠 사용료 분쟁을 해결하려면 정부가 콘텐츠 대가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O협의회는 21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현재 케이블TV는 지상파 재송신료 인상과 종편 및 일부 프로그램공급자(PP)의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 요구, TV홈쇼핑 송출 수수료 감액 등으로 4중고를 겪고 있다”며 “여기에 거듭된 콘텐츠 사용료 분쟁으로 케이블TV의 침체가 가중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7.21 17:57 | 이승우

  • thumbnail
    케이블TV협의회 "정부 주도로 콘텐츠 대가 기준 마련해야"

    ... 종합유선방송 회원사 협의체인 한국케이블TV방송국(SO)협의회는 21일 유료방송의 콘텐츠 사용료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 주도로 콘텐츠 대가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O협의회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현재 케이블TV는 지상파 재송신료 인상, 종편 및 일부 PP의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 요구, TV홈쇼핑의 송출 수수료 감액 등으로 4중고를 겪고 있다. 여기에 거듭된 콘텐츠 사용료 분쟁으로 케이블TV의 침체가 가중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SO협의회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0.07.21 10:35 | YONHAP

  • thumbnail
    '종편' 출범 8년 만 의무 송출 채널에서 빠진다(종합)

    ... 채널을 구성·운용하도록 하는 의무를 폐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재 의무송출 대상 채널은 종편(4개), 보도(2개), 공공(3개), 종교(3개), 장애인(1개), 지역(1개), 공익(3개) 등 17개 이상으로 돼 있다. 지상파 의무재송신 채널(KBS1, EBS)을 포함할 경우 19개 이상으로 늘어난다. 정부는 지난 1월 부처 입안과 입법 예고를 마친 뒤 지난달 28일 차관회의에서 해당 시행령을 통과시켰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개선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 7월 방송통신위원회와 ...

    한국경제 | 2019.12.03 15:55 | YONHAP

  • thumbnail
    의무송출 채널에서 종편 채널 빠진다

    ... 내용의 '방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의무송출 대상 채널은 종편(4개), 보도(2개), 공공(3개), 종교(3개), 장애인(1개), 지역(1개), 공익(3개) 등 17개 이상으로 돼 있다. 지상파 의무재송신 채널(KBS1, EBS)을 포함할 경우 19개 이상으로 늘어난다. 과기정통부는 개선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종편PP 의무송출 제도개선 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는 종편PP 채널에 대한 의무송출을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

    한국경제 | 2019.12.03 12:22 | YONHAP

  • thumbnail
    시청률은 점점 떨어지는데…재송신료 올려달라는 지상파

    케이블TV 등 유료방송업계의 재송신료 부담이 또 늘어날 전망이다. 재송신료는 유료방송업계가 지상파 방송의 콘텐츠를 제공받아 송출하면서 지급하는 대가다. 지상파를 찾는 시청자는 줄어들고 있는데 지상파 콘텐츠에 대한 대가만 늘어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KBS MBC SBS 등이 케이블TV, 인터넷TV(IPTV),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업체에 요구하는 재송신료는 가입자당 500원 선이다. 작년(400원)보다 최소 25% ...

    한국경제 | 2019.10.24 17:59 | 홍윤정

  • thumbnail
    대법 "지상파 무단 재송신 배상액 산정 땐 무료가입자 빼야"

    KBS·MBC, 지역케이블 상대 손배소…"무료·할인 제외 가입자당 월 280원 배상" 무단으로 지상파 방송을 재송신한 케이블TV 업체가 지급해야 할 손해배상액을 계산할 때는 무료로 케이블TV 방송을 보거나 할인 혜택을 받는 가입자는 제외해야 한다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한국방송공사(KBS)와 문화방송(MBC)이 각각 지역 케이블TV 업체인 씨씨에스충북방송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가입자당 ...

    한국경제 | 2019.08.08 12:00 | YONHAP

  • thumbnail
    이효성 방통위원장 "유료방송시장 경품 규제 등 추진"

    ... 케이블TV 사업자들이 국민의 사랑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서비스 발굴, 지역채널 활성화 등 혁신과 변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사업자들은 케이블TV가 유료방송시장에서 공정하게 경쟁하도록 재송신 협상 중재와 경품 규제 추진 등 제도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사업자 간 재송신 협상이 원만히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지상파방송 재송신 협상 가이드라인이 준수되는지 주시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18.10.15 09: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