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9,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스피 3000 시대, 투자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면

    ... 주식매입자금 대출을 통해 자금확보 후 투자하는 방법일 것이다. 업체 선정에 있어서 고민하고 있다면 대표적인 증권방송업체인 한국경제TV 자회사 와우스탁론에 주목해보자. 개인투자자들의 성공투자 파트너를 모토로 삼는 것과 함께 와우스탁론은 저금리 기조에 맞춘 한 걸음 앞선 상품개발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스탁론 업계를 뒤흔들고 있다는 후문이 이어지고 있다. 와우스탁론 관계자는 “임직원 모두 개인투자자 분들과 협심하여 보다 안정적인 투자를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고 고충 사항에 ...

    한국경제 | 2021.06.25 11:20

  • thumbnail
    중간 배당 노린다면 지금이 마지막! 여름 보너스 제대로 챙기려면

    ... 통상 배당은 연말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으나 상장사들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속속 중간배당을 도입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배당에 신경쓰는 기업들이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금리와 고령화 추세에 맞물리며 예금에 몰려있던 자산이 배당주로 이동할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것이다. 12월 결산법인의 중간배당 기준일은 6월 30일이며 6월 28일까지는 매수해야 중간배당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

    한국경제 | 2021.06.25 10:05

  • thumbnail
    오쿤과 월릭 사이…파월 의장은 어디로? [여기는 논설실]

    ... 드디어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질 것"이라며 "연내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명시적으로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지난 24일자 한국경제신문 1면 톱에 걸린 '슈퍼추경·초저금리…고압경제 후폭풍이 무섭다'는 기사가 눈길을 끌었다. 오랜만에 등장한 고압경제(high pressure economy)란 용어가 최근의 논쟁을 아주 간단히 이해할 수 있게 해줬다. 결국 그 고압(高壓)을 언제까지 유지하느냐, ...

    한국경제 | 2021.06.25 09:35 | 장규호

  • thumbnail
    연내 금리인상 가시화…자영업자·2030 부채 어떡하나

    ... 시점을 못 박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재에게는 통화정책의 첫째 목적인 물가안정보다 둘째 목적인 금융안정이 더 절실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안정을 위협하는 핵심은 가계부채와 주택·주식·코인 등 자산시장의 버블이다. 역사적 저금리를 발판으로 한 영끌 빚투가 자산 가격을 끌어올리는 악순환이 되면서 금융 불균형은 방치할 수 없는 지경이 됐다. 이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 자금 쏠림이 뚜렷해지고 가계부채도 여전히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금융 불균형이 누적되는데, ...

    한국경제TV | 2021.06.25 07:23

  • thumbnail
    유동성 파티 올가을 '끝'…영끌 빚투 2030 부채 관리 비상

    ... 호들갑을 떨 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 총재에게는 통화정책의 첫째 목적인 물가안정보다 둘째 목적인 금융안정이 더 절실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안정을 위협하는 핵심은 가계부채와 주택·주식·코인 등 자산시장의 버블이다. 역사적 저금리를 발판으로 한 영끌 빚투가 자산 가격을 끌어올리는 악순환이 되면서 금융 불균형은 방치할 수 없는 지경이 됐다. 이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 자금 쏠림이 뚜렷해지고 가계부채도 여전히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금융 불균형이 ...

    한국경제 | 2021.06.25 06:41 | YONHAP

  • thumbnail
    "연내 금리인상 필요"…굳히는 이주열 총재

    ... ‘통화·재정정책의 엇박자’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통화·재정정책의 조화가 반드시 똑같은 방향, 비슷한 강도로 운영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통화정책은 저금리 장기화의 부작용을 제거하고 재정정책은 취약계층에 지원을 집중하는 것이 상호 보완적이고 바람직한 정책 조합”이라고 말했다. 연내 금리인상 첫 공식화 이주열 "금리 한두 번 올려도 완화적"…내년에도 ...

    한국경제 | 2021.06.24 17:39 | 김익환

  • thumbnail
    전북 사회적경제기업 지원기금 60억 조성…저금리·무보증 융자

    ... 5억여원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연차적으로 늘려 총 60억원을 목표로 한다. 기금의 80%는 도가, 20%는 연대회의가 마련한다. 조성된 기금은 물적 담보제공이 어려워 금융권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에 저금리·무보증 융자 및 이차보전을 하는 데 활용된다. 올해는 기업당 최대 1억원까지 3% 이내 저금리로 최대 60개월까지 이용할 수 있다. 김용만 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도내 1천700여 개 사회적경제 기업이 이자 부담을 덜고 경영 안정을 ...

    한국경제 | 2021.06.24 16:04 | YONHAP

  • thumbnail
    전북 군산형 일자리사업 첫 결실…소형 화물 전기차 '다니고 밴'

    ... 명신은 정부 상생형 일자리 선정과 군산형 일자리 생산 1호 차 생산 기념으로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신차 구매 시 정부·지자체 지원금 외에 특별지원금으로 200만원을 추가 지원하고, 차량 구매 시 3% 초반의 저금리 대출을 제공한다. 또 특별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해 차량 구매 후 2년 안에 반납하면 차량 구매비를 전액 환급하는 혜택도 있다. 앞으로 3년 간 1만3천대가 생산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 다마스와 라보가 단종됨에 따라 ...

    한국경제 | 2021.06.24 14:51 | YONHAP

  • thumbnail
    비·하정우·한효주 빌딩 매각 `봇물`...그 이유는 [전효성의 시크릿 부동산]

    ... 적용받고 있어 주거용 건물보다는 대출한도가 넉넉한 편입니다. 현재 2%대에 머물러 있는 대출 금리가 3%대 중반 정도까지 오른다면 빌딩 매수세도 위축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오동협 / 빌딩로드부동산중개 대표: (현재) 저금리를 이용해서 건물을 사겠다는 매수자가 많은 건데, 조금씩 금리가 올라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거든요. 대출 금리가 3.5% 정도 된다면 매수자들이 많이 떨어져 나갈 것이라고 생각하고…] 금리 인상 시기가 빨라질 수 있는 만큼 연예인들의 ...

    한국경제TV | 2021.06.24 14:38

  • thumbnail
    이주열 "연내 금리 인상 하겠다"…내년 추가 인상도 시사

    ... 본격화하며 씀씀이를 늘리는 반면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등 유동성을 죄려는 움직임을 보이기 때문이다. 이 총재는 "통화·재정정책의 조화가 반드시 똑같은 방향, 비슷한 강도로 운영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통화정책은 저금리 장기화의 부작용을 제거하고 재정정책은 취약계층에 지원을 집중하는 것은 상호 보완적인 바람직한 정책 조합"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24 13:36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