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상 회복보다 먼저 시작된 美 보복적 소비

    미국의 소비증가율이 무서울 정도의 속도로 치솟고 있다. 향후에도 우호적인 정부 정책과 높은 저축률이 뒷받침하는 미국인들의 ‘보복적 소비’는 지속될 것으로 판단된다. 워낙 광범위하게 소비 회복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굳이 특정 소비재업종에 주목할 이유는 많지 않아 보인다. 예상보다 속도가 상당히 빠른 소비 회복과 관련된 투자 대안으로 전통소매업종과 전자상거래업종을 포괄하는 자유소비재업종을 제시한다. 지난 3월 미국의 전월 대비 ...

    한국경제 | 2021.05.11 16:36

  • thumbnail
    블랙록 "美 경제는 회복 초기단계…소비 크게 늘어날 것"

    ... 돈은 전체의 3분의 1이 채 되지 않았다. 대신 그 돈을 저축하고, 부채 상환에 썼다. 블랙록은 "앞으로 소비에 쓰일 수 있는 재난지원금이 3분의 2나 된다는 얘기"라며 "실제로 지난 2월 미국의 개인 저축률은 13.6%로 1980년대 초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역사적으로도 새로운 현상이 아니라는 게 블랙록의 주장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규모는 누적적으로 20% ...

    한국경제 | 2021.05.07 12:20 | 박상용

  • thumbnail
    '버는 만큼만 빌려준다' DSR 규제, 소득 어떻게 산정하나

    ... 사업자는 약 3천300만원으로 각각 연 소득을 추정한다. 각 자료에 맞는 소득추정 방식을 활용한 결과다. 최근 1년간 매달 50만원씩 적금을 붓고 있는 학생의 경우엔 신고소득(적립식 수신액)을 활용한다. '1년간 납부금액÷민간저축률(27.8%)×90%'으로 계산하면 1천900만원이 나온다. 연간 1천500만원씩 신용카드를 이용 중인 전업주부라면, 연소득은 3천만원으로 추정한다. '최근 1년간 개인신용카드 소득공제 금액(1천500만원)÷신용카드 사용률(45.5%)×90%'로 ...

    한국경제 | 2021.05.02 06:15 | YONHAP

  • thumbnail
    미 개인소득, 재난지원금 덕분 3월에 21%↑…역대 최대폭 증가

    ... 1946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폭 증가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지난 2월 7% 감소했던 개인소득이 급반등한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추가부양 패키지에 따라 1인당 1천400달러의 대국민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덕분이다. 이에 따라 개인저축률도 2월 13.9%에서 3월 27.6%로 급등했다. 현금을 손에 쥔 미국인들은 소비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상무부에 따르면 3월 개인소비지출(PCE)은 전월보다 4.2% 증가해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4.1%)를 소폭 ...

    한국경제 | 2021.04.30 23:19 | YONHAP

  • thumbnail
    소득없는 주부·학생, DSR 40% 적용시 대출한도는?

    ... 학생, 주부, 일용근로자 등도 임대소득·금융소득·매출액·카드 사용액·저축액 등 다양한 자료를 활용해 소득을 추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적금을 월 50만원씩 붓는 학생이 있다고 가정할 때 1년간 납부 금액(600만원)을 민간저축률(27.8%)로 나눈 값에 90%를 곱해 연 소득을 1천900만원으로 추정할 수 있다. DSR 40%를 적용하면 신용대출 최대 가능 한도는 약 5천800만원이 된다(다른 대출이 없고 만기는 10년, 이자율 3% 기준). 연간 1천500만원씩 ...

    한국경제TV | 2021.04.29 15:03

  • 매월 50만원 적금 붓는 학생…DSR 40% 적용시 신용대출 한도는?

    ... 임대소득·금융소득·매출액·카드 사용액·저축액 등 다양한 자료를 활용해 소득을 추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적금을 월 50만원씩 붓는 학생이 있다고 하자. 1년간 납부 금액(600만원)을 민간저축률(27.8%)로 나눈 값에 90%를 곱해 연 소득을 1천900만원으로 추정할 수 있다. DSR 40%를 적용하면 신용대출 최대 가능 한도는 약 5천800만원이 된다(다른 대출이 없고 만기는 10년, 이자율 3% 기준). 연간 ...

    한국경제 | 2021.04.29 14:3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한 韓 경제…"보복 소비가 변수"

    ... 소비가 짧은 시기에 분출하는 ‘펜트업(pent-up·보복소비)’ 기대감도 크다. 보복소비를 뒷받침할 가계의 여윳돈도 적잖다. 한은이 지난해 11월 발표한 조사통계월보를 보면 2020년 한국의 가계저축률은 10.2%를 기록해 전년(6.0%)보다 4.2%포인트 오른 것으로 추정했다. 가계의 여윳돈이 소비로 이어지면 민간소비·성장 회복세도 두드러질 수 있다. 하지만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로 ...

    한국경제 | 2021.04.27 11:21 | 김익환

  • "코로나로 작년 민간소비 증가율 4%P 위축"…한은 "올해 보복소비 분출할 것"

    ... 방역조치에 따라 음식점·카페 등의 영업시간이 단축됐고, 그만큼의 민간소비가 증발했다는 뜻이다. 씀씀이가 줄어든 만큼 지난해 가계 여윳돈은 불었다. 한은이 지난해 11월 발표한 조사통계월보를 보면 2020년 한국의 가계저축률은 10.2%를 기록해 전년(6.0%)보다 4.2%포인트 오른 것으로 추정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13.2%) 후 21년 만에 10%대에 재진입한 것이다. 미국도 한국과 비슷한 이유로 지난해 저축률이 전년 대비 8.8%포인트 ...

    한국경제 | 2021.04.26 17:36 | 김익환

  • thumbnail
    "저축률 10% 돌파…백신보급 빨라지면 보복소비 터진다"

    지난해 저축률(처분가능소득 등에서 저축액이 차지하는 비중)이 10%대로 치솟는 등 넉넉한 현금을 바탕으로 가계가 이른바 '보복 소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보복 소비의 현실화는 백신 보급 속도에 달려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한국은행은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향후 pent-up 소비 가능성 점검'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은은 "사회적 거리두기, 감염 우려 등으로 씀씀이가 줄었다"며 ...

    한국경제 | 2021.04.26 12:00 | 김익환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SPAC 이어 비트코인까지…투기자산 약세는 위험신호?

    ... 밝혔습니다. 임금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다는 뜻입니다. 또 "연방정부 재정적자는 국내총생산(GDP)의 19%에 달하고 연방정부는 모기지 보조에도 2~4%를 쓰기 때문에 23%에 달하는 재정적자를 국채로 메워야한다"며 "하지만 미국의 민간 저축률은 7~8%에 불과해서 그 차이를 메우기는 어려운 만큼 금리는 최소 3% 이상으로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0 08:10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