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3,3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21세법] 연소득 3천600만~3천800만원 맞벌이도 근로장려금(종합)

    ... 감면 2년 연장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제도 적용 기한은 2023년까지 2년 연장한다. 이는 청년, 노인, 장애인, 경력단절여성이 중소기업에 취업하면 3∼5년간 소득세의 70∼90%를 감면해주는 제도다.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가사 비용 절감을 위해 가정 내 청소, 세탁, 돌봄 등 가사서비스 용역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면제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주류업계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생맥주에 대한 주세 20% 감면 적용 기한은 ...

    한국경제 | 2021.07.26 18:43 | YONHAP

  • thumbnail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 인구 130만명 시대 열겠다"

    울산이 2030년까지 인구 130만 명을 달성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수소와 해상풍력 등 친환경에너지 산업을 활성화해 일자리를 늘리고, 주거 환경을 개선해 인근 지역으로 인구 유출을 막겠다는 것이다. 저출산 고령화에다 지역 기반 산업인 조선 등 주력 산업 침체 여파로 울산 인구가 지속적으로 줄어들자 대응방안을 내놓은 것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사진)은 지난 2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울산시 2030 인구증가 ...

    한국경제 | 2021.07.26 18:42 | 하인식

  • thumbnail
    K-정책 플랫폼 "부동산 과도한 규제 풀어야…전국민 부모급여 도입을"

    ... 증가율을 명목 성장률 수준 이하로 억제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또 재정 씀씀이를 구조조정하기 위해 대통령 직속 ‘정부혁신위원회’를 신설해 지출·세제 개혁과 정부 기능을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출산·고령화를 극복하기 위해 출산휴가급여와 육아휴직급여를 통합한 ‘전국민 부모급여’를 도입해야 한다고도 제언했다. 난임시술·출산 비용을 완전 무상화하는 방안도 담았다.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를 ...

    한국경제 | 2021.07.26 17:30 | 김익환

  • thumbnail
    "자녀 3명 낳으면 대출 탕감, 창원시 결혼드림론 효과 예상"

    ... 제기했다. 권 교수는 결혼드림론 지원만 받은 후 다른 곳으로 전출하는 사례를 막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종필 창원시 기획관은 결혼드림론을 도입을 검토할 정도로 창원시 인구감소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창원시 인구는 저출산, 인구 유출이 겹쳐 2011년 109만 명에서 올해 103만 명대로 추락했다. 김 기획관은 창원시 구청 민원실을 찾은 혼인신고자 46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대상자 40.4%가 결혼드림론을 '알고 있다'고 답했고, '안다'고 ...

    한국경제 | 2021.07.26 16:19 | YONHAP

  • thumbnail
    [2021세법] 연소득 3천600만~3천800만원 맞벌이도 근로장려금

    ... 소득세·생맥주 주세 감면 2년 연장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제도 적용 기한은 2023년까지 2년 연장한다. 이는 청년, 노인, 장애인, 경력단절여성이 중소기업에 취업하면 3∼5년간 소득세의 70∼90%를 감면해주는 제도다.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가사 비용 절감을 위해 가정 내 청소, 세탁, 돌봄 등 가사서비스 용역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면제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주류업계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생맥주에 대한 주세 20% 감면 적용 기한은 2년 연장한다. ...

    한국경제 | 2021.07.26 15:31 | YONHAP

  • thumbnail
    고령 사회 필수로 자리잡은 '실손 의료 보험', 계약 전 알릴 의무와 부담보에 대해 아시나요?

    ... 14%를 넘으면 고령 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화 사회로 분류한다. 2021년 현재 우리나라는 노인 인구가 15.7% 이상을 차지하면서 고령 사회로 진입하였다. 통계 자료처럼 우리나라는 앞으로 노인 인구가 더 많아지고, 저출산 문제가 대두되면서 사회에서 일할 수 있는 청년들이 부족해질 뿐만 아니라, 본인 스스로 노후 준비까지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맞이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제2국민건강보험이라고 불리는 실손의료비 ...

    한국경제 | 2021.07.26 11:30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아무것도 하지 않은 정부

    비판할 거리가 한둘이 아닌 문재인 정부지만 저출산만큼은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 한국은 “집단 자살사회”(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 총재)라는 섬뜩한 평가까지 받는, 이 분야의 세계적인 ‘연구 대상’이다. ‘10년 넘게 반전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마당에 세종대왕이 환생한들 무엇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마저 드는 게 사실이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인류 전체가 당면한 문제라는 점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7.25 17:32 | 송종현

  • thumbnail
    광주 출산·돌봄 지원 늘리니 아이 울음소리 커졌다

    ... 늘리는 효과가 있는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평가도 있다. 광주시는 건강 관리사를 파견해 산모와 신생아를 챙기는 산후관리 공공서비스,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하는 아이 키움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도 이달부터 시행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초저출산에 따른 인구절벽을 극복하지 못하면 도시의 지속가능성도 없다"며 "미래 먹거리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아이들 울음소리가 그치지 않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5 07:00 | YONHAP

  • thumbnail
    "아이 제명대로 못 살까봐"…'환경 비출산' 아시나요

    기후위기·환경오염 의식…"저출산 정책과 연관져야" "환경오염 때문에 아기를 낳고 싶은 생각이 없어졌어요. 평생 더러운 공기를 마시고 자연재해를 걱정하며 살아야 한다면 과연 태어나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요?" 녹아내리는 빙하로 대표됐던 기후위기는 어느덧 머나먼 북극만의 일이 아니다. 숨이 턱턱 막히도록 들끓는 폭염과 마을을 덮치는 기습폭우는 환경오염에 따른 위기를 피부로 느끼게 한다.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친환경 운동이 힘을 얻는 가운데 ...

    한국경제 | 2021.07.24 08:00 | YONHAP

  • thumbnail
    여성단체서도 '여성가족부 폐지' 주장 나왔다…어쩌다가

    ... 피해자 지원체계 구축, 한부모·다문화가족, 학교 밖 청소년 등 취약계층이 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사회적 약자의 편에서 정책을 추진해 왔다"고 덧붙였다. 또 "심각한 여성의 경력단절, 저출산 현상, OECD 국가 중 가장 큰 수준의 성별 임금 격차, 일상을 위협하는 아동·청소년 성 착취 문제 등을 생각할 때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과 폭력 문제를 전담해 해결해 나가기 위해 여성가족부는 반드시 필요하고 그 ...

    한국경제 | 2021.07.23 17:28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