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경련, 베트남 정부에 경제인 특별입국·자가격리 단축 등 건의

    응우옌 부 뚱 주한 베트남대사 초청 기업인 간담회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3일 베트남 정부에 기업인 특별입국 재개, 자가격리 기간 단축 등을 건의했다. 전경련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 대사 초청 기업인 간담회를 열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한국을 포함한 베트남 진출 외국기업 근로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면서 "베트남 입국을 위한 상업용 항공편 재개, 백신을 맞은 기업인들의 격리기간 ...

    한국경제 | 2021.06.23 08:00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기업성장 저해하는 대기업차별규제, 48개 법령에 275개"

    ... 뒤를 이었다. 대기업차별규제가 가장 많이 신설된 법률은 금융복합기업집단법으로 신설 규제의 47.1%(41개)를 차지했다. 이어 공정거래법 36개(41.4%), 벤처투자법 4개(4.6%), 상법 3개(3.4%) 순이었다. 전경련은 지난해 통과된 상법, 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이른바 '기업규제 3법'이 대기업차별규제 개수 증가의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해석했다. 전경련은 기업이 대규모 기업집단으로 지정될 시 적용 가능한 규제의 개수가 더 크게 는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1.06.22 11:00 | YONHAP

  • "年3회 100페이지 보고서 … 'ESG 공시' 과도"

    ... 부담이 과도하게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2020 기업지배구조보고서 주요 내용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공시 의무가 있는 자산총액 2조원 이상 비금융기업 175곳의 현황을 분석한 자료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기업지배구조보고서에 집중투표제 채택 여부를 공개하는 것에 대해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집중투표제는 주주총회에서 이사진을 선임할 때 주당 1표씩 의결권을 주는 방식과 달리 선임되는 이사 수만큼 의결권을 ...

    한국경제 | 2021.06.22 10:58 | 이심기

  • "선진국지수 편입땐 코스피 4000 간다"

    ... EM 동아시아 지수 등으로 세분화된다. 선진국지수로 편입되면 EAFE(미국·캐나다 제외한 선진국 내 중·대형주) 지수, 동아시아 지수, 태평양 지수, 세계 지수 등을 추종하던 자금이 들어오게 된다. 전경련은 한국 증시가 신흥국 지수에서 제외되면 694억~2378억달러의 자금이 유출되고, 선진국지수에 편입되면 853억~2924억달러의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결국 MSCI 선진국지수 편입으로 159억~546억달러(약 18조~62조원)의 외국인 ...

    한국경제 | 2021.06.21 17:50 | 고윤상

  • thumbnail
    "MSCI 선진국 지수 편입하면 코스피 4000 시대 열린다"

    ... 편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효과는 증시 부양 효과다. 글로벌 펀드에서 패시브(지수 추종) 자금의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선진국지수 편입 자체가 외국인 수급을 크게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한국이 MSCI 선진국지수에 편입할 시 코스피지수가 수급 개선 효과만으로 4000대에 올라설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이 포함돼있는 MSCI 신흥국지수는 EM 지수, EM(이머징) 아시아 지수, EM 동아시아 ...

    한국경제 | 2021.06.21 15:44 | 고윤상

  • thumbnail
    [단독] 한국 증시, 올해도 MSCI 선진국 지수 편입 불발

    ...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한국·터키·UAE 등은 공매도 규제가 점수에 반영됐다"며 '시장 인프라' 평가 항목의 감점 요인으로 삼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MSCI 선진국지수에 편입하면 최소 18조원에서 최대 62조원의 외국인 자금 순유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전경련을 제외하곤 정부·기관 누구도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올해도 관찰대상국에 ...

    한국경제 | 2021.06.21 15:43 | 고윤상/박의명

  • "100페이지 보고서 年3회 작성…'EGS 공시' 과도"

    ... 부담이 과도하게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2020 기업지배구조보고서 주요 내용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공시 의무가 있는 자산총액 2조원 이상 비금융기업 175곳의 현황을 분석한 자료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기업지배구조보고서에 집중투표제 채택 여부를 공개하는 것에 대해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집중투표제는 주주총회에서 이사진을 선임할 때 주당 1표씩 의결권을 주는 방식과 달리 선임되는 이사 수만큼 의결권을 ...

    한국경제 | 2021.06.20 17:39 | 황정수

  • thumbnail
    "집중투표제 도입 기업 9곳 불과…지배구조 지표 실효성 의문"

    전경련 '2020 기업지배구조보고서 주요 내용 및 시사점' 보고서 기업지배구조보고서 의무공시 기업 대부분이 투기 자본 우려로 집중투표제를 도입하지 않는 상황에서 이를 기업지배구조 모범규준으로 삼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일 기업지배구조보고서 의무공시가 시행된 2018년 이후 비금융기업 175곳의 3년간 현황을 분석한 '2020 기업지배구조보고서 주요 내용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기업지배구조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21.06.20 11:00 | YONHAP

  • ESG 경영 우등생 日 기업, '임직원 비만도'까지 챙긴다

    ... 있다. 2019년엔 후지쓰 산하 쿠마가야시 서비스 솔루션 센터가 ‘환경기여상’을 수상했다.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를 활용한 친환경 발전 시스템을 도입,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8년 대비 35%가량 줄였다. 전경련 관계자는 “일본 기업들은 2015년부터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이행하는 등 ESG 경영이 일상화돼 있다”며 “한국 기업들이 참고할 만한 벤치마킹 사례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송형석 ...

    한국경제 | 2021.06.18 17:51 | 송형석

  • thumbnail
    전경련 "소니·후지쓰 등 일본 ESG 우수기업 벤치마킹해야"

    ... 효율화, 수소 기술 개발 등을 통해 2035년까지 석탄발전 20%, 가스발전 50%, 재생에너지 30% 비중에 도달한다는 계획이다. 또 민자발전 사업의 경우 2035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60% 이상 감축하고 2040년에는 모든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종료할 계획이다. 전경련은 "소사이어티 5.0, UN 지속가능개발 목표 이행을 통해 ESG 경영에서 한 단계 앞서가고 있는 일본의 사례를 적극적으로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8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