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풍산' 52주 신고가 경신, 전기동 가격 급등의 최대 수혜주 - BNK투자증권, BUY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전기동 가격 급등의 최대 수혜주 - BNK투자증권, BUY 05월 03일 BNK투자증권의 김현태 애널리스트는 풍산에 대해 "2Q 연결OP 699억원 (OPM 8.4%)으로 QoQ 증익이 예상. 상반기 이익 규모가 워낙 커서 연간 OP는 2,476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분석하며,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47,000원'을 제시했다.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

    한국경제 | 2021.05.06 09:18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구자열 LS그룹 회장, 주한 아세안 대사 초청 사업 협력 논의

    ... 대사 등 10명의 회원국 주한 대사들이 참석했다. LS그룹은 LS전선, LS일렉트릭, LS니꼬동제련, LS엠트론, E1 등을 중심으로 아세안에 12개의 생산 및 판매 법인을 운영하고 있으며, 송·배전용 전력 케이블, 전력기기, 전기동, 트랙터, 휴대폰용 커넥터 등 연간 약 3조 5,000억원 규모로 아세안 국가와 교역하고 있으며 이는 LS 해외 매출의 약 20%에 해당된다. LS는 베트남에 1996년 진출을 시작으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에 전력 ...

    한국경제TV | 2021.04.22 13:58

  • thumbnail
    LS그룹, 아세안 국가 주한 대사 초청해 사업 협력 논의

    ... 것처럼 아세안 국가의 경제 발전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LS그룹은 LS전선, LS일렉트릭, LS니꼬동제련, LS엠트론, E1 등 아세안에 12개의 생산·판매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송·배전용 전력 케이블, 전력기기, 전기동(銅), 트랙터, 휴대폰용 커넥터 등에서 연간 약 3조5천억원 규모로 아세안 국가와 교역하고 있으며 이는 LS 해외 매출의 약 20%에 해당한다. 아세안은 세계 평균을 상회하는 높은 경제 성장세와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고, 우리 ...

    한국경제 | 2021.04.22 09:56 | YONHAP

  • thumbnail
    해외서 수주 잇달아…LS전선, 해저 케이블 매출 3300억 기대

    ... 모회사인 LS에 대한 투자포인트는 크게 세 가지다. 동 가격 상승에 기반한 전선 관련 자회사 실적 개선, 해상 풍력 확산과 더불어 해저케이블 성장성 부각, 미국 대규모 인프라 투자에 따른 수혜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현재 전기동 가격은 t당 9000달러 내외로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원자재 가격 상승 기조 속에 중국 경기 모멘텀과 미국 부양책 기대감이 더해진 것으로 동사 I&D 부문을 중심으로 전선과 동제련 부문의 실적 ...

    한국경제 | 2021.04.07 15:21

  • 美·유럽 노후 전선교체 수요 늘고…해상풍력·태양광발전 확산 수혜

    ... 증가가 예상된다. 급속한 경제 성장 대비 지속적인 전력 부족으로 인해 발전소 및 송배전 설비의 증설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전선의 원료인 동 가격도 전선업체 수익성에 큰 영향을 준다. 전선업체는 순도 99.9%의 전기동을 매입, 전선의 도체 역할을 하는 동봉을 제조해 제품의 원재료로 사용한다. 전기동이 제조원가의 약 50%를 차지한다. 판매 가격에 전기동 가격을 연동시키기 때문에 전기동 가격이 오르면 판매가도 올라간다. 일반적으로 판매가격 반영이 ...

    한국경제 | 2021.04.07 15:19 | 황정수

  • thumbnail
    [김은정의 기업워치]현금 사라지는데도 되살아난 '동전 왕국' 풍산

    ... 풍산의 신용등급이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풍산은 2011년 이후 A 신용등급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0년 만에 신용등급 상향 조정 가능성이 생긴 셈이다. 유준기 한국기업평가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2분기 이후 전기동 가격이 상승세로 전환하고 전기차 등 관련 신규 수요가 늘면서 신동 부문의 영업실적도 개선될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의 총기 규제 강화 조치가 조기에 실현될 가능성이 있어 본격화된 미국 수출 확대세도 일정 기간 이어질 것"이라고 ...

    마켓인사이트 | 2021.03.31 09:07

  • thumbnail
    와이엠티, 소재 관련 신규사업 진출…31일 유튜브서 설명회 개최

    ... 화학동도금 기술을 개발해 패키지기판 제조사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패키지 기판용 화학소재 시장 진입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소재 국산화에 대한 수요와 더불어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다. 또 현재 소수의 외국 기업이 장악하고 있는 전기동도금 약품을 개발해 시장에 선보인다. 회사는 전기동도금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북미 휴대폰 제조사 사양에 맞는 최신형 Via-Fill 장비를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와이엠티는 5G 기판용 ...

    한국경제TV | 2021.03.29 13:48

  • thumbnail
    '닥터코퍼' 구리, 9년만에 최고치…수혜주 '풍산' 들썩[이슈+]

    ... 코퍼'(Dr. Copper·구리 박사)로 불린다. 구리 수요가 살아나면서 이를 재가공하는 기업들 주가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 있는 풍산이 대표적이다. 구리 가격이 오르면 풍산이 생산해 판매하는 전기동(전선·배선에 쓰기 위해 정련한 구리) 등 제품 가격이 오르면서 수익성이 개선된다. 구리 가격이 처음 톤당 9000달러를 넘어선 지난 22일 풍산 주가도 당일에만 11.08% 상승했다. 23일과 24일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

    한국경제 | 2021.02.25 11:15 | 이송렬

  • thumbnail
    구리 9년만 최고, 목재 역대 최고…"수요 폭증, 공급은 적어" [원자재포커스]

    ... 가격이다. 구리는 전기·전자·통신·건설 등 각종 산업분야에서 필수로 쓰여 선물 가격 추이가 경기 선행척도로 통한다. 전선, 케이블, 동판, 파이프 등에 들어간다. 구리를 제련해 순도를 높인 전기동은 전기·전자·통신·항공우주 분야 주요 소재다. 전기차 배터리에도 구리가 들어간다. 최근 구리 시장에선 늘어나는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구리 제련 마진이 떨어지면서 각 제련소도 생산량을 ...

    한국경제 | 2021.02.23 17:39 | 선한결

  • thumbnail
    '보복소비'가 끌어올린 원자재값…구리 9년·주석 8년만에 '최고'

    ... 31.1g)당 1355달러 선까지 올라 2014년 8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들 원자재는 모두 최근 수요가 폭증한 각종 산업 분야에서 쓰임새가 많다. 구리는 전선이나 동판, 파이프 등에 쓰인다. 구리를 제련해 순도를 높인 전기동은 전기·전자·통신·항공우주 분야 주요 소재다. 주석은 음료 캔을 비롯해 전자제품이나 건설현장 마감재에 들어간다. 니켈은 스테인리스강을 생산할 때 꼭 필요한 원자재다. 전자제품과 각종 기계 생산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1.02.16 17:05 | 선한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