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9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당대표 후보] ⑨ 주호영 "야권 통합 어그러지면 恨 될 것"

    ... 빠르게 정비하고 경선을 공정하게 관리하겠다. 내가 관여했던 선거는 다 승리했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너무 가까운 것 아닌가. ▲ 합당 논의하려고 두 번 만난 것 외에 사적으로 만난 적도 없다. -- 합당 논의가 전당대회 출마용 마케팅이었다는 비판은. ▲ 사실은 그때 합당 선언을 할 수도 있었다. 오해받기 싫어서 안 했다. 나중에 만약 합당이 어그러지면 그게 한이 되겠지. -- 국민의당이 지역위원장 공모에 나섰다. ▲ 우리 당이 지지부진하니까 ...

    한국경제 | 2021.05.18 06:00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대구시당 도태우 인권위원장 최고위원 출마

    국민의힘 대구시당 인권위원장인 도태우 변호사가 6·11 전당대회에 최고위원직 출마를 선언했다. 도 위원장은 16일 시당에서 가진 출마 선언에서 "대한민국 정통 세력을 대변해 헌법을 수호하고 혁신적 국가 비전을 선포하기 위해 최고위원직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내 모든 회의 및 기구에 당 밖에 있는 20·30세대의 참관과 논평을 (허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고 했다. 또 "공수처 등 헌정과 법치 위기를 불러온 것에 대한 특별 대응단을 설치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5.17 17:24 | YONHAP

  • thumbnail
    국힘 서울시당, 홍준표 복당 승인…지도부 결정만 남았다

    ... 최고위원회의에서 심사한다. 비상대책위원회가 현재 최고위를 대신하고 있는 만큼 홍 의원의 복당 여부는 비대위의 결정만 남겨둔 상황이다. 그러나 홍 의원의 복당을 둘러싼 당내의 의견 대립이 첨예한 상황인 탓에 복당 결정은 6월 전당대회에서 출범하는 지도부가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12일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복당에 대해 "시급한 현안을 처리하고, 절차에 따라 차차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17:00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윤석열 측 입당의사 밝혀…대선 경선 전 결심해야"

    ...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전 총장 입당 시기에 대해서는 "7월 (대선) 경선 열차가 출발하기 전에는 같이 합류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늦으면 좋지 않다. 6월 11일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가 구성이 되면 공격적으로 대선 경선에 관해서 논의할 텐데 그전에는 어떤 결심을 해야 한다"고 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앞서 윤 전 총장의 입당 의사를 몇몇 경로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전 총장이 ...

    한국경제 | 2021.05.17 13:13 | 김명일

  • thumbnail
    윤석열·나경원에 귀 쫑긋…술렁이는 野당권주자들

    6·11 전당대회 출마를 위한 후보등록 마감일이 다가오면서 주자들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당권은 최소 10명 출마가 예상될 정도로 후끈 달아올랐고, 상대적으로 시들했던 최고위원 경쟁도 뒤늦게 탄력을 받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행보'가 변수로 떠올랐다. 5·18 민주묘지 참배 등 공개활동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비해 주자들은 물밑에서 촉각을 곤두세우는 눈치다. 안갯속인 초반 구도에서 윤 전 총장의 곁을 선점한다면 ...

    한국경제 | 2021.05.17 11:38 | YONHAP

  • thumbnail
    5·18 메시지 던진 尹, 등판 정지작업 나섰나

    ... 보인다.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패하는 첫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야권에서 윤 전 총장의 경쟁력에 대한 의구심과 피로도가 커질 조짐도 보이는 것도 변수로 꼽힌다. 야권에서는 다음 달 11일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새 지도부가 선출되고 야권이 대선후보 경선 체제로 들어서면 윤 전 총장 역시 계속 잠행을 이어가는 게 쉽지 않은 탓이다. 국민의힘에 입당해 경선을 치르거나, 자신을 중심으로 한 제3세력을 ...

    한국경제 | 2021.05.17 11:24 | YONHAP

  • thumbnail
    나경원 "전당대회냐 다른 역할이냐 마지막 고민 중"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17일 "전당대회 역할이냐 아니면 다른 역할이냐, 조금 더 마지막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6·11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 여부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다른 역할은 대권 도전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백의종군부터 시작해서…"라며 "이번 전대는 정권 교체를 위한 과정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여의도에 사무실을 구한 데 대해서는 "워낙 근거지가 없어 ...

    한국경제 | 2021.05.17 10:55 | YONHAP

  • thumbnail
    한국 여자프로농구서 뛴 잭슨, 농구 명예의 전당 가입

    전날 캐칭스에 이어 2년 연속 WKBL 경력 선수 명예의 전당 헌액 한국여자프로농구(WKBL)에서 뛰었던 로렌 잭슨(40·호주)이 네이스미스 메모리얼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다. 네이스미스 메모리얼 농구 명예의 전당은 17일 ... 득점왕을 차지했으며 호주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네 차례 출전해 2000년 시드니,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대회 은메달, 2012년 런던 동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미국 코네티컷주 언캐스빌에서 열린 2020년 헌액식을 통해 역시 ...

    한국경제 | 2021.05.17 10:52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윤석열, 7월 경선 열차 출발전 합류해야"

    ... 의원은 17일 야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7월에 (국민의힘) 대선 경선 열차가 출발하기 전에는 같이 합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6월 11일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가 구성되면 공격적으로 대선 경선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당과 통합문제와 관련해선 "자칫 이렇게 시간을 끌고 지지부진하다가 합당이 물 건너가는 것은 아닌가 우려가 많다"며 "누가 당대표가 되든 빨리 ...

    한국경제 | 2021.05.17 10:45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김동연, 대권 나올 수도…드라마틱한 스토리 있어"

    ... 형성에 국민적 관심을 끄는 데는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김 전 위원장은 "시대가 바뀌어 일반 국민이 국민의힘을 보는 시각도 달라졌다"며 "과거 정치했던 사람들이 전면에 나서면 국민이 과연 그 사람을 어떻게 생각할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당내에서 논란이 되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전당대회 전에 하느냐, 후에 하느냐만 남았다"며 "당의 컨센서스가 형성될 때를 기다려서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08: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