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찰, '수십억 리베이트' 제약사 前대표에 징역 1년6개월 구형

    한국노바티스 법인·의약 전문지 등에는 벌금형 구형…내년 초 선고 예정 학술행사를 명목으로 의사들에게 수십억 원의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다국적 제약사의 전 대표에 대해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5단독 허명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한국노바티스 리베이트 사건 결심 공판에서 약사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직 한국노바티스 대표이사 문모(50)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해 달라는 의견을 냈다. ...

    한국경제 | 2019.11.01 12:14 | YONHAP

  • thumbnail
    양현석·승리, '원정 도박 혐의' 내일(1일) 기소의견 송치…'환치기'는 무혐의

    ... 대해서는 불기소의견으로 송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소시효 5년 내의 금융계좌 내역과 환전 내역, 미국 법인 회계자료 등을 확인했지만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양 전대표가 YG 법인 자금을 동원해 도박에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했지만 "회사 돈이 나간 것은 없는 걸로 확인됐다"며 횡령 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양 전 대표는 2014년 외국인 재력가 A씨에게 ...

    연예 | 2019.10.31 13:55 | 김수영

  • 中 동포와 공모해 '무자본 M&A'로 주가조작

    무자본 인수합병(M&A)으로 코스닥시장 상장사를 인수한 뒤 허위 사업계획을 유포해 약 98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증권범죄합수단(단장 김영기)은 지난 29일 코스닥시장 상장사인 반도체 소재 업체 N사의 최대주주였던 중국동포 A씨와 전 대표 B씨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외국인이 연루된 사기적 부정거래 사건이다. 검찰 등...

    한국경제 | 2019.10.31 13:07 | 노유정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자료은닉' 애경산업 前대표 "회사 위한 일" 주장

    항소심 첫 재판서 "구성원으로서 한 일…죄 안 된다" 무죄 항변 검찰 "보호하려 한 오너 일가와 전·현직 임직원 특정돼" 반박 가습기살균제의 유해성 관련 자료를 은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판매사 전 대표가 항소심에서 "회사의 범죄에 관해 구성원으로서 한 일이므로 개인의 죄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고광현 애경산업 전 대표의 변호인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1부(이근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이런 ...

    한국경제 | 2019.10.16 11:52 | YONHAP

  • thumbnail
    '버닝썬·조국가족 의혹 연루' 큐브스 前대표 구속기소

    '버닝썬' 사건에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과도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특수잉크 제조업체 전직 대표 정모(45) 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지난 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정씨를 구속기소했다.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 전 대표인 정씨는 중국 광학기기 제조업체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에...

    한국경제 | 2019.10.06 18:45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부패 스캔들 건설업체 前대표 "룰라 유죄판결은 불공정"

    연방 형사법정 출두 "혐의 입증할 구체적 증거 없어" 주장 브라질을 뒤흔든 부패 스캔들의 진원지로 꼽히는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의 전 대표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판결에 의문을 제기했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오데브레시의 전 대표인 마르셀루 오데브레시는 전날 수도 브라질리아 연방 형사법원 증언을 통해 룰라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판결이 불공정하다고 주장했다. 마르셀루는 "룰라 전 대통령에...

    한국경제 | 2019.10.06 06:11 | YONHAP

  • thumbnail
    檢 "윤 총경, 조국 펀드와 연루 의혹"…경찰청 압수수색

    검찰이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윤모 총경이 ‘조국 펀드’ 의혹과 연관이 있다고 판단하고 경찰청과 서울지방경찰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윤 총경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하면서 대통령 친인척 관리 업무를 맡았던 인물이다. 그는 ‘조국 펀드’ 의혹 관련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정모 전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대표와 밀접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잠적...

    한국경제 | 2019.09.27 17:46 | 조진형/김순신/안대규

  • thumbnail
    "조국 5촌조카·익성 부사장이 '2차전지 주가조작' 주도"

    비상장사 가치 '뻥튀기'…상장사와 합친 뒤 시세차익 노려 '전주'는 WFM 前대표…코링크 배터리펀드에 80억 투자 "조국 법무부 장관 5촌 조카 조○○과 익성 이○○ 부사장 주연의 사기극이다." 검찰이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2차 전지 테마를 활용한 주가조작을 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는 가운데 코링크 관계자들 사이에서 공통적으로 ...

    한국경제 | 2019.09.27 09:10 | YONHAP

  • thumbnail
    이승윤, 내달 종합격투기 대축제에서 10년 만에 ROAD FC 복귀전

    2010년 ROAD FC 1회 대회에 출전했던 개그맨 이승윤(42)이 10년 만에 ROAD FC 복귀전을 치른다. 물론 실제 경기는 아니고 WFSO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를 맞아 어린이 20명과 20대1로 하는 이벤트성 대결이다. 이승윤의 이벤트 경기는 내달 12일 명지전문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제 5회 WFSO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 및 제 3회 ROAD FC 주짓수 대회에서 진행된다. WFSO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와 ROAD FC 주...

    스타엔 | 2019.09.25 14:17

  • thumbnail
    조국 사모펀드 수사 정점으로…'핵심기업' 익성 주변 압수수색(종합)

    익성 본사·자회사 IFM 前대표 자택 등 동시다발적 압수수색 조국 장관 딸 입시 관련 차의과대학원도 압수수색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투자의 중심에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주변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조 장관 5촌 조카가 실소유주로 지목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애초 익성을 코스닥시장에 상장 시켜 차익을 실현할 목적으로 만든 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

    한국경제 | 2019.09.20 12: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