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술에 얽힌 몇 가지 이야기

    한국 사람들은 정말 술을 많이 마실까? ‘마신다’고 하지 않고 ‘먹는다’고 할 정도로 술의 가치가 남다른 한국이다. 의과대학 시절 배운 정신과 교과서에는 ‘South Korea’가 두 번 언급된다. 하나는 ‘Hwabyung’, 즉 ‘화병(火病)’을 설명하는 대목에 나온다. 정신질환의 배경에는 사회문화적 특이점이 존재해 나라마다 고유한 정신...

    한국경제 | 2019.08.26 17:31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정신질환 만드는 사회

    “김 박사, 요즘 상담 많아졌겠어!” 최근 여기저기서 자주 듣는 소리다. 경기가 좋지 않은 시절이니 우울하고 불안한 사람이 늘어날 것이라는 짐작으로 하는 말이다. 틀린 말은 아니다. 사회적 환경이 정신건강에 영향을 준다는 것 정도는 누구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질병에는 원인이 있다. 무좀과 같은 감염성 질환은 신체 외부에 존재하는 나쁜 균이 원인이다. 류머티즘성 질환처럼 외부 원인보다는 신체 면역체계 이상으로 건강이...

    한국경제 | 2019.07.11 17:03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상업주의에 물들어가는 상담사 자격증

    ... 빠진 사람이라면 아주 유익한 상담이 될 수도 있다. 물론 상담 끝에 ‘호갱님’이 돼서 화가 치밀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인생이 바뀌지는 않는다. 해박한 지식과 엄청난 경험으로 무장한 ‘연애상담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로 재미있다. 물론 소위 ‘연박(연애박사)’이라고 불리는 사람 중에는 경험이 일천한 사람이 적지 않다는 세간의 시선이 함정이라면 함정이지만 말이다. ...

    한국경제 | 2019.06.17 17:27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우리의 기억은 모두 '팩트'일까?

    벚꽃이 한창인 무렵, 부모님과 함께 식사를 하고 집으로 가는 길이었다. 즐거운 귀갓길이었지만, 두 분 사이에 작은 다툼이 있었다. 꽃놀이에 대한 기억이 문제였다. 마지막 꽃놀이는 언제 갔었느냐, 그때 입고 간 옷 색깔이 무엇이었느냐, 하루 자고 왔느냐, 당일치기였느냐 등. 누구의 기억이 옳은가로 옥신각신하셨다.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두 분의 기억이 모두 정확하다면, 정말이지 다른 날 다른 사람과 다녀오셨다고밖에 설명할 길이 없었다. 기억은 ...

    한국경제 | 2019.05.16 18:04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자녀가 말을 안 듣는다면

    ... 품행장애,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그리고 청소년 우울증과 같은 여러 질병 탓에 말을 안 듣는 경우도 있기는 하다. 심각하게 부모와 마찰을 지속하거나, 비뚤어진 행동이 용납할 수준을 벗어난 과도한 일탈이라면 반드시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 하지만 그보다 먼저 해야 할 일은 아이를 이해하는 것이다. 말 안 듣는 아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좀 다른 지혜와 인내가 필요하다. 아이가 부모의 의견과 다른 말이나 행동을 할 때 먼저 아이의 감정을 살펴보고 공감해줘야 ...

    한국경제 | 2019.04.17 17:35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치매와 비슷한 노인우울증

    “어머니가 치매인 것 같아요. 건망증이 심해요. 심지어 자꾸 돈이 없어진다는 거예요. 엉뚱한 사람이 훔쳐갔다고 화를 내기도 하고요. 1년 전부터는 아픈 곳도 너무 많아서 진료를 보지 않은 과가 없을 정도예요. 결과는 늘 큰 이상이 없고요. 선생님, 치매 맞나요?” 올해로 칠순인 할머니가 상담을 왔다. 할머니가 말씀이 없자, 자녀들이 상태를 설명하면서 걱정을 했다. 뉴스에서 연일 치매의 위험성을 강조하다 보니, 자녀들은 덜...

    한국경제 | 2019.03.13 17:53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스카이 캐슬'과 청소년 우울증

    “저를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장안의 화제였던 TV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주인공 중 한 명인 ‘입시코디네이터’가 늘 입에 달고 살았던 말이다. 드라마 전개가 비록 과장됐다고는 하지만 우리 현실과 많이 다르지 않아 더 인기였다고 한다. 특히 드라마 속 청소년과 그 부모의 심리적 압박감은 결코 과장된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실 상황과 다르지 않으니 말이다....

    한국경제 | 2019.02.07 17:32

  • thumbnail
    [전문가 포럼] 남자의 갱년기는 가면을 쓰고 나타난다

    요즘 부쩍 잠이 많아진 이 부장은 걱정이 됐다. 아무리 많이 자도 피로가 풀리지 않아서다. 워낙 정열적으로 일해서, 회사에서는 장군이라고 불리던 그였지만 쉰이 넘으면서 체력이 급격히 떨어졌다. 보통 두세 가지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해도 그럴듯한 성과를 냈었다. 그런데 요즘은 한 가지 일에 집중하기도 쉽지 않다. 성과도 엉망이다. 그러다 보니 마음이 많이 위축됐나 보다. 주변 사람 눈치를 많이 보지만, 무엇보다 속상한 것은 집에서 벌어진다. 아...

    한국경제 | 2019.01.03 18:21

  • thumbnail
    [전문가 포럼] 따뜻한 시선 필요한 갱년기 우울증

    이 부장은 오랜만에 아내와 저녁을 함께하자는 약속을 했다. 장소는 젊은 시절 함께 드나들던 허름한 주점이었다. 옛 추억을 떠올리며 문을 열고 아내를 발견한 순간, 이 부장은 흠칫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드럼통으로 만든 테이블에 앉아 있는 아내의 아우라가 남달랐기 때문이다. 남자들만 득실한 곳에서 홀로 테이블을 차지하고 앉아 다리를 꼬고 능숙하게 고기를 구우며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습이 예전의 여린 소녀 같은 느낌이 아니었다. 특히 절대 덥다고 ...

    한국경제 | 2018.11.22 17:45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상대적 박탈감으로 心身症 늘어나는 사회

    인간의 정신은 사회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다. 행복한 사회는 여러 가지 조건이 필요하겠지만 무엇보다 안전(安全)하고 안정(安定)돼야 한다. 안전해야 살아가기에 두려움이 없고, 안정돼야 미래상황을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형 화재나 묻지마 폭행 같은 위협적인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고, 경제든 정치든 앞날이 불투명한 사회에선 정신질환이 늘어난다. 마음의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역시 사회적 상황을 벗어나지 못한다. 요즘 유행(?)하는...

    한국경제 | 2018.10.22 1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