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취한 이웃 '흉기살해' 60대女…심신미약으로 2심 감형

    ... 집행유예 기간에 범행을 저질렀고, 폭력 전과가 여러 차례 있음에도 B씨를 살해해 재범의 위험성이 크다며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함께 청구했다. A씨 변호인은 "B씨가 범행 당일 갑자기 A씨의 집 안으로 들어와 피를 ... 알코올성 정신 장애를 앓고 있다며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는 변호인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형량은 징역 15년으로 감형됐고, 재범의 위험성이 높지 않다고 판단돼 1심의 전자발찌 부착 명령 역시 철회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05:30 | YONHAP

  • thumbnail
    합의 거부 전 애인 살해한 50대에 2심도 무기징역 구형

    ... 3시 30분께 춘천시 한 노래주점에서 전 애인인 50대 A씨를 흉기로 마구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임씨는 같은 해 1월 A씨를 심하게 폭행한 일로 고소당한 뒤 집요하게 합의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범행을 저질렀다. 1심 재판부는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피해자를 괴롭혀오다가 결국 잔혹하게 살해했다"며 징역 35년의 중형을 선고하고,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렸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7일 열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9 17:06 | YONHAP

  • thumbnail
    [고침] 사회(검찰, '박사방' 조주빈 공범에 2심도…)

    ... 징역 11년을 선고받은 한모(28)씨에게 검찰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20년의 중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9일 서울고법 형사8부(배형원 강상욱 배상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한씨의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착용 30년, 신상정보공개 고지와 아동·장애인 관련 시설의 취업제한 10년을 명령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는 앞서 1심에서 구형한 것과 같은 내용이다. 검찰은 "어린 피해자들에게 평생 지우기 힘든 충격적인 ...

    한국경제 | 2021.06.09 15:45 | YONHAP

  • thumbnail
    검찰, '박사방' 조주빈 공범에 2심도 징역 11년 구형

    ... 징역 11년을 선고받은 한모(28)씨에게 검찰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20년의 중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9일 서울고법 형사8부(배형원 강상욱 배상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한씨의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착용 30년, 신상정보공개 고지와 아동·장애인 관련 시설의 취업제한 10년을 명령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는 앞서 1심에서 구형한 것과 같은 내용이다. 검찰은 "어린 피해자들에게 평생 지우기 힘든 충격적인 ...

    한국경제 | 2021.06.09 15:33 | YONHAP

  • thumbnail
    박사방 사건 대법원 간다…`징역 42년` 조주빈 상고

    ... 혐의에도 징역 5년이 선고돼 조씨의 1심 형량은 총 45년으로 늘었다. 항소심에서는 두 사건을 병합해 심리한 뒤 징역 42년을 선고했다. 신상정보 공개·고지 10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30년, 1억여원 추징 등의 명령은 1심대로 유지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 아버지의 노력으로 피고인이 원심에서 일부 피해자와 합의했고, 항소심에서도 피해자들과 추가로 합의해 다소나마 유리한 정상으로 고려할 수 ...

    한국경제TV | 2021.06.04 21:01

  • thumbnail
    '박사방 사건' 조주빈 대법원 간다…징역 42년 불복 '상고'

    ... 기소된 범죄수익 은닉 혐의에 대해서도 징역 5년이 선고돼 조씨의 1심 형량은 총 45년으로 늘었지만 항소심에서는 두 사건을 병합·심리해 징역 42년을 선고했다. 다만 △신상정보 공개·고지 10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30년 △1억여원 추징 등의 명령은 1심대로 유지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04 20:48 | 이보배

  • thumbnail
    '징역 42년' 조주빈 상고…박사방 사건 대법원으로

    ... 5년이 선고돼 조씨의 1심 형량은 총 45년으로 늘었다. 항소심에서는 두 사건을 병합해 심리한 뒤 징역 42년을 선고했다. 신상정보 공개·고지 10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30년, 1억여원 추징 등의 명령은 1심대로 유지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 아버지의 노력으로 피고인이 원심에서 일부 피해자와 합의했고, 항소심에서도 피해자들과 추가로 합의해 다소나마 유리한 정상으로 고려할 수 ...

    한국경제 | 2021.06.04 20:14 | YONHAP

  • thumbnail
    구미 여아 언니에 징역 20년…"피해자 두려움 가늠 안 돼"(종합2보)

    ... 20년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합의부(이윤호 부장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숨진 아이 친모로 살다가 유전자(DNA) 검사에서 언니로 밝혀진 김씨에 대한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해 이같이 선고했다. 또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 조치하지 않았다"며 "전 남편에 대해 분노를 가진 것 등은 범행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검찰의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에는 "살인범죄 전력이 없고 범행 경위 등에 비춰 피해자 사망을 적극적으로 의도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

    한국경제 | 2021.06.04 16:17 | YONHAP

  • thumbnail
    구미 여아 언니에 징역 20년…"피해자 두려움 가늠 안 돼"(종합)

    ... 20년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합의부(이윤호 부장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숨진 아이 친모로 살다가 유전자(DNA) 검사에서 언니로 밝혀진 김씨에 대한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해 이같이 선고했다. 또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 했다"며 "혼자 있었을 피해자가 느꼈을 배고픔과 두려움이 어느 정도였을지 짐작이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의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에는 "살인범죄 전력이 없고 범행 경위 등에 비춰 피해자 사망을 적극적으로 의도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

    한국경제 | 2021.06.04 15:21 | YONHAP

  • thumbnail
    구미 3세 여아 언니, 1심 `징역 20년`…혐의 대부분 인정

    ... 20년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합의부(이윤호 부장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숨진 아이 엄마로 살다가 유전자 검사(DNA) 검사에서 언니로 밝혀진 김씨에 대한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해 이같이 선고했다. 또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 했다"며 "혼자 있었을 피해자가 느꼈을 배고픔과 두려움이 어느 정도였을지 짐작이 안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의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에는 "살인범죄 전력이 없고 범행 경위 등에 비춰 피해자 사망을 적극적으로 의도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

    한국경제TV | 2021.06.04 1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