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2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상무차관, '북중 접경' 단둥 찾아 "RCEP 기회 잡아야"

    ... 중국은 미국과의 갈등에 대응해 RCEP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왕 부부장은 "변경경제합작구 등을 주변국과의 협력을 심화하는 주요 플랫폼으로 삼고, 개혁혁신으로 국경지역 개방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단둥의 입지상 우위에 의지해 국제전자상거래 등 새로운 경제협력모델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단둥시는 그동안 북중 양측 접경주민간의 무역 활성화를 위해 일정 금액에 대해 면세 혜택을 주는 궈먼완(國門灣) 호시(互市)무역구를 운영해왔지만, 북한의 핵실험과 ...

    한국경제 | 2021.05.18 12:33 | YONHAP

  • thumbnail
    "아마존 주가 6000달러 가능"…모건스탠리의 전망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주가가 2023년 주당 6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종가 3270달러를 감안하면 최대 83.4% 더 오를 수 있다는 얘기다. 주식정보업체 모툴리풀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의 브라이언 노왁 애널리스트는 이날 발간한 연구보고서에서 주가이익성장비율(PEG)를 기준으로 아마존의 2023년 주가가 최상의 경우 5000~6000달러, 기본 시나리오에 따르면 4500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5.18 10:11 | 김현석

  • '치아' 채굴에 동난 하드디스크…씨게이트·웨스턴디지털↑

    ... '치아(Chia)'가 중국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면서 이를 채굴하기 위해 하드디스크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치아는 비트토렌트(BitTorrent) 개발자인 브램 코헨이 개발한 새로운 암호화폐다. 중국의 알리바바 등 전자상거래 업체에선 최근 하드디스크 재고가 동나고 있고, 중고시장에서도 물량을 구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게클러 웨스턴디지털 CEO는 지난달 배런즈에 "치아 채굴자에 의해 고용량 하드디스크 수요가 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5.18 09:09 | 이슬기

  • 공정위에 압박 받은 삼성, 급식 부당지원 의혹 해소키로

    삼성전자 등 주요 삼성 계열사들이 사내식당 급식 사업과 관련한 일감 몰아주기 혐의를 조사 중인 공정거래위원회에 자발적 시정안을 담은 ‘동의의결’을 신청했다. 공정위 압박에 삼성이 ‘백기’를 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17일 주요 계열사를 대표해 공정위에 급식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자발적 시정안을 담은 동의의결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시정안에는 중소업체에 급식 일감을 개방하는 내용 등이 담긴 ...

    한국경제 | 2021.05.17 19:37 | 송형석/이지훈

  • thumbnail
    [박성완 칼럼] '일'이 달라진다, 교육도 변해야 한다

    ... 확산됐다. 지난해 국내 온라인 쇼핑은 20% 가까이 늘었고, 전체 소매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0%를 넘었다. 이 같은 변화는 ‘일자리’에도 영향을 미친다. 글로벌 컨설팅회사 맥킨지는 코로나 이후 원격근로와 전자상거래, 자동화가 가속화하면서 2030년까지 미국 등 주요 8개국에서 1억 명 이상의 근로자가 직업을 바꿔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선진국의 경우 코로나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25%가량 규모가 늘었다. 특히 저임금 일자리는 감소하고 상대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5.17 18:36 | 박성완

  • thumbnail
    로젠택배, 3년 만에 IPO 재시동

    ... 최대어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 일반청약에는 국내 IPO 시장 역사상 가장 많은 80조9017억원이 몰렸다. 양호한 실적이 이어지고 있는 점도 로젠택배 상장 카드를 다시 꺼내는 데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로젠택배의 지난해 매출은 5128억원, 영업이익은 29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5.8%, 24.0%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자상거래(e커머스) 거래 규모가 가파르게 늘고 있어 올해는 더 좋은 실적을 거둘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진성 기자

    한국경제 | 2021.05.17 17:54 | 김진성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1분기 영업손실 112억…화물 매출은 83%↑

    ... 6,105억 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A350여객기 2대에 이어 올해 2월 2대를 화물기로 추가 개조하여 화물 수송력을 키우고, 화물 노선에 적극 투입한 성과다. 화물 수요가 높은 미주, 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IT·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려 해당 노선의 매출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2%, 82%까지 끌어올렸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베트남 번동/하이퐁, 중국 광저우/남경 등에 진출한 국내 기업 인력을 수송하는 ...

    한국경제TV | 2021.05.17 17:52

  • "탄소국경세 무역장벽화 우려"…정부, 美·EU 도입 움직임 견제

    ... 다룬 협정이라는 게 특징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종이 없는 무역’을 위한 전자송장 및 전자결제 관련 규범을 포함해 디지털 ID, 핀테크, 인공지능(AI) 거버넌스, 공공정보 개방 등의 내용을 ... 안에 DEPA 가입 협상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를 바탕으로 세계무역기구(WTO) 전자상거래 협상에서 우리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와 ...

    한국경제 | 2021.05.17 17:29 | 강진규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1분기 영업손실 112억원…화물 호조에도 '적자'

    ...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한데 이어 올해 2월 2대를 추가로 개조하는 등 화물 공급을 늘린 것이 화물 매출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개조 화물기는 편당 최대 46t의 수송력을 지닌다. 아시아나항공은 미주·유럽 노선에 IT·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리며 해당 노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2%, 82%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여객 수요가 사상 최대로 감소한 위기에서도 임직원의 노력 덕분에 ...

    한국경제 | 2021.05.17 17:11 | YONHAP

  • 아시아나항공, 1분기 매출액 7,834억원

    ... 올해 2월 2대를 추가로 개조, 편당 최대 46톤의 수송력을 확보해 화물 수송력을 극대화하고, 개조 화물기를 화물 주력 노선에 적극 투입해 화물 호실적을 이어갔다. 화물 운송 수요가 높은 미주, 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IT · 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려 해당 노선의 매출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2%, 82%까지 끌어 올릴 수 있었다. 아시아나항공은 또한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전세계 입국 제한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

    한국경제 | 2021.05.17 17:01 | WISE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