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7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007의 나라' 영국 농락한 전설적 이중간첩 블레이크 사망

    1950년대 서방 첩보원 400여명 신상털이 영·미국 도청 무력화…잡힌 뒤 극적 탈옥 북한군 포로생활 중에 공산주의자로 전향 냉전 시대에 서방에 수차례 충격을 안긴 전설적 이중간첩 조지 블레이크가 향년 98세로 사망했다. 한국전쟁을 현장에서 겪고 북한군에 포로로 끌려다니다가 공산주의자로 전향하는 등 한반도의 비극과도 미묘한 인연이 있는 인물이다. 러시아 해외정보기관인 대외정보국(SVR) 대변인은 러시아 타스 통신을 통해 블레이크가 26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0.12.26 21:02 | YONHAP

  • thumbnail
    격변의 근현대사 속 무형유산 지켜낸 인간문화재들의 이야기

    ...유산원,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 6권 발간 국가무형문화재 제108호 목조각 보유자 전기만은 한국전쟁 때 두 번의 입대와 포로 생활을 겪었고, 분단으로 가족들과 이별했다. 그는 이런 아픔을 딛고 목조각에 몰두했고, ... 담아 구성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대부분 1930년대에 태어난 이들의 이야기는 일제강점기와 8·15광복, 한국전쟁과 1960~1970년대의 격변기 등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관통하고 있어 우리의 생생한 역사이자 기록이라고 할 수 ...

    한국경제 | 2020.12.24 10:51 | YONHAP

  • thumbnail
    조선통신사가 외면한 세계 속의 일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성리학에 심취한 통신사와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일본에 가장 중요한 무역품은 도자기였다. 조선에서 천대받다가 전쟁포로로 잡혀간 무명도공들이 빚은 도자기들은 나가사키의 ‘데지마’나 ‘이마리항’을 ... 심지어는 서양식을 모방해서 제작한 총까지 수출했다. 일부 지역에는 왜구와 포르투갈 상인들에게 노예로 끌려간 조선포로들도 있었다. 막부시대에 일본은 네덜란드와 청나라뿐 만 아니라 북쪽 지역에 살던 아이누(하이)인)들, 남쪽의 유구(오키나와 ...

    한국경제 | 2020.12.20 08:30 | 오정민

  • thumbnail
    北에 줄 저작권료만 21억인데…국군포로에 4000만원 못 준다는 경문협

    탈북 국군포로들이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을 상대로 추심금 청구 소송을 제기한다.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이사장으로 있는 경문협은 자신들이 보관 중인 북한 저작물의 저작권료 중 2100만원을 북한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 한씨와 노씨에게 각각 2100만 원을 지급하라”며 이들의 손을 들어줬다. 두 사람은 6·25전쟁 당시 북한군의 포로로 잡혀 1953년부터 33개월간 강제노역한 뒤 탈북했다. 우리 법원이 북한과 김정은에 대해 손해배상 ...

    한국경제 | 2020.12.16 11:49 | 송영찬

  • 두개골 119개로 이뤄진 '기괴한 탑'…멕시코서 추가 발굴

    ... 1486~1502년 사이 유골로 추정된다. 이 해골탑은 현재 멕시코시티 도심 자리인 옛 아스테카 수도 테노치티틀란의 메인 신전 '템플로 마요르' 부근에서 발견됐다. '촘판틀리'로 불리는 이 기괴한 탑은 전쟁 포로의 두개골을 전시해 적들에 경고하려는 의도와 함께 신에게 바치는 제물로 건립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해골 중엔 전사로 추정되는 젊은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과 아이의 두개골도 있었다. 고고학자 라울 바레라 로드리게스는 ...

    한국경제 | 2020.12.14 08:16 | 이미경

  • thumbnail
    멕시코서 119명 두개골로 쌓은 아스테카문명 '해골탑' 추가 발굴

    ... 유골이 확인됐다. 아스테카 제국 시절인 1486∼1502년 사이 유골로 추정되며, 현재 멕시코시티 도심 자리인 옛 아스테카 수도 테노치티틀란의 메인 신전 '템플로 마요르' 부근에서 발견됐다. '촘판틀리'로 불리는 이 기괴한 탑은 전쟁 포로의 두개골을 전시해 적들에 경고하려는 의도와 함께 신에게 바치는 제물로 건립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해골 중엔 전사로 추정되는 젊은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과 아이의 두개골도 있었다. 고고학자 라울 바레라 로드리게스는 ...

    한국경제 | 2020.12.14 01:47 | YONHAP

  • thumbnail
    귀중한 기회 놓친 조선통신사의 행적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임진왜란이 끝날 즈음 조선 정부와 대마도 사이에는 강화 분위기가 조성됐다. 일본 내부적으로도 총력을 기울인 대규모 약탈전쟁이 실패한 탓에 무사와 백성들의 염전(厭戰) 분위기가 높아졌고, 토지의 황폐화로 사회의 토대가 흔들렸다. 참전 세력과 ... 맺는 일이 필수적이었다. 조선도 무너진 사회체제와 왕조의 권위, 피폐해진 경제를 재건하고, 민심의 안정을 위해 포로들을 귀환시키는 일이 시급했다. 또한 명나라는 멸망 직전이었고, 북방에서는 여진족들의 압박이 시작됐다. 이미 어선들이 ...

    한국경제 | 2020.12.13 09:06 | 오정민

  • thumbnail
    주필리핀 한국대사관, 6·25전쟁 70주년 기념 세미나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10일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하는 온라인 세미나(웨비나)를 개최했다. 한국에서는 박삼득 국가보훈처장과 한동만 주필리핀 대사가 참석했고, 필리핀 측에서는 카롤리나 보훈처장, 막시모 푸리시마 영 한국전 ... 1950년 10월 1일 미 제25사단에 배속된 필리핀군은 이듬해 4월 경기 연천 율동전투에서 전공을 세웠다. 전쟁 기간 전사자 112명, 부상자 299명이 발생했고 16명은 실종, 41명은 포로가 됐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

    한국경제 | 2020.12.10 20:07 | YONHAP

  • thumbnail
    6·25참전 네덜란드군 미수습자·실종자 신원확인 잰걸음

    한-네덜란드 양해각서 체결…전사자·유가족 정보 제공키로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해 시신이 수습되지 않았거나 실종된 네덜란드군 5명의 조속한 신원확인을 위해 한국과 네덜란드 정부가 손을 잡았다. 서욱 국방부 장관과 요아나 ... 횡성을 비롯한 10개 지역에서 전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전사자 120명(실종자 1명 포함), 부상자 645명, 포로 3명 등 768명이 피해를 봤다. 전사자 가운데 5명은 시신이 수습되지 않거나 실종자로 남아 있다. 이날 양해각서는 ...

    한국경제 | 2020.12.07 11:39 | YONHAP

  • thumbnail
    에티오피아 티그라이 분쟁 한달 넘겨…"일부 교전 지속"

    수만명 피란민 코로나19 확산 무방비 "바이러스보다 전쟁이 더 나빠"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 지역의 분쟁이 발발 한 달을 넘긴 가운데 일부에서 연방군에 의한 폭격과 약탈, 소규모 접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역 반군 측이 6일(현지시간) 주장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연방군은 반란군의 지도부를 수일 내 포로로 잡을 수 있다고 장담했다. 아비 아머드 에티오피아 총리의 연방군과 티그라이인민해방전선(TPLF) 사이의 한 달간 교전으로 수천 명이 사망하고 ...

    한국경제 | 2020.12.07 00: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