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9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주국제영화제 예매를 놓쳤다면…밤하늘 아래 '골목영화관'으로

    ... 상영됐다. 평소처럼 골목길을 지나던 시민들은 영화관으로 변한 모습에 잠시 발걸음을 멈추기도 했다. 올해로 세 번째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았다는 박찬호(35) 씨는 "극장이 아닌 곳에서 영화를 볼 수 있다는 건 영화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재미라고 ... 벽으로 꽉 막힌 영화관이 아니라 바람을 맞으며 영화를 관람하는 매력에 관객들도 호응했다. 광주에서 친구들과 함께 전주를 찾은 안해원(21) 씨는 "예정에 없다가 갑자기 영화제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영화가 모두 매진이었다"며 ...

    한국경제 | 2021.05.02 07:02 | YONHAP

  • thumbnail
    다시 거리로 나온 전주국제영화제…"규모 줄어 아쉽지만 반가워"

    전주영화의거리 모처럼 활기…궂은 날씨에도 거리 누비며 영화제 즐겨 '영화는 계속된다. '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사흘 차인 1일 전주영화의거리는 행사 슬로건처럼 영화제를 찾은 팬들 발걸음이 계속됐다. 갑자기 비가 내리고 우산이 뒤집어질 만큼 바람이 부는 변덕스러운 날씨에도 영화 팬들은 거리를 누비며 영화제를 즐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무관객으로 진행한 지난해와 달리 올해 영화제는 정상적으로 개최됐다. 다만 ...

    한국경제 | 2021.05.01 17:47 | YONHAP

  • thumbnail
    '마이썬' 전주 코리안시네마 부문 선정…장현성, 관객과의 대화 성료

    배우 장현성이 주연을 맡은 영화 '마이썬'이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안시네마 부문에 선정, 관객과의 대화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30일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는 영화 '마이썬'의 첫 공식 상영과 더불어 배우 장현성과 안승균, ... 장현성의 압도적인 연기력은 두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한편 장현성은 지난해 '마이썬'으로 제20회 밀라노국제영화제(MIFF Awards 2020)에서 그해 한국 배우로서는 유일하게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신지원 ...

    스타엔 | 2021.05.01 15:19

  • thumbnail
    '아버지의 길' 감독 "사회가 외면한 현실, 영화가 보여줘야"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세르비아 출신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우리가 보지 못했던 사회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 오는 8일까지 열리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을 연출한 세르비아 출신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을 최근 화상으로 만났다. 고르보비치 감독은 "사회에 외면당한 한 남성이 존엄성을 회복해가는 영화"라며 "이 남자는 사회에 저항하는 상징이 되고 싶어하지 않지만, 계란으로 바위 ...

    한국경제 | 2021.05.01 09:51 | YONHAP

  • thumbnail
    '배우 겸 감독' 류현경의 첫 영화제 프로그래머 도전…"설렌다"

    ... 영화들이었어요. 아무래도 배우의 시선으로 영화를 바라봤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 독립·예술 영화인의 축제 전주국제영화제가 올해 처음 선보인 'J 스페셜 : 올해의 프로그래머'의 첫 주자인 배우 겸 감독 류현경 프로그래머는 1일 연합뉴스와 ... 너무 감사드린다. 또 내가 프로그래머로서 추천하고 꾸린 작품들이 관객 여러분의 마음에 닿기를 기원한다. -- 전주국제영화제와 인연이 있는가. ▲ 2007년에 '물 좀 주소'라는 영화를 처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했을 때도 영화제에 참여했고, ...

    한국경제 | 2021.05.01 08:06 | YONHAP

  • thumbnail
    '혼자 사는 사람들' 홍성은 감독 "무의식 속 불안감 들여다봐"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상영작…공승연 스크린 첫 출연 혼자인 게 편한 사람도 한편으로는 혼자여서 불안할 때가 있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상영작 '혼자 사는 사람들'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꺼리고, 나 홀로 살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내면을 깊숙이 들여다본다. 영화는 직장 동료, 옆집 사람 그 누구와도 관계를 맺고 싶어하지 않는 진아(공승연)의 이야기다. 콜센터 직원인 진아는 혼자 업무를 보고, 밥도 혼자 먹는다. 혼자인 생활은 ...

    한국경제 | 2021.04.30 19:16 | YONHAP

  • thumbnail
    "외부 시선 필요했다"…전주국제영화제 'J 스페셜' 섹션 신설

    첫 주자 배우 류현경…직접 선정한 영화 관객과 함께 보며 대화 독립, 예술의 가치를 내세우며 20년 넘게 꿋꿋이 제 길을 걸어온 전주국제영화제가 외부 시선을 담은 새로운 섹션을 선보인다. 30일 전주국제영화제 씨네Q 전주영화의거리점에서 열린 'J 스페셜 : 올해의 프로그래머' 기자간담회에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영화제가 다양한 성과를 거둬 왔지만, 그간 내부 시선으로만 영화제를 조직해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기획 취지를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4.30 15:58 | YONHAP

  • thumbnail
    '골목에서 영화를 만나다'…전주영화제, 닷새간 매일 저녁 상영

    29일 막이 오른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는 굳이 상영관을 찾지 않아도 골목을 걷다가 영화를 볼 수 있다. 올해 첫선을 보이는 '골목 상영'은 전주 시내 특색있는 공간에서 30일부터 5월 4일까지 매일 저녁 8시부터 무료로 진행된다. 색다른 공간에서 독립영화를 쉽게 관람할 기회를 제공하려는 취지다. 남부시장 하늘정원, 영화의 거리(객리단길), 동문예술거리 등 3곳에서 총 5편을 만날 수 있다. '국도극장 감독판', '겨울밤에', '파도치는 ...

    한국경제 | 2021.04.30 11:14 | YONHAP

  • thumbnail
    순환 셔틀버스 타고 '전주 영화의거리'로…4곳서 매일 운행

    고급형 순환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4월 29∼5월 8일)에 출품된 48개국 194편의 영화를 편하게 즐길 수 있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타지역과 전주 지역 영화마니아를 위해 4곳에서 출발해 되돌아오는 ... 운행된다. 고속버스처럼 고급형인 셔틀버스는 전주역 등에 배치돼 하루 40회씩 총 400회 운행될 예정이다. 버스에는 영화제 홍보문구가 래핑 돼 광고판 역할도 한다. 또 영화관 등에서는 유리잔, 배지, 병따개 등 전주국제영화제가 마련한 ...

    한국경제 | 2021.04.30 11:11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국내 8개 영화제 집행위원장 성명

    전주국제영화제 등 국내 8개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들이 민주화를 향한 미얀마 시민의 용기 있는 실천에 응원을 보냈다. 집행위원장들은 30일 씨네Q 전주영화의거리 10관에서 '미얀마의 봄'을 지지하는 공동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와 시민에 대한 무자비한 학살을 규탄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 실상을 알리려는 영화인들에 대한 구속과 수배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군부는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시민의 ...

    한국경제 | 2021.04.30 11: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