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9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순환 셔틀버스 타고 '전주 영화의거리'로…4곳서 매일 운행

    고급형 순환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4월 29∼5월 8일)에 출품된 48개국 194편의 영화를 편하게 즐길 수 있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타지역과 전주 지역 영화마니아를 위해 4곳에서 출발해 되돌아오는 ... 운행된다. 고속버스처럼 고급형인 셔틀버스는 전주역 등에 배치돼 하루 40회씩 총 400회 운행될 예정이다. 버스에는 영화제 홍보문구가 래핑 돼 광고판 역할도 한다. 또 영화관 등에서는 유리잔, 배지, 병따개 등 전주국제영화제가 마련한 ...

    한국경제 | 2021.04.30 11:11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국내 8개 영화제 집행위원장 성명

    전주국제영화제 등 국내 8개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들이 민주화를 향한 미얀마 시민의 용기 있는 실천에 응원을 보냈다. 집행위원장들은 30일 씨네Q 전주영화의거리 10관에서 '미얀마의 봄'을 지지하는 공동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와 시민에 대한 무자비한 학살을 규탄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 실상을 알리려는 영화인들에 대한 구속과 수배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군부는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시민의 ...

    한국경제 | 2021.04.30 11:06 | YONHAP

  • thumbnail
    빈곤과 어설픈 사회안전망…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길'

    ... 이유로 아들과 딸을 지역 복지센터에 뺏긴 아버지, 그는 자식들을 되찾기 위해 고단한 여정을 이어간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의 '아버지의 길'은 빈곤으로 벼랑 끝에 내몰린 한 가장이 불합리한 사회에 ... 도움을 주지 못하는 보여주기식 행정도 넌지시 꼬집는다.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은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출생으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던 '빗나간 과녁'(2001)을 비롯해 '트랩'(2007), '써클즈'(2013) 등 전작에서도 고국의 ...

    한국경제 | 2021.04.30 09:31 | YONHAP

  • thumbnail
    하이트진로, '두껍상회' 전주에 상륙하다

    하이트진로의 '두껍상회'가 이번엔 전주에 상륙, 고객들을 찾아간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국내 최초 주류 캐릭터샵 '두껍상회'의 전국순회 다섯번째 지점인 '전주점'을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진로'를 사랑해주신 고객들에게 ... 이어가고 있다. 이번 전주 두껍상회는 5월 1일 문을 열어 6월 13일까지 전주 지역의 핫플레이스로 꼽히는 객리단길(전주시 완산구 다가동)에서 운영될 계획이다. 운영기간 동안 전주국제영화제도 개최돼, 보다 많은 고객들이 전주 두껍상회를 ...

    한국경제 | 2021.04.30 08:40 | WISEPRESS

  • thumbnail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일반 관객 없이 조촐한 레드카펫(종합)

    배우·감독 등 60여명 플래시 세례…"실험·대안·독립가치 지킬 것" 48개국 194편 출품…전주 4개 극장 17개관·온라인서 감상 가능 '영화인의 축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9일 성대하게 막을 올렸다.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 밟은 배우들과 달리 영화감독들은 수많은 카메라가 어색한 듯 빠르게 개막식 행사장 안으로 발걸음을 옮기기도 했다. 전주시장인 김승수 영화제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을 시작으로 개막 공연과 심사위원 소개 등이 이어졌다. 김 조직위원장은 ...

    한국경제 | 2021.04.29 20:27 | YONHAP

  • thumbnail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오늘 개막…개막식 레드카펫 '기대'

    '영화는 계속된다' 슬로건…영화와 관객의 오프라인 만남 주선 48개국 194편 출품…전주 4개 극장 17개관·온라인서 감상 가능 '영화인의 축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9일 성대하게 막을 올린다.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 이어지는 레드카펫 위에서 영화인, 영화 팬과 인사를 나누게 된다. 개막식 사회는 배우 권해효, 박하선이 맡는다. 전주시장인 김승수 영화제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을 시작으로 개막 공연과 심사위원 소개 등이 이어진다. 이후 올해 영화제 ...

    한국경제 | 2021.04.29 10:35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전주공장,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셔틀버스 지원

    '영화제 홍보문구 래핑' 버스 4대 하루 40회 운행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성공을 돕기 위해 영화제 기간에 셔틀버스 4대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전주공장은 버스와 트럭 등 중대형 상용차를 생산하는 회사 정체성을 살려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리는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중 셔틀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고속버스급 고급형인 셔틀버스는 전주역 등에 배치돼 하루 40회씩 총 400회 운행될 예정이다. 버스에는 영화제 홍보문구가 ...

    한국경제 | 2021.04.28 16:20 | YONHAP

  • thumbnail
    '개막 D-1' 전주국제영화제 올해 기대작은…'조직위 추천 10선'

    ... 4개 극장, 17개 상영관에서 영화가 상영돼 어떤 영화를 봐야 하나 고민되는 관객을 위해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에서 추천하는 '추천작 10선'을 소개한다. 추천작은 영화제에서 가장 주목받는 경쟁 부문 출품작은 제외했다. ◇개막작 '아버지의 길'·폐막작 '조셉'…유럽 감독들의 전주 나들이 매년 영화제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영화는 개막작과 폐막작이다. 올해도 영화제의 첫 포문을 여는 개막작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아버지의 길'이 관객의 관심을 ...

    한국경제 | 2021.04.28 12:05 | YONHAP

  • thumbnail
    '독립영화계 얼굴' 박수연, '식물카페, 온정'으로 전주

    배우 박수연이 사회초년생의 고민을 담담하게, 또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박수연은 오는 29일 개막하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첫 공개되는 영화 '식물카페, 온정'(감독 최창환)으로 관객들에게 인사한다. '식물카페, 온정'은 종군 사진 기자였던 주인공 현재(강길우)가 트라우마로 일을 그만두고 도심 속의 식물 카페를 운영하게 되면서 손님들과의 만남을 통해 빚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 영화이다. 박수연은 오랫동안 준비해온 공무원 시험을 포기하고 ...

    한국경제TV | 2021.04.28 11:20

  • thumbnail
    류현경, 영화 '아이'와 함께 전주 찾는다…상영 회차 매진 '뜨거운 관심'

    ... 류현경은 단편영화 <광태의 기초>(2009), <날강도>(2010) 등의 연출로도 국내 유수의 영화제에서 인정받은 바 있다. 류현경은 이번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자신의 영화적 관점과 취향에 맞게 선택한 총 8편의 장?단편 ... 방식'에 패널로 참석해 자신의 경험담과 영화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9일 개막해 5월 8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 일대에서 오프라인 상영을,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온라인 상영을 ...

    한국경제TV | 2021.04.28 0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