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채정안 요가, 고난이도 동작 소화.. 몸매가

    ▲ 채정안 요가 (사진 = MBC `남자가 사랑할 때` 캡처) [한국경제TV 연예뉴스팀] `채정안 요가`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백성주(채정안)는 몸에 딱 붙는 요가복을 입은 채 봉에 매달린 고난이도 자세로 아름다운 몸매를 드러냈다. 이날 백성주는 한태상(송승헌)에게 개인적으로는 물론 사업상으로도 엮이지 말자며 완벽하게 관계를 끝내자는 말을 들었다. 이를 회상하며 마음을 안정시키기...

    한국경제TV | 2013.05.09 09:41

  • [특징주] 남양유업 저가 매수 `엿새만에 반등`

    남양유업이 6거래일만에 반등했습니다. 9일 오전 9시 36분 현재 남양유업은 전날보다 1.60% 오른 101만9천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남양유업은 오늘(9일) 기자회견을 열고 영업사원의 폭언사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어예진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서우 결별 인정… 배우 인교진과 1년간 열애 청산 ㆍ이상벽 캡슐별장, 바다가 한 눈에... `이런 집이 있어?` ㆍ박 대통령 영어 연설 `화제`‥네티즌 반응 엇갈려 ...

    한국경제TV | 2013.05.09 09:39

  • 김학의 前차관, 별장 성접대 동영상 원본서 `확실`

    고위층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최근 사채업자 박모씨로부터 확보한 동영상 원본에 나오는 남성이 김학의(57) 전 법무부 차관인 것이 확실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7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진위분석 의뢰를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원본의 화질이 선명하고 등장인물의 얼굴도 정면으로 나와 동영상 속 남성은 김 전 차관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박모 씨에게서 제출받은 2분 분량 동영상은 수사 초기 확보한 ...

    한국경제TV | 2013.05.08 09:06

  • '성접대 동영상' 원본 확보한 듯

    건설업자 윤모씨(52)의 사회 고위층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성접대 동영상 원본을 확보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수사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경찰은 지난 1일 브로커 박모씨와 박씨의 운전기사인 P씨를 붙잡아 조사하면서 동영상 원본이 저장된 컴퓨터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금명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해당 동영상 분석을 의뢰할 것으로 보인다. 박씨는 윤씨와 한때 내연 관계였던 여성 사업가 권모씨의 부탁으로 윤씨...

    한국경제 | 2013.05.04 03:54 | 김선주

  • thumbnail
    문화재청, 박양우 前차관·이수곤 교수 등 문화재위원 268명 위촉

    문화재청은 2일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중앙대 교수·왼쪽)과 김창준 전 문화재청 차장 등 문화재위원회 분과별 위원 79명과 전문위원 189명을 위촉했다. 변영섭 문화재청장과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운동을 함께했던 이수곤 서울시립대 교수(오른쪽)와 임세권 안동대 교수가 위원회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반구대 보존운동가로 분류되는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소장도 전문위원에 포함됐다. 국가브랜드위원장과 박근혜 대통령 후보 선대위 공동위원장을 맡...

    한국경제 | 2013.05.02 17:15 | 이승우

  • [재산공개] 법무·검찰 평균 18억원…최교일 120억원 최고

    사퇴 김학의 前차관 15억6천만원 신고 법무부와 검찰 고위 간부들은 평균 18억원 가까운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법무·검찰직 재산공개 대상자 55명의 평균 재산은 17억6천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평균치 16억6천만원보다 1억원 늘어난 것이다. 행정부 전체 공개대상자 평균(11억7천만원)보다 5억9천만원이나 많다. 자산 총액이 10억원을 넘는 사람은 39명(70%)으로 나타났다. 2...

    연합뉴스 | 2013.03.29 00:00

  • 경찰, 성접대 의혹 연루 인사들 불법행위 정황 포착

    "출금 요청, 수사에 필요하고 혐의있다는 판단따른 것" 김학의 前차관 등 출금되면 피의자 신분 전환 경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 '성 접대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인사들이 건설업자 윤모(52)씨의 불법행위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김 전 차관 등 10여명에 대해) 27일 출국금지를 요청한 것은 수사에 필요하고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면서 "혐의에 대한 상당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연합뉴스 | 2013.03.28 00:00

  • 檢 'CNK 주가조작 의혹' 박영준 前차관 조사

    귀국않는 오덕균 대표 없이 사건 일부 마무리 방침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김한수 부장검사)는 씨앤케이(CNK)인터내셔날 주가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 박영준(53)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과 관련해 확인할 부분이 있어 불러 조사했다"고 말했다. 박 전 차관은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 및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간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지시 혐의로 기소돼 지...

    연합뉴스 | 2013.01.11 00:00

  • 신재민 前차관 항소심도 징역 3년6월

    SLS그룹 구명 로비 명목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신재민(54)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3년6월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4부(성기문 부장판사)는 14일 신 전 차관에게 징역 3년6월과 벌금 5천300만원, 추징금 9천730여만원을 선고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과 피고인의 항소를 모두 기각해 별도의 벌금 100만원과 추징금 1천350여만원을 따로 주문에 넣지 않았다. 따라서 전체 형량...

    연합뉴스 | 2012.12.14 00:00

  • 1심 실형 박영준 前차관, 2심서 혐의 부인

    `민간인 불법사찰'을 지시하고 서울 양재동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 인허가와 관련해 금품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박영준(52)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항소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12일 서울고법 형사4부(성기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차관 등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에서 변호인은 "울산시에 압력을 가했다거나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알선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혐의에 대한 1심 유죄 판결은 모두 법리상 잘못 판단됐거나 양형이 부...

    연합뉴스 | 2012.1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