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통령, 정유라 콕 찍어 지원 지시"…특검, 김종 진술확보

    김 前차관, 박상진 사장과 논의…최씨 존재 일찌감치 인지·대가성 의심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61·여)씨의 뇌물수수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 대통령이 최씨 딸 정유라(21)씨를 지목해 지원을 지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특검팀은 2015년 1월께 박 대통령으로 부터 이 같은 내용의 지시를 받았다는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진술...

    연합뉴스 | 2017.01.13 10:15

  • 정관주 前차관 "최순실 수첩에 왜 내 이름 있는지 몰라"

    피의자로 두 번째 특검 출석…'崔 인사 개입' 부정·블랙리스트 관여 조사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7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정관주(53)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와의 '인연'을 부인했다. 최씨의 개인 수첩에 본인 이름이 적혀 있었던 것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17.01.07 15:45

  • 특검, 류철균 구속 후 첫 조사…다음 타깃은 김경숙

    김종 前차관은 6번째 특검 소환…'삼성 지원' 대가성 조사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3일 오후 구속된 류철균(51·필명 이인화) 이화여대 디지털미디어학부 교수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류 교수는 업무방해와 증거위조 교사, 사문서위조 교사, 위조 사문서 행사, 위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이날 오전 구속됐다. 이번 소환은 구속 후 첫 조사다. 특검팀은 지난달...

    연합뉴스 | 2017.01.03 14:22

  • 특검, '문체부1급 사표·블랙리스트' 김희범 前차관 17시간 조사

    장시호·문형표·류철균 10시간 조사…김낙중 원장도 밤샘 조사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문화체육관광부 인사 개입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희범(58) 전 문체부 제1차관이 특검에서 밤샘 조사를 받고 1일 새벽 귀가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전날 오전 9시 50분께 김 전 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이날 오전 3시께까지 17시간가량 조사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전 차관은 출석 때와...

    연합뉴스 | 2017.01.01 09:57

  • 특검, 김희범 문체부 前차관 소환…'문화계 블랙리스트' 추궁

    참고인 신분 출석…"들어가서 말씀드리겠다" 김희범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특검팀은 31일 오전 9시 50분께부터 김 전 차관을 대치동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은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아느냐', '관여한 사실이 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들어가...

    연합뉴스 | 2016.12.31 10:17

  • 특검, 내일 김희범 문체부 前차관 소환…블랙리스트 추궁

    참고인 신분·靑 '1급사표 지시'도 관련…모철민·김종덕 이어 연일조사 '최순실 게이트'와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김희범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을 31일 오전 10시 특검사무실에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특검은 정권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들에 대한 정부·공공기관의 지원을 차단하기 위해 박근혜 정부가 작성한 ...

    연합뉴스 | 2016.12.30 18:55

  • 특검 '문화계 블랙리스트' 확보…靑-문체부 수사 본격화

    문체부 관계자들 참고인 조사…오늘 정관주 前차관 소환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청와대에서 작성했다는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검팀 관계자는 27일 "세간에서 블랙리스트라고 부르는 명단을 일부 확보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드러남에 따라 특검 수사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연합뉴스 | 2016.12.27 09:16

  • 특검 오늘 문형표·안종범 첫 소환…삼성합병 외압 규명

    일단 참고인 신분…'문화계 블랙리스트' 정관주 前차관도 조사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도록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문형표(60)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박영수 특별검사실에 출석한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공모해 기업들에 거액의 재단 출연금을 내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는 안종범(57·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도...

    연합뉴스 | 2016.12.27 05:55

  • 특검 '삼성 합병 외압 의혹' 내일 문형표 前장관 소환

    참고인 신분…'문화계 블랙리스트' 정관주 前차관·안종범 前수석도 출석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문형표 국민연금 이사장이 27일 박영수 특별검사실에 출석한다. 특검은 27일 오전 9시 30분 문 이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26일 밝혔다. 문 이사장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있던 작년 7월 산하기관인 국민연금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을...

    연합뉴스 | 2016.12.26 18:11

  • thumbnail
    특검, 최순실-김종 조사…오늘 정호성 전 비서관 소환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이어 정호성 전 비서관을 소환해 조사에 나선다. 지난 24일 김 전차관은 박영수 특검팀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체육계 대통령'으로 군림하며 국정농단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특검팀은 최씨를 상대로 대기업으로부터 특혜성 지원을 받은 배경과 이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이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 ...

    스타엔 | 2016.12.25 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