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종 특검 소환, 특검 공식 수사 착수 이후 '첫 공개 소환'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특검에 소환됐다. 24일, 김 전차관은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체육계 대통령'으로 군림하며 국정농단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은 이날 오전 10시 김 전 차관을 피의자신분으로 공개 소환했다. 이는 특검이 공식 수사에 착수한 후 첫 공개 소환자며, 이날 기존 진술을 확인하고 추가 조사를 위해 김 전 차관을 소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에 소환된 김 전 차관은 취재진의 ...

    스타엔 | 2016.12.24 14:52

  • 특검 첫 공개 소환자 김종 前차관 마스크 쓴 채 '침묵'

    특검 사무실 주변 경찰 140명 배치…오후 최순실 조사 예정 24일 오전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를 지원하며 국정농단에 가담한 의혹을 받는 김종(55·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특검 사무실이 마련된 대치동 D빌딩에 첫 공개 소환자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9시50분께 법무부 호송차에서 내린 김 전 차관은 하늘색 수의를 입고 검정 장갑에 하얀색 마스크를 쓴 모습이...

    연합뉴스 | 2016.12.24 11:24

  • 특검, 오늘 '왕차관' 김종 前차관 피의자로 첫 공개소환

    최순실-삼성 금전거래 성격, 뇌물·특혜 의혹 등 집중 추궁할 듯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4일 오전 10시 김종(55·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이달 21일 특검팀이 현판식을 하고 공식 수사에 착수한 이래 의혹에 연루된 주요 인물을 공개 소환하는 것은 처음이다. 특검팀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비선 실세' 최순...

    연합뉴스 | 2016.12.24 05:42

  • "최순실, 사익 목적으로 영재센터 설립…김종, 삼성 '섭외'"

    김종, 최순실에게 '삼성 지원' 약속하고 김재열에게 "BH 관심사" 압박 檢, 장시호 구속기소…김 前차관 11일 기소·최씨도 추가기소 예정 현 정부 '비선 실세'로 각종 비위 의혹을 받는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동계스포츠 관련 사업을 빌미로 정부 지원금이나 기업 후원금을 받아내려 한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체육계 대통령&#...

    연합뉴스 | 2016.12.08 15:14

  • 'CJ 이미경 사퇴압력' 조원동…검찰, 탄핵폭풍 비켜 10일 기소

    공소장에 박 대통령 공범 적시 가능성…탄핵표결 영향 고려 김 종 前차관·장시호까지 기소하고 검찰 특별수사본부 해산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측에 경영 일선에서 퇴진하라는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이 10일께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강요한 혐의(강요미수)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안 표결 ...

    연합뉴스 | 2016.12.07 10:52

  • 檢 "김종 前차관, 최순실에 이권 주려 정부 비밀 유출"

    장시호 동계스포츠센터에 삼성전자 16억·GKL 2억 후원 강요 '정유라 의혹' 최경희 前총장 '면접방해·교수에 압력' 혐의 김 종(55·구속)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 사업에 이권을 챙겨주고자 정부 비공개 문건을 전달한 것으로 30일 드러났다. 법무부는 이날 국회 국정조사 기관보고에서 김 전 차관이 올해 3월...

    연합뉴스 | 2016.11.30 14:25

  • 김종 前차관 영장심사 출석…'삼성 후원 요청' 놓고 법정공방

    "충실히 말씀드렸다"…변호인 "장시호는 스포츠 선수 출신이라 아는 것" 김 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21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 조카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씨의 이권을 챙겨주고자 삼성에 후원을 강요했단 혐의를 놓고 검찰 측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김 전 차관 측 변호인은 이날 오...

    연합뉴스 | 2016.11.21 13:24

  • '삼성 16억 후원 강요·비밀누설' 김 종 前차관 영장심사

    "판사님께 잘 말씀드리겠다"…'장시호 이권 지원' 등 질문엔 묵묵부답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 조카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씨의 이권 챙기기를 지원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21일 오전 법정에 출석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직전인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

    연합뉴스 | 2016.11.21 10:42

  • thumbnail
    檢 '삼성 16억 후원 강요·비밀누설' 김종 前차관 구속영장

    직권남용·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최순실 측 이권 지원 확인 21일 구속 여부 결정…'장시호 지원 의혹' 김재열 사장 소환 현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구속)씨 측 이권 챙기기 행보를 지원한 의혹을 받는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7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

    연합뉴스 | 2016.11.17 17:42

  • '최순실 지원 의혹' 김종 前차관 밤샘조사…檢 영장 검토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가 각종 이권을 챙기도록 지원하고 현안 보고와 인사 청탁도 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검찰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17일 오전 귀가했다. 최씨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전날 10시께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께까지 17시간 넘게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

    연합뉴스 | 2016.11.17 0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