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검 '문화계 블랙리스트' 확보…靑-문체부 수사 본격화

    문체부 관계자들 참고인 조사…오늘 정관주 前차관 소환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청와대에서 작성했다는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검팀 관계자는 27일 "세간에서 블랙리스트라고 부르는 명단을 일부 확보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드러남에 따라 특검 수사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연합뉴스 | 2016.12.27 09:16

  • 특검 오늘 문형표·안종범 첫 소환…삼성합병 외압 규명

    일단 참고인 신분…'문화계 블랙리스트' 정관주 前차관도 조사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도록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문형표(60)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박영수 특별검사실에 출석한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공모해 기업들에 거액의 재단 출연금을 내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는 안종범(57·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도...

    연합뉴스 | 2016.12.27 05:55

  • 특검 '삼성 합병 외압 의혹' 내일 문형표 前장관 소환

    참고인 신분…'문화계 블랙리스트' 정관주 前차관·안종범 前수석도 출석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문형표 국민연금 이사장이 27일 박영수 특별검사실에 출석한다. 특검은 27일 오전 9시 30분 문 이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26일 밝혔다. 문 이사장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있던 작년 7월 산하기관인 국민연금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을...

    연합뉴스 | 2016.12.26 18:11

  • thumbnail
    특검, 최순실-김종 조사…오늘 정호성 전 비서관 소환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이어 정호성 전 비서관을 소환해 조사에 나선다. 지난 24일 김 전차관은 박영수 특검팀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체육계 대통령'으로 군림하며 국정농단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특검팀은 최씨를 상대로 대기업으로부터 특혜성 지원을 받은 배경과 이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이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 ...

    스타엔 | 2016.12.25 08:23

  • thumbnail
    김종 특검 소환, 특검 공식 수사 착수 이후 '첫 공개 소환'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특검에 소환됐다. 24일, 김 전차관은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체육계 대통령'으로 군림하며 국정농단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은 이날 오전 10시 김 전 차관을 피의자신분으로 공개 소환했다. 이는 특검이 공식 수사에 착수한 후 첫 공개 소환자며, 이날 기존 진술을 확인하고 추가 조사를 위해 김 전 차관을 소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에 소환된 김 전 차관은 취재진의 ...

    스타엔 | 2016.12.24 14:52

  • 특검 첫 공개 소환자 김종 前차관 마스크 쓴 채 '침묵'

    특검 사무실 주변 경찰 140명 배치…오후 최순실 조사 예정 24일 오전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를 지원하며 국정농단에 가담한 의혹을 받는 김종(55·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특검 사무실이 마련된 대치동 D빌딩에 첫 공개 소환자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9시50분께 법무부 호송차에서 내린 김 전 차관은 하늘색 수의를 입고 검정 장갑에 하얀색 마스크를 쓴 모습이...

    연합뉴스 | 2016.12.24 11:24

  • 특검, 오늘 '왕차관' 김종 前차관 피의자로 첫 공개소환

    최순실-삼성 금전거래 성격, 뇌물·특혜 의혹 등 집중 추궁할 듯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4일 오전 10시 김종(55·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이달 21일 특검팀이 현판식을 하고 공식 수사에 착수한 이래 의혹에 연루된 주요 인물을 공개 소환하는 것은 처음이다. 특검팀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비선 실세' 최순...

    연합뉴스 | 2016.12.24 05:42

  • "최순실, 사익 목적으로 영재센터 설립…김종, 삼성 '섭외'"

    김종, 최순실에게 '삼성 지원' 약속하고 김재열에게 "BH 관심사" 압박 檢, 장시호 구속기소…김 前차관 11일 기소·최씨도 추가기소 예정 현 정부 '비선 실세'로 각종 비위 의혹을 받는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동계스포츠 관련 사업을 빌미로 정부 지원금이나 기업 후원금을 받아내려 한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체육계 대통령&#...

    연합뉴스 | 2016.12.08 15:14

  • 'CJ 이미경 사퇴압력' 조원동…검찰, 탄핵폭풍 비켜 10일 기소

    공소장에 박 대통령 공범 적시 가능성…탄핵표결 영향 고려 김 종 前차관·장시호까지 기소하고 검찰 특별수사본부 해산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측에 경영 일선에서 퇴진하라는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이 10일께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강요한 혐의(강요미수)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안 표결 ...

    연합뉴스 | 2016.12.07 10:52

  • 檢 "김종 前차관, 최순실에 이권 주려 정부 비밀 유출"

    장시호 동계스포츠센터에 삼성전자 16억·GKL 2억 후원 강요 '정유라 의혹' 최경희 前총장 '면접방해·교수에 압력' 혐의 김 종(55·구속)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 사업에 이권을 챙겨주고자 정부 비공개 문건을 전달한 것으로 30일 드러났다. 법무부는 이날 국회 국정조사 기관보고에서 김 전 차관이 올해 3월...

    연합뉴스 | 2016.11.30 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