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영준 前차관 혐의 부인 일관, 브로커와 대질신문

    사실상 피의자 신분…사법 처리 가능성 커진 듯 박영준(53)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원전 브로커로부터 금품로비를 받았다는 혐의를 계속 부인해 검찰이 29일 해당 브로커와 대질신문을 벌였다. 이는 수사 대상자였던 박 전 차관이 사실상 피의자 신분이 됐다는 의미여서 사법 처리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이날 오후 2시께 박 전 차관을 재소환해 변호사가 입회한 가운데 여당 고위 당직자 출신 브로커인 이윤영(...

    연합뉴스 | 2013.08.29 18:04

  • thumbnail
    김기춘의 '드라이브'…인사 속도낸다

    지난 6월 중단됐던 공공기관장 인선이 재개됐다. 청와대가 후보군을 당초 3배수에서 6배수로 늘려 검증을 강화하겠다며 인선 작업을 중단한 지 3개월 만이다. 늑장 인사에다 관치 논란까지 일으키며 낙제점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박근혜 정부 인사가 청와대의 새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비서실장(사진) 체제에서 부쩍 속도를 내고 있다. ◆기관장 인선 속속 재개 29일 정부와 복수의 공공기관에 따르면 코레일 한국거래소 한국수력원자력 등 청와대 지시로 기관장 ...

    한국경제 | 2013.08.29 18:01 | 조미현

  • 박영준 前차관, 고개 절레절레 흔들며 수뢰혐의 부인

    원전 업체 로비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 등)로 27일 검찰에 소환된 박영준(53)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원전비리 수사단이 있는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35인승 호송버스를 타고 온 박 전 차관은 청사로 들어서기 직전 "수뢰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문 채 좌우로 고개를 2차례나 강하게 흔들었다. 검은색 금속 테두리가 있는 안경을 낀 박 전 차관은 옅은 푸른색 수의...

    연합뉴스 | 2013.08.27 14:11

  • '원전비리' 박영준 前차관 내주 소환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의 이감을 법무부에 요청했으며 오는 26일께 소환해 조사한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박 전 차관의 측근이자 여당 고위 당직자 출신인 이윤영 씨(51)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이씨가 이른바 '영포라인' 출신 브로커 오희택 씨(55·구속)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3억원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상당 금액이 박 전 차관에게 흘러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 2013.08.23 00:32 | 정태웅

  • thumbnail
    4개월 끌었지만 '성접대 의혹' 수사 용두사미

    경찰이 4개월 동안 지속해 온 건설업자 윤모씨(52·구속)의 사회 고위층 성접대 의혹사건에 대한 수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57)에 대해 피해 여성과 강제적인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 의견을 냈지만, 윤씨로부터 받은 성접대의 대가성 여부는 결국 규명하지 못했다. 성접대 정황을 포착했을 뿐 직접 증거는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김 전 차관의 소환 여부로 검찰 송치 시점을 지연시켜 의혹만 부풀렸다는 비판...

    한국경제 | 2013.07.18 17:24 | 김선주

  • 김학의 前차관 등 유력인사 성접대 사실 확인

    경찰, 윤중천 등 18명 기소 송치…병원장·교수·공무원 10여명 포함 김 前차관 뇌물 혐의 부분은 공소시효 지나 건설업자 윤중천(52·구속)씨의 유력인사 성접대 등 불법로비 의혹을 수사해 온 경찰청 수사팀은 윤씨 등 사건 관련자 18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사팀은 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경기도 일산 소재 모 대학병원의 전직 병원장 P씨 등 일부 유력인사가 윤씨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

    연합뉴스 | 2013.07.18 10:13

  • 경찰, 건설업자 '성접대' 의혹 18일 수사결과 발표

    윤중천씨·김학의 前차관 등 16명가량 기소의견 송치할 듯 건설업자 윤중천(52)씨의 유력인사 성접대 등 불법로비 의혹을 수사해 온 경찰이 4개월에 걸친 수사 결과를 18일 발표한다. 경찰청 수사팀 관계자는 17일 "오늘 오후까지 서류를 검토하고 수사 대상자 중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인원 등을 최종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사팀은 윤씨를 비롯해 윤씨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인물로 지목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윤씨의 공사 수주에 특...

    연합뉴스 | 2013.07.17 11:17

  • 경찰 '성접대 의혹' 김학의 前차관 병원 방문조사

    구체적 혐의에는 진술 거부…조만간 사건 마무리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유력인사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윤씨로부터 성 접대를 받은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입원 중인 병원에서 29일 방문 조사를 벌였다. 경찰청 수사팀은 전날 늦게까지 김 전 차관의 변호인과 조사 일정을 협의하다 이날 아침 방문 조사를 하기로 결정, 수사팀원 5명을 김 전 차관이 입원 중인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 보냈다. 수사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

    연합뉴스 | 2013.06.29 11:42

  • 경찰 '성접대 의혹' 김학의 前차관 방문조사 검토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유력인사 성접대 등 불법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윤씨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인물로 지목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병실로 방문 조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경찰청 수사팀 관계자는 28일 "김 전 차관의 입원이 길어지는 만큼 방문조사를 포함해 여러 가지 조사 방안을 김 전 차관 측에 제시하고 조사에 적극 응해 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아직 확답은 오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은 강원도...

    연합뉴스 | 2013.06.28 14:48

  • 警 "김학의 前차관, 성접대女에 고소 당해"

    건설업자 윤모씨(52)의 사회 유력인사 전방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성접대에 동원된 일부 여성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57)을 고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피해 여성 중 김 전 차관을 고소한 사람이 있다”며 “몇 명인지는 확인해 줄 수 없지만 김 전 차관에 대한 피해자의 처벌 의사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해당 여성은 윤씨의 강원 원주시 별장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 최음제를 복용한 뒤 김 전 차관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

    한국경제 | 2013.06.20 15:31 | 김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