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0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눈 마주쳤다고 70대 노인 폭행한 20대 남성, 살인미수로 기소

    ... 3시께 마포구의 한 아파트 현관에서 자신과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70대 남성 B씨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신장 180㎝가 넘는 A씨의 폭행으로 피해자 B씨는 안구 주변이 함몰되고 팔이 부러지는 등 1차 진단에서 전치 6주 이상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중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피해자 측이 살인미수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고소장을 제출하자 법리를 재검토 한 뒤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최다은 기자 m...

    한국경제 | 2021.05.17 18:03 | 최다은

  • thumbnail
    '1년간 괴롭힘' 제천 학교폭력 중학생 6명 내일 검찰 송치

    ... 청원인은 이어 "가해 학생들이 지난겨울 (제 아이에게) 제설제와 눈을 섞어 먹이고 손바닥에 손소독제를 부은 뒤 라이터로 불을 붙였으며 얼음덩어리로 머리를 가격했다"고 피해 내용을 적시했다. 또 "3학년이 돼서는 둔기로 다리를 맞아 전치 5주의 근육파열 진단을 받았고, 제 아이가 소금과 후추, 돌, 나뭇가지를 넣은 짜장면을 먹지 않자 머리를 둔기로 때려 전치 3주의 뇌진탕 피해를 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가해 학생이 SNS에 올린 '가방셔틀' 동영상을 ...

    한국경제 | 2021.05.17 17:01 | YONHAP

  • thumbnail
    말다툼 중 이웃에게 상처입힌 30대 벌금형 선고유예

    ... A(39·여)씨에게 벌금 100만원 선고를 유예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8일 경북에 있는 자기 땅과 이웃 토지 경계에서 측량하는 것을 구경하던 주민 B(65·여)씨에게 "우리 땅에 오지 마라"고 하며 밀쳐 전치 14일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 날 오후 B씨 땅 근처에 펜스를 설치하는 C(71·남)씨에게 욕을 하고 떠밀어 전치 14일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았다. 김 부장판사는 "A씨가 토박이 주민 등과 마찰로 실랑이를 ...

    한국경제 | 2021.05.17 14:16 | YONHAP

  • thumbnail
    헤어진 여친 무차별 폭행해 시신경 손상시킨 40대 실형

    ... 거절하다가 결국 지난해 8월 이씨를 만났다. 그 자리에서 이씨는 A씨에게 다른 남성의 전화 연락이 오자 화가 나 그를 무자비하게 폭행하기 시작했다. 이씨는 주먹과 발로 A씨를 폭행하고 목을 졸라 정신을 잃게 하는 등 행위로 골절 등 전치 8주 이상의 상해를 입혔다. A씨는 일부 뇌 신경이 마비돼 시신경이 손상됐다. 이씨는 A씨와 교제하던 작년 6월에도 다른 남성과 만남을 의심하며 손과 발로 A씨의 몸 여러 곳을 때리고 발로 걷어차 코뼈를 부러뜨리기도 했다. A씨가 ...

    한국경제 | 2021.05.15 08:00 | YONHAP

  • thumbnail
    "정지선 지켰다면" 광주 스쿨존 사망사고 운전자 징역 5년(종합)

    ... 오전 8시 45분께 광주 북구 운암동 한 아파트단지 앞 스쿨존에서 8.5t 화물차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세 남매와 아이어머니를 치어 유모차에 탄 만 2살 여아를 숨지게 하고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고로 아이 엄마는 전치 13주, 만 3살 여아는 전치 6주, 0세 남아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당시 세 남매 가족은 첫째 아이의 어린이집 등원을 위해 다른 두 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이었다. 피해자들은 반대 ...

    한국경제 | 2021.05.14 11:23 | YONHAP

  • thumbnail
    경로 때문에 말다툼하다 장애인 대리운전기사 폭행한 60대 입건

    ... 벗어나려 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한쪽 다리가 불편한 지체 장애 3급인 A씨를 넘어뜨리고, 폭행했다. 인근 가게 주인이 이를 보고 "왜 아픈 사람을 때리느냐"며 B씨를 만류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정형외과에서 전치 3주, 신경외과에서 전치 2주를 받고 현재 일을 하지 않고 있다. A씨는 "B씨가 가자는 길로 차를 몰면 또 말을 바꾸는 등 계속 시비를 걸어왔다"며 "B씨가 차에 탄 후 전화 통화로 다른 누군가와 다투는 것을 들었는데, 장애인인 ...

    한국경제 | 2021.05.14 09:30 | YONHAP

  • thumbnail
    4번째 음주운전 채민서, 대법원도 '집행유예' 확정(종합)

    ... 보기 어렵다"며 치상 혐의에 대해선 1심과 달리 무죄 판단했다. 피해자가 교통사고 발생한 후 한참이 지난 후에 진단서를 낸 것에 대해 "별다른 증상이 없는데도 허리가 뻐근하다는 말만 듣고 피해자 지인인 한의사가 전치 2주 진단서를 허위로 끊어줬다"는 채민서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 4번째 음주운전적발임에도 불구, 집행유예를 선고한 이유에 대해선 "채민서가 음주운전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숙취 운전으로 혈중 알코올농도가 아주 높지 ...

    한국경제 | 2021.05.14 08:59 | 김소연

  • thumbnail
    잇따른 학교폭력에 경북교육청 대책 마련 부심

    ... 수사를벌이고 있다. 특히 피해 학생 B군은 사건 발생 당시 가해 학생 일부가 자신을 화장실로 끌고 가 흡연 검사를 한다는 명목으로 바지와 속옷을 벗게 한 뒤 소변을 보도록 강요하고 4ℓ가량 물을 강제로 먹였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 때문에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고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에 대한 정신과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군 가족이 특수상해·협박, 미성년자 강제 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2·3학년 학생 12명이 가해 사실을 부인하자 양측 학생들을 상대로 한 심...

    한국경제 | 2021.05.13 17:12 | YONHAP

  • thumbnail
    술 취해 택시 기사·경찰관 잇달아 폭행한 취객 집행유예

    ... 수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북구 흥해읍 한 교차로에서 기사가 하차해 도망치자 택시 안에 있던 자세교정 보조의자를 들고 쫓아가 머리를 여러 차례 때리고 주먹과 발로 얼굴과 복부 등을 때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는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복부를 수차례 걷어차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술에 취해 특별한 이유 없이 운행 중인 택시 기사를 폭행했고 경찰공무원의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해 죄책이 무겁다"며 ...

    한국경제 | 2021.05.13 15:33 | YONHAP

  • thumbnail
    "안양 택시기사 폭행 가해자 강력 처벌" 靑청원 20만 넘어

    ... 가해자인 박모(21)씨는 지난 5일 오후 10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 난곡터널 부근에서 타고 가던 택시의 60대 기사를 도로에서 넘어뜨린 뒤 여러 차례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상해·공무집행방해 등)로 7일 구속됐다. 피해 택시기사는 전치 8주 이상의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아직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피해자가 자신이 구토한 것에 대해 나무라자 화가 나 범행을 처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의 ...

    한국경제 | 2021.05.12 09: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