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0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이나타운 논란에 '시끌시끌'…팩트체크로 진화 나선 강원도

    ... 아니다"고 밝혔다. 도는 "반중 정서를 심화시키는 역사 왜곡 움직임과 우월적 지위를 남용한 패권 행위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며 "다만 잘못된 정보를 근거로 한 허위 왜곡·주장의 무분별한 확산으로 인한 선의의 피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홍천군 북방면 전치곡리 일원 120만㎡ 규모로 추진하려던 이 사업은 2018년 12월 강원도 등과 업무협약을 했으며, 지난해 1월 자본금 50억원 규모로 특수목적법인(SPC)이 설립된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9 11:53 | YONHAP

  • thumbnail
    업어치기 제압 후 폭행…상대가 먼저 달려들었어도 정당방위아냐

    청주지법, 차량 소음 시비 끝 전치 10주 상해 입힌 20대 벌금형 자동차 배기음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차주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2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18일 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9)씨에게 벌금 3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청주시 청원구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자동차 배기음이 귀에 거슬린다는 이유로 B(46)씨와 말다툼 벌이던 중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를 업어치기로 ...

    한국경제 | 2021.04.18 11:01 | YONHAP

  • thumbnail
    20대 초반 음주운전 처벌만 3번…또 무면허 만취운전에 실형

    ... 승용차를 몰았다. 교통신호가 바뀌었음에도 정차해 있거나 중앙선까지 넘어 운전하는 모습을 발견한 경찰이 확성기를 통해 정차를 요구했으나 겁이 난 A씨는 도주했다. 결국 A씨는 마주 오던 순찰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 경찰관들에게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혔다. 조사 결과 A씨는 20대 초반에 음주운전으로만 벌금형 약식명령을 두 차례 받은 데 이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고, 특정범죄가중법상 도주치상 범죄도 저질러 집행유예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21.04.17 07:20 | YONHAP

  • thumbnail
    시속 120㎞ 질주로 행인 사망…오토바이 운전자 법정구속

    ...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했다. A씨는 2019년 6월 제한속도가 시속 60㎞이던 서울 영등포구 한 도로에서 시속 120㎞로 과속하던 중 앞서가며 차로를 변경하던 택시의 조수석을 들이받았다. 택시 조수석에 앉아있던 B씨는 전치 2주 상해를 입었고, 충격으로 오토바이가 인도를 덮쳐 행인 C씨가 사망했다. 1심 재판부는 "과속으로 운전하다 전방 주시 의무를 게을리해 심각한 결과를 야기했다"며 A씨에게 금고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지만, 법정에서 구속하지는 ...

    한국경제 | 2021.04.17 07:00 | YONHAP

  • thumbnail
    개 싸움이 주인 싸움으로…소화기 휘두른 30대男 징역 1년 구형

    ... 않고 피해자와 합의도 하지 못했다"면서 A씨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14일 직장동료인 B씨의 집에 자신의 반려견을 맡겼다. B씨의 반려견이 자신의 반려견을 물자 소화기로 B씨를 폭행, 전치 4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CCTV 확인 결과 당시 A씨는 B씨의 머리채를 잡은 채 소화기를 휘둘러 B씨의 눈가에 상처를 입히고, 소화기로 B씨의 몸을 수차례 내려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A씨 측 변호인은 "현재 ...

    한국경제 | 2021.04.15 22:17 | 이보배

  • thumbnail
    마스크 써달라는 초등생 때려 뇌진탕...30대 男 집행유예

    ... 똑바로 쓰고 이야기하세요"라는 취지의 이야기를 했고, 이에 화가 난 A씨는 B군을 잡아 넘어뜨린 후 심하게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또 옆에 있던 다른 초등생 C(12)군도 폭행했다. B군은 뇌진탕 등을, C군은 전치 6주의 중상을 입었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김성준 부장판사는 상해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수강도 명령했다. 판사는 "성인 ...

    키즈맘 | 2021.04.15 09:19 | 이진경

  • thumbnail
    폭력전과 40범 또 술취해 폭행했는데도…항소심서 감형

    ... 등을 고려했다"며 형량을 낮춘 이유를 밝혔다. 폭력 범죄로 40회 이상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A씨는 누범기간이던 지난해 6월 술에 취해 욕설을 퍼부으며 피해자 B(57)씨를 밀쳐 넘어뜨린 뒤 폭행해 갈비뼈 2대를 부러뜨리는 등 전치 4주의 상해를 입혔다. A씨는 2010년부터 2018년까지 4차례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했으며, 이 밖에도 수십차례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1심 재판부는 A씨가 계속적·반복적 폭력을 행사했고 재범의 위험성도 ...

    한국경제 | 2021.04.15 07:01 | YONHAP

  • thumbnail
    "마스크 제대로 쓰고 말해달라" 초등생 폭행한 30대 '집유'

    ... 씨는 B 군을 잡아 넘어뜨린 후 심하게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A 씨는 옆에 있던 C(12)군에게도 손으로 머리와 몸통을 잡아 바닥에 내리찍는 등 폭행을 가했다. 해당 폭행으로 인해 B 군은 뇌진탕 일으켰다. C 군은 전치 6주의 중상을 각각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김성준 부장판사는 상해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나아가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수강도 명령했다. ...

    한국경제 | 2021.04.14 18:38 | 김정호

  • thumbnail
    "마스크 잘 쓰고 말하세요" 지적하는 초등생 때려 뇌진탕

    ... 지적을 받았다. 이에 화가 난 A씨는 B군을 잡아 넘어뜨린 후 심하게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또 옆에 있던 다른 초등생 C(12)군도 손으로 머리와 몸통을 잡아 바닥에 내리찍는 등 폭행했다. B군은 뇌진탕 등을, C군은 전치 6주의 중상을 각각 입었다고 검찰은 밝혔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김성준 부장판사는 상해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수강도 명령했다. ...

    한국경제 | 2021.04.14 17:55 | YONHAP

  • thumbnail
    '온몸에 구타 흔적' 학교폭력 알고도 늑장 대응 초등학교 '논란'

    ... 보호자 등에 따르면 이 학교 6학년인 A(12)군은 지난 8일 등교 직후 학교 복도에서 동급생인 B(12)군에게 얼굴 등을 심하게 폭행당했다. 갖은 구실을 대며 돈을 가져오라는 B군의 요구를 거절했다는 이유였다. 안면부에 전치 3주에 해당하는 상해를 입고 고막이 빨갛게 부어오를 정도의 폭행이었지만 학교 측의 대응은 안일했다. 담임 교사가 "친구에게 맞아서 좀 다쳤다. 경위를 확인해보고 다시 연락드리겠다"고 부모에게 전화한 게 전부였다. A군의 상처는 ...

    한국경제 | 2021.04.14 17: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