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911-35920 / 37,5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비정규노조연대회의 출범

    정규직 독립노조들의 연대체인 '비정규노동조합연대회의'가 오는 30일 공식 출범한다. 한국노총은 28일 농협민주노조, 한국건설레미콘노조 등 노총 산하 17개 비정규직 독립노조가 가입된 '비정규노동조합연대회의'가 30일 결의대회를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비정규노조연대회의는 새 정부가 추진중인 비정규직 보호방안과 관련, 각 유형별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제도개선 방안 등을 모색해 나가게 된다. 한국노총은 "비정규직 노조들이 연대모임을 ...

    연합뉴스 | 2003.03.28 00:00

  • 2분기 취업 숨통 트인다 .. 잡코리아, 전자.자동차 채용 늘려

    ... 석유화학 중공업 조선 건설분야는 채용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유통.외식업종의 경우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의 채용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별로는 롯데백화점이 상반기내 6백여명의 직원을 채용하며 베니건스가 6월께 7백70명(정규직 1백70명), 스타벅스가 5월께 모두 3백여명을 충원할 계획이다. 한국후지제록스는 기술 영업 생산직분야에서 상반기내 1백40명을 채용하며 대우조선은 5월께 1백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

    한국경제 | 2003.03.28 00:00

  • [경제정책조정회의] (주요 개혁과제 추진일정) 집단소송제 내달 입법

    ... 구조개혁 추진 과제들은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마무리 짓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증권분야 집단소송제 도입과 주5일 근무제는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입법이 추진된다. 기업회계제도 개선, 상속.증여세 완전 포괄주의 도입, 비정규직 보호 강화 등의 입법화 작업도 올 상반기중 추진할 방침이다. 정부는 우선 대기업 지배주주에 의한 지배력 남용을 막기 위해 출자총액 제한과 상호출자 및 채무보증 금지 등의 규제는 현행 틀을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이를 통해 계열사간 ...

    한국경제 | 2003.03.27 00:00

  • 現代自노조 올해 임단협안 확정

    현대자동차노조(위원장 이헌구)는 올해 임금인상과 단체협약 개정 요구안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대의원대회를 갖고 11.01%(기본급 대비)의임금인상과 주40시간 근무, 비정규직의 처우개선, 노조의 경영참여, 국내외투자 공동결정 등을 핵심으로 하는 단협 요구안을 확정했다. 노조는 임금삭감 등의 기득권 저하 없는 주40시간(주5일제)근무제를 요구하고비정규직의 처우개선에 대해서는 정규직화나 정규직 임금의 80.01% ...

    연합뉴스 | 2003.03.27 00:00

  • 과기부, 올해 젊은 과학자에게 100억원 지원

    ... 연구활동지원사업은 박사학위 취득후 7년 이내인 젊은 학자를 대상으로 하며 과기부는 사업 1차연도인 올해 100억원의 예산을 확보, 27일부터 내달 24일까지 한국과학재단을 통해 희망자를 접수한다. 지원 유형은 지난 1월 1일을 기준으로 정규직에 임용된 지 5년 이내의 대학(교)전임강사 이상의 교수나 출연연구소, 국.공립연기관의 연구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과대학 소속의 비정규직 교수 및 연구요원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나뉘며 전자는 3년동안 최대 2억원의 연구시설비와 연간 2천500만원의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노.사 모두 기업별교섭 선호

    ... 노측은 기업별노조의 무관심 및반대(35.1%), 사용자 단체의 저항 및 반대(34.4%), 기업별 체제를 강화하는 법규정(15.8%), 상급단체의 능력부족(14.7%)이라고 응답했다. 산별 조직화와 교섭의 효과로 노.사 모두 비정규직 권익보호 및 근로자간 형평성 제고, 정치세력화, 복지향상, 노조의 교섭력 증가 등을 꼽았고, 사측은 노사분규증가와 기업 구조조정 실시의 어려움을 우려했다. 이밖에 오는 2007년부터 허용되는 복수노조에 대해 노조의 61.4%,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정규직 다섯명중 한명 '月 50만원도 못받는다'

    정규직 근로자 5명중 1명 이상은 월 50만원 미만의 저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노동연구원은 지난해 6월 급여를 기준으로 6만개 표본사업체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실태를 조사한 결과 50만원 미만의 저임금을 받는 근로자들이 전체의 22.1%로 분석됐다고 25일 밝혔다. 비정규직의 월평균 정기급여는 91만6천원, 특별급여를 포함한 월 임금 총액은 93만3천원이었으며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39.7시간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정기급여는 ...

    한국경제 | 2003.03.25 00:00

  • 정규직 다섯명중 한명 '月 50만원도 못받는다'

    정규직 근로자 10명 가운데 3명이 5인 이하 영세 사업장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5명 중 1명은 월 50만원 미만의 저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동연구원이 지난해 6월 급여를 기준으로 6만개의 표본 사업체를 뽑아 25일 발표한 '2002년 비정규 근로자 근로실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상 비정규직 근로자의 27%가 5인 이하 영세 사업장에 속해 있다. 이에 반해 3백인 이상 대규모 사업장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

    한국경제 | 2003.03.25 00:00

  • 파견직 급여, 정규직의 70~80% 수준

    파견직 급여가 정규직에 비해 상당히 못미치는 등 근무여건은 열악하지만 파견직 근로자는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채용정보업체 인크루트가 파견전문업체 6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해 25일 밝힌 결과에 따르면 정규직과 비교한 파견사원의 월급 수준을 묻는 질문에 응답업체의 40%가 '정규직의 70~80% 수준'이라고 답했다. 25%는 '정규직의 80~90% 수준', 16%는 '90% 이상', 12%는 '50~70% 수준'이라고 답했다. 직종별 월평균 ...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정규직 22%, 월 임금 50만원 미만

    정규직 근로자 다섯명 중 한명 이상이 월 50만원 미만의 저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노동연구원 안주엽동향분석실장이 지난해 6월 급여를 기준으로 6만개의 표본사업체를 대상으로 '비정규직 근로실태'를 조사 분석해 25일 발표한 결과 비정규직의 월 평균 정기급여는 91만6천원,특별급여를 포함한 월 임금총액은 93만3천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만원 미만의 저임금 근로자의 비중은 22.1%에 달했다. 월 평균 정기급여는 시간제 근로자가 ...

    연합뉴스 | 2003.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