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941-35950 / 37,5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硏, "올 노사관계 악화 우려"

    ... 또 "1분기 고용조정 예정 업체수는 조사대상 기업의 15.3% 684개로 전분기의 12.1%보다 3.2%포인트 높아졌다"면서 "고용조정이 본격화할 경우 노사관계 악화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연구소는 올해 주요 노동현안으로 ▲비정규직 문제 ▲임금.단체협상 ▲주5일 제도입 ▲외국인 근로자문제 ▲청년실업 ▲인력구조조정 등을 제시하고 "올 상반기가 노사안정과 노동시장 선진화 여부를 결정짓는 중대한 기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15~29세 청년층의 실업률이 전체 ...

    연합뉴스 | 2003.03.05 00:00

  • "경조사 휴가 줄여야" .. 경총, 연월차로 대체 주장

    ... 등 특별휴가를 최대한 축소하고 이를 연.월차 휴가로 대체할 것을 기업들에 권고했다. 경총은 4일 이같은 내용의 '2003년 단체협약 체결지침'을 발간, 전국 4천여개 회원사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 지침은 근로시간 단축과 비정규직 문제, 산별교섭, 불법쟁의행위 책임 등 주요 이슈를 포함해 74개 항목을 다루고 있다. 경총은 단체협약 유효기간 중에 주5일 근무제 도입을 위한 법률이 개정될 것에 대비해 경조휴가 하계특별휴가 등을 최대한 축소하고 이를 연.월차 ...

    한국경제 | 2003.03.05 00:00

  • 인권위,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 조사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김창국)는 이달 중순부터 정부 기구와 공기업,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근로자 차별에 대한 실태조사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인권위 관계자는 "공공영역이 민간영역을 선도한다는 의미에서 이달 중순부터공공영역의 비정규직 근로자 실태를 본격 조사키로 했다"며 "지난달부터 유시춘 상임위원 등 8명으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 자료 조사를 벌였으며 앞으로 현장조사를진행한 뒤 7,8월께 공청회 등을 거쳐 정책권고를 할 방침"이라고 ...

    연합뉴스 | 2003.03.04 00:00

  • 경총, '단체협약 체결지침' 배포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경영계를 지원하기 위한 '2003년 단체협약 체결지침'을 발간, 전국 4천여개 회원사에배포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지침은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 근로자 ▲인사.경영권 참여 ▲산별교섭▲산업안전보건 및 산업재해보상 ▲불법쟁의행위책임 등 올해 단체협약과정에서 경영계가 중점 제시해야 할 74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경총은 지침에서 노동계의 법정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법개정 요구와 관련, 단체협약 유효기간중 ...

    연합뉴스 | 2003.03.04 00:00

  • 경총 '단협 체결지침' 배포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발간한 올해 경영계의 '단체협상 체결지침'이 새 정부의 노동정책과 정면으로 배치하는 항목을 다수 포함하고 있어 향후 정부와 경영계의 충돌이 우려된다. 경총은 4일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 근로자 ▲인사.경영권 참여 ▲산별교섭▲산업안전보건 및 산업재해보상 ▲불법쟁의행위책임 등 올해 단체협약과정에서 경영계가 중점 제시해야 할 74개 항목의 지침을 발간, 4천여개 회원사에 배포했다. 경총은 지침에서 '노동계가 추진중인 산별노조 전환과 ...

    연합뉴스 | 2003.03.04 00:00

  • 은행원 22%가 비정규직

    국내 시중은행 직원의 22%는 비정규직 신분인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산업노조에 따르면 작년 말 9개 시중은행의 비정규직 직원은 1만8천200여명으로 전체 8만3천300여명의 21.8%를 차지했다. 이 중 국민은행은 비정규직 비중이 30%가 넘었고 외환은행과 한미은행이 27% 안팎으로 높은 편이었으며 신한, 기업, 제일은행도 20%에 가까웠다. 비정규직 비중은 작년 3월 말(19.1%)에 비하면 2.7%포인트 높아졌으며 두 군데은행을 제외하고 ...

    연합뉴스 | 2003.03.02 00:00

  • 정규직 처우개선 '폭풍' 예고 .. 금융노조, 올 중점사업

    금융산업노조가 은행내 비정규직 근로자의 조직화와 처우개선을 올해 중점 사업으로 추진키로 해 이 문제가 은행권 노사 관계의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금융산업노조는 "시중은행 직원의 약 22%를 차지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정규직과 업무상 차이가 별로 없음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근로조건 속에 일하고 있다"며 올해 비정규직의 조직화와 근로조건 개선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금융노조는 이를 위해 여성국과 정책국을 중심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

    한국경제 | 2003.03.02 00:00

  • [전문기자코너] 노동개혁 신중해야

    ... 태세다. 신임 권기홍 장관은 취임사에서 "노동부는 노동자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한다. 재계나 경제부처를 신경쓸 필요는 없다"고 강조,또다른 형태의 개혁정책이 강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권 장관은 대통령직 인수위 간사 시절 비정규직 균등대우,산별교섭 유도 등 재계와 노동부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쟁점들을 정책과제로 채택했다. 이러한 점을 감안할때 진보성향인 권 장관의 앞으로의 행보는 불을 보듯 뻔하다. 시대도 변했고 사람도 바뀌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어설픈 ...

    한국경제 | 2003.03.02 00:00

  • [한경 데스크] 경제는 '실험대상' 아니다..이학영 <경제부장>

    ... 밝혀온 정책 의지와도 맞물려 있어 더욱 주목된다. 노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양대 노총을 방문한 자리에서 "현재는 (노동계에 비해)경제계가 힘이 세지만 향후 5년 동안 이런 불균형을 시정할 것"이라고 다짐한 바 있다. 일시직 등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처우를 정규직 근무자와 같이 보장하는 '동일노동 동일임금제도' 도입 등 핵심 현안에 대해 노동계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약속이었다. 그러나 노동계가 과연 사용자(기업)와의 관계에서 일방적 '약자'였는지도 의문이거니와,'불균형 ...

    한국경제 | 2003.03.02 00:00

  • 노동.농업정책 등 확 바뀐다 .. 파격발탁 장관들 잇따른 변화 주문

    ...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앞으로 노동행정이 근로자의 권익 옹호쪽에 더욱 비중을 두게될 것임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권 장관은 취임기자회견에서도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저해해서는 안되지만 비정규직관련 제도를 개선해 비정규직 양산을 막고 부당한 차별을 시정하겠다"고 강조, 차별철폐에 무게를 둘 것임을 명확히 했다. 이에 따라 노동부는 비정규직의 균등대우를 실현하기 위해 보호 필요성이 있는 직업군을 선정하고 보험료의 부담주체, ...

    한국경제 | 2003.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