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421-37430 / 40,0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총, 단체협약 체결지침 배포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단체협약 체결지침을 통해 정규직과 비정규직 동등대우 요구 등 비정규직 관련 노조의 요구를 거부하도록 했다. 아울러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노동계 주장과 큰 차이를 보였던 기존 지침을 고수해 주5일제 도입과정에서 노사간 적지않은 갈등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경총은 '2004년도 단체협약 체결지침'을 발간, 전국 4천여개 사업장에 배포했다고 8일 밝혔다. 경총은 지침에서 비정규직 근로자와 관련, "근로자의 채용과 운용은 단체교섭의 ...

    연합뉴스 | 2004.03.08 00:00

  • 노동계 "경총지침은 선전포고"

    ... 노동계가 파업 대응도 불사하겠다며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노총은 "경총이 산하 기업에 내려보낸 단체협약 지침은 노동계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노동자들의 강한 저항과 투쟁을 불러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노총은 성명에서 "비정규직 노동자의 차별해소 요구를 거부하도록 하는 것은 사업장 내에서 갈등의 불씨를 키워 대립적 노사관계로 가겠다는 발상"이라며 "경총 지침대로라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 노동 조건 차이는 더욱 벌어질 수밖에없다"고 덧붙였다. 한국노총은 ...

    연합뉴스 | 2004.03.08 00:00

  • 공정위-노동부, 조선업종 합동 특별점검

    ... 조선업체와 하도급업체간 임금, 복지 등 근로조건의 차이, 비용 부담 전가를 위한 부당 하도급 계약 여부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노동계에서는 그동안 대형 조선업체들이 사내 하도급 비중을 늘리고 하도급업체들은 근로조건이 열악한 비정규직을 대거 고용하는 방식으로 인건비 등 비용 부담을전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돼 왔으며 지난달 14일에는 현대중공업 사내 하도급업체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박일수씨가 분신자살해 큰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수기자 ...

    연합뉴스 | 2004.03.08 00:00

  • 중기청, 5개 '특수목적 투자펀드' 운용 어떻게…

    ... 러시아 인도 중국) 등 성장가능성이 큰 국가에 투자하는 기업에 우선권을 줄 예정이다. ◆일자리 창출펀드=안정적인 고용창출을 위해 결성되는 펀드다. 창업 3년미만 기업에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1억원 투자에 10명 이상의 정규직 고용을 만들어낼 수 있는 기업이라면 투자받을 수 있다. 이 펀드는 창업보육센터 졸업기업,정부기술개발사업 선정기업 등에 우선권이 주어진다. 중기청은 이 펀드를 통해 총 4천명의 신규고용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대...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은행 신규 인력 83%가 비정규직..대졸 취업 불가능

    국내 은행들이 정규 사원 채용을 억제하고 임시직을 대폭 확대하면서 비정규직 직원의 비중이 전체 인력의 30%에 육박하고 있다. 이는 은행들이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창구에서 돈을 세는 텔러나 콜센터의 상담요원 등을 가능한 한 임시직으로 충원하고 다른 분야도 가능하면 비정규직으로 충원하는 고용 정책을 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대학 졸업생들의 은행 취업 문이 사실상 봉쇄돼 고학력 청년 실업 증가를 더욱 부추기는 요인이 되고 있다. 7일 금융 ...

    연합뉴스 | 2004.03.07 00:00

  • 기업들 곤혹 ‥ 일자리 늘리기 앞장서라면서…비정규직 처우 개선하라 하고…

    유한킴벌리식 일자리 나누기 권장, 노ㆍ사ㆍ정 일자리 창출 특위 구성, 비정규직 처우개선 입법 추진, 하청업체 임금부담 전가 처벌 등 최근 정부가 내놓은 일련의 노동정책에 대해 기업들이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울산과 구미 등 제조업 현장의 경영자들은 "해마다 고율의 임금 인상과 고용 보장을 요구하는 기존 노조가 양보할 기미를 보이지 않는데 비정규직 처우 개선, 하청업체 문제까지 떠맡을 경우 경영부담이 너무 크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실업대란 시대에 ...

    한국경제 | 2004.03.05 00:00

  • thumbnail
    기업 "부담은 어쩌나…"곤혹 ‥ 비정규직 처우 개선하라 하고…

    노사정 일자리 창출 특위구성과 비정규직 처우개선,하청업체 임금부담전가 처벌 등 정부가 내놓은 일련의 노동정책에 대해 기업들이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대기업 관계자들은 "일자리를 창출하자는데 드러내놓고 반대할 명분이 없지만 해마다 고율의 임금인상과 고용보장을 요구하는 노조가 양보한다는 보장이 없는 가운데 비정규직 처우개선까지 떠맡을 경우 경영부담이 너무 크다"고 하소연한다. 기업들은 정규직 노조의 '고통분담안'을 정부가 이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

    한국경제 | 2004.03.05 00:00

  • 日, 청년실업 2010년 사상 최악 전망..UFJ

    일본에서 정규직을 얻지 못하는 청년실업자수가 오는 2010년에는 사상 최다수준인 476만 명으로 2001년의 417만 명보다 크게 늘어나 경제성장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일본 민간연구소 UFJ가 4일 전망했다. UFJ는 이같은 청년 실업자수 증가는 새로운 구직자들의 수가 늘어나는 것이 주요 요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UFJ는 청년 실업자들은 정규직 노동자들보다 적게 벌기 때문에 청년 실업자가증가하면 사회 전체의 구매력이 약화되고 그 결과 국가 ...

    연합뉴스 | 2004.03.05 00:00

  • "비정규직 성공모델 만들어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4일 비정규직 노동자차별 시정대책과 관련, "비정규직 문제는 정부가 합리적인 해결 준거와 방향을 제시해야 하는 만큼 공공부문에서 모범적인 사례들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오전 청와대에서 노동부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시장 활력을 살리면서 노동자들이 미래에 대해 불안을 느끼거나 차별당하지 않고 갈 수 있는 성공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하고 "범정부적으로 지원할테니 장기적으로 안정된 제도를 만들어 ...

    연합뉴스 | 2004.03.04 00:00

  • '비정규직 보호' 연내 입법 추진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 파견근로자 등 비정규직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올해안에 마련된다. 또 공무원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는 공무원노조법안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17대 국회 개원 이후 제출돼 입법이 추진된다. 김대환(金大煥) 노동장관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에게 올해 비정규직 보호와 공무원 노동기본권 보장, 퇴직연금제 도입, 일자리 만들기, 주 5일근무제의 원만한 시행, 외국인 고용허가제 정착, 노사갈등 관리를 통한 ...

    연합뉴스 | 2004.03.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