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451-37460 / 40,0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업들 곤혹 ‥ 일자리 늘리기 앞장서라면서…비정규직 처우 개선하라 하고…

    유한킴벌리식 일자리 나누기 권장, 노ㆍ사ㆍ정 일자리 창출 특위 구성, 비정규직 처우개선 입법 추진, 하청업체 임금부담 전가 처벌 등 최근 정부가 내놓은 일련의 노동정책에 대해 기업들이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울산과 구미 등 제조업 현장의 경영자들은 "해마다 고율의 임금 인상과 고용 보장을 요구하는 기존 노조가 양보할 기미를 보이지 않는데 비정규직 처우 개선, 하청업체 문제까지 떠맡을 경우 경영부담이 너무 크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실업대란 시대에 ...

    한국경제 | 2004.03.05 00:00

  • 日, 청년실업 2010년 사상 최악 전망..UFJ

    일본에서 정규직을 얻지 못하는 청년실업자수가 오는 2010년에는 사상 최다수준인 476만 명으로 2001년의 417만 명보다 크게 늘어나 경제성장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일본 민간연구소 UFJ가 4일 전망했다. UFJ는 이같은 청년 실업자수 증가는 새로운 구직자들의 수가 늘어나는 것이 주요 요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UFJ는 청년 실업자들은 정규직 노동자들보다 적게 벌기 때문에 청년 실업자가증가하면 사회 전체의 구매력이 약화되고 그 결과 국가 ...

    연합뉴스 | 2004.03.05 00:00

  • '비정규직 보호' 연내 입법 추진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 파견근로자 등 비정규직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올해안에 마련된다. 또 공무원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는 공무원노조법안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17대 국회 개원 이후 제출돼 입법이 추진된다. 김대환(金大煥) 노동장관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에게 올해 비정규직 보호와 공무원 노동기본권 보장, 퇴직연금제 도입, 일자리 만들기, 주 5일근무제의 원만한 시행, 외국인 고용허가제 정착, 노사갈등 관리를 통한 ...

    연합뉴스 | 2004.03.04 00:00

  • "비정규직 성공모델 만들어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4일 비정규직 노동자차별 시정대책과 관련, "비정규직 문제는 정부가 합리적인 해결 준거와 방향을 제시해야 하는 만큼 공공부문에서 모범적인 사례들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오전 청와대에서 노동부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시장 활력을 살리면서 노동자들이 미래에 대해 불안을 느끼거나 차별당하지 않고 갈 수 있는 성공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하고 "범정부적으로 지원할테니 장기적으로 안정된 제도를 만들어 ...

    연합뉴스 | 2004.03.04 00:00

  • "옛날의 노무현이 아닙니다" ‥ 盧대통령, 민노총 지도부 면담

    ...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시장의 기능을 무시하기 어려워 정부가 제도를 통해 뒷받침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며 "균형을 잡는 것은 어려움이 있지만 적절한 타협점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특히 "공공부문의 노사관계와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통해 전체 노동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본다"며 "시장의 저항과 반발이 최소화되는 범위에서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최근 정국이 봄바람의 시초인 꽃샘추위 같다"는 이 위원장의 말을 받아 "꽃샘바람은 아무리 ...

    한국경제 | 2004.03.04 00:00

  • 분규 잦은 20개 사업장 행정지도‥노동부 올 7대 중점과제

    노동부가 올해 중점 추진키로 한 업무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 비정규직의 차별해소 방안이다. 하청업체에 대한 임금인상 부담을 전가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제하고 공공부문 비정규직에 대한 대책을 조속히 추진키로 한 것은 비정규직 차별해소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볼수 있다. 노무현 대통령도 이날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올해 비정규직 차별해소문제가 주요 이슈가 될 것"이라며 "우선 공공부문에서 모범적인 방향을 만드는데 역점을 ...

    한국경제 | 2004.03.04 00:00

  • 대한상의가 조언하는 청년실업 탈출 10계명

    ... 끊임없는 학습능력을 갖춰야 한다. ◆경력관리에 만전을 기하라 = 주요 기업들은 신입사원을 채용하기 보다는 실무경험이 있는 경력자 위주로 채용하는 관행이 확산되고 있다. 자신이 목표하는 직장을 한번에 이루려 하지 말고 계약직이나 비정규직이라도 전문성 확보차원에서 경력을 쌓는데 유리하게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업문화를 이해하고 조직중심의 사고를 가져라 = 아무리 뛰어난 능력을 가졌더라도 기업문화, 기업의 경영철학에 맞지 않는다면 사원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

    연합뉴스 | 2004.03.04 00:00

  • "출연기관 비정규 연구직 처우 열악"

    정부출연연구기관 비정규직 연구자들의 임금은 도시근로자 평균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고 40% 가량은 4대 보험의 혜택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과학기술노조(위원장 이성우)와 민주노동당 대전시지부는 최근 전국의 정부출연연구기관 중 10개 기관 비정규직 연구자 39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들 비정규직 연구자들의 평균 임금은 128만원으로 지난해말 도시근로자 월평균 임...

    연합뉴스 | 2004.03.04 00:00

  • 하청업체에 임금부담 전가 못한다

    앞으로 원청업체가 하청업체에 임금 인상 부담을 전가할 경우 공정거래법상 규제를 받는다. 또 오는 10일까지 각 부처 산하 공기업으로부터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 해소 방안을 받아 이달 중 비정규직 해소 모델을 확정한다. 김대환 노동부 장관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에게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올해 7대 중점과제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노동부는 구조조정 확대에 따라 비정규직의 근로조건 격차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점을 감안, 비정규직 ...

    한국경제 | 2004.03.04 00:00

  • 노대통령 민노총 지도부 오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4일 낮 이수호(李秀浩)위원장 등 지난 1월 구성된 민주노총 신임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 하며 비정규직 차별철폐 등 노동계 주요 현안들에 대한 의견을 듣는다. 이날 오찬에는 민노총에서 이 위원장 외에 강승규 수석부위원장, 이석행 사무총장이, 정부측에서는 김대환(金大煥) 노동장관, 김원배(金元培) 노사정위 상임위원이각각 참석하고 박봉흠(朴奉欽)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배석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찬은 ...

    연합뉴스 | 2004.03.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