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471-37480 / 40,0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자리 200만개 구호에 그칠수도" ‥ 현대경제硏

    ... 3.8%포인트(2000년∼올 1월)까지 벌어졌다. 전체 실업자중 청년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98∼99년 월 평균 43.2%에서 2000∼올 1월에는 46.9%로 높아졌다. '고용의 질' 역시 악화돼 2002년 말 20대 취업자 중 정규직의 비중은 49.8%로 10년 전(61.2%)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이와 함께 지난해 서울과 6대 광역시의 비농가 부문 취업증가율은 대전(0.6%) 울산(0.4%)만 증가세였을 뿐 인천(-0.4%) 서울(-0.5%)도 부진을 면치 ...

    한국경제 | 2004.03.02 00:00

  • 대법원 "실업자도 노조설립 가능"

    ... 경우 노조로 인정하지 않도록규정한 노조법 조항은 기업별 노조의 경우에만 적용돼야 하며 지역별 노조 성격을가진 원고가 `구직중인 여성 노동자'를 포함한다고 해서 노조 설립을 거부할 수는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여성노조는 99년 1월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25명으로 설립총회를 가진 뒤 이듬해 8월 설립신고를 했다가 `구직중인 여성 노동자를 조합가입 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근로자가 아닌 사람의 노조가입을 허용하는 것'이라는 이유로 설립신고서가 반려되자 소송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3.02 00:00

  • 연령.지역별 고용 격차 심화 .. 현대경제硏

    ... 격차가3.8% 포인트로 확대됐다. 전체 실업자 가운데 청년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98~99년의 월 평균 43.2%에서 2000~2004년에는 46.9%로 높아졌으며, 고용의 '질' 역시 악화돼 2002년 말 현재20대 취업자 중 정규직의 비중은 49.8%로 10년 전의 61.2%에 비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난해 7대 광역시의 비농가 부문 취업증가율은 ▲대전 0.6% ▲울산0.4% ▲인천 -0.4% ▲서울 -0.5% ▲광주 -1.2% ▲대구 ...

    연합뉴스 | 2004.03.02 00:00

  • "정치인이 불로소득 가장 많을 것"

    20∼30대 젊은이들은 노력이나 서비스에 비해터무니없이 높은 수입을 챙기고 있는 직업으로 정치인을 꼽았고, 반대로 비정규직직장인이 노력이나 실력에 비해 너무 수입이 적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www.bien.co.kr)가 지난달 17∼23일 결혼 적령기의 미혼남녀 6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정치인(45.0%)이 불로소득을 가장많이 챙길 것 같은 직업으로 뽑혔고 유흥업계(16.6%), 종교계(8.8%), ...

    연합뉴스 | 2004.03.01 00:00

  • 김 예산 장관, 지방도 톱다운 예산편성 도입

    ... 수사를 통해 정치권의 불법 정치자금 조성 사실이 드러나면서 정치자금의 투명화와 함께 선거자금을 정부에서 지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주장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김 장관은 이어 논란이 되고 있는 공공 부문의 비정규직 처우 개선과 관련, "비정규직 상시 근무자의 업무 내용이 정규직과 유사하다면 정규직으로 옮겨 가는 것이바람직하다고 보며 다만 단계적으로 하느냐, 아니면 한꺼번에 하느냐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동연구원의 발표에 ...

    연합뉴스 | 2004.03.01 00:00

  • [다산칼럼] 이제는 경제? .. 安國臣 <중앙대 경제학 교수>

    ... 세우면 현 경제난국이 곧 풀릴 것이라는 잘못된 기대를 일반국민에게 심어주는 말이기 때문이다.이런 환상적인 특단의 대책은 없다. 뜨거운 가슴에 이끌리는 현 정부에 특단의 대책을 주문하면 법인세 인하,정부지출 확대,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창출,신용불량자 구제등 대중영합적 경기부양책들만 양산되기 십상이다. 이런 대책들은 득보다 실이 많고 일본의 경험에서 보는것처럼 재정을 엄청난 적자의 늪에 빠뜨린다.이런 큰 허점에도 불구하고 많은 교수들이 성명에 동참했다. 왜 그랬을까? ...

    한국경제 | 2004.03.01 00:00

  • "지자체 예산편성 자율성 강화" ‥ 김병일 예산처장관

    ... 지자체들이 예산을 신청하면 예산처가 심의 결정하는 기존의 상향식과 달리 예산처는 각 지자체에 가용 예산의 한도만 정해 주고 지자체가 스스로 한도 내에서 돈을 어디다 어떻게 쓸 지를 결정하는 시스템이다. 김 장관은 또 공공부문 비정규직 직원들의 처우 개선과 관련, "공공부문 비정규직 상시 근무자의 업무 내용이 정규직과 유사하다면 정규직으로 옮겨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다만 단계적으로 하느냐, 아니면 한꺼번에 하느냐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04.03.01 00:00

  • 외환銀, 카드직원 8명 정리해고

    ...환카드[038400] 인력 구조조정이 노사간 진통을겪던 끝에 직원 8명이 정리해고되는 선에서 최종 마무리됐다. 외환은행은 29일 희망퇴직을 신청한 외환카드 직원이 211명에 그쳐 외환카드 노조와 합의한 희망퇴직 수준인 전체 정규직원(662명)의 35%(231명)에 못미쳤다고 밝혔다. 외환은행은 이에 따라 전체 희망퇴직 수준을 당초 35%에서 33%(219명)로 낮추되모자라는 8명에 대해서는 인사고과 등 근무 평가에 따라 별도로 대상자를 선정해 정리해고하기로 ...

    연합뉴스 | 2004.02.29 00:00

  • 외환카드 231명 減員 전격합의 ‥ 노사 밤샘 협상끝에 타결

    외환은행과 외환카드 노조의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돼 대량 정리해고 사태를 모면했다. 외환은행과 외환카드 노조는 지난달 27일부터 밤샘 협상을 벌인 끝에 28일 희망퇴직을 통해 외환카드 정규직원 6백62명의 35%에 해당하는 2백31명을 감축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외환카드 노조는 필수 전산요원 30명을 즉시 업무에 복귀시키고 나머지 노조원들도 2일부터 정상 근무키로 했다. 외환은행은 퇴직자에게 기존 희망퇴직금에 평균 임금 1개월치를 더 얹어 ...

    한국경제 | 2004.02.29 00:00

  • 외환카드 사태 극적 타결

    ...940]과 외환카드[038400] 노조의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돼 은행권 최초의 대량 정리해고 사태를 모면했다. 외환은행과 외환카드 노조는 27일 오후부터 밤샘 마라톤 협상을 벌인 끝에 28일정리해고 없이 희망퇴직을 통해 외환카드 정규직원 662명의 35%에 해당하는 231명을감축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이로써 외환카드 노조는 작년 12월 이후 두 달여 동안 지속된 파업을 이날짜로철회했다. 이번 협상에서 외환은행은 당초 54.7%에 달했던 감원 폭을 35%로 ...

    연합뉴스 | 2004.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