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621-37630 / 38,9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전직 노조간부 노무현 후보 지지 선언

    ... 제시하고 동북아 평화 및 공동번영을 다짐하고 있는 노 후보 지지를 결의한다"고 밝혔다. 노조간부들은 또 "최단 시일에 전 산업의 주5일, 주40시간제 시행과 공무원에 대한 노동기본권 보장, 주요 기간산업의 민영화 정책 재검토,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차별 시정과 여성.장애인.외국인 노동자.노년층을 보호하겠다는 등의 노 후보 약속과 정책도 함께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정치위원회 회의를 통해 이회창(李會昌) 후보 지지를 공식 결정한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의장 ...

    연합뉴스 | 2002.12.11 00:00

  • [大選후보 TV합동토론회] 경제토론 지상중계

    ◆비정규직 -사회자=비정규직 근로자 문제를 어떻게 풀겠나. △노무현 후보=비정규직이 없을 수는 없지만 지금은 56%로 너무 많다. 파견근로가 남용되는 것을 철저히 단속해야 한다. 비정규직에 대한 임금과 차별 대우도 해소되도록 규제해야 한다. △권영길 후보=비정규직은 김대중 정권이 저지른 가장 큰 실정 중 하나다. 근로자파견법을 철폐하고 용역업체를 해체해야 한다. 보험설계사와 레미콘노동자,골프장 캐디 등에 대해서도 노동권을 부여해야 한다. ...

    한국경제 | 2002.12.10 00:00

  • [大選후보 TV합동토론회] 李 "주5일제 시행 시기상조"

    ... 나라에서도 1인당 국민소득이 1만5천달러가 된 이후에 실시하기 시작한 만큼 현 단계에서는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반면 노 후보는 '선시행 후보완'을 주장했다. 대신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비정규 노동자의 휴가일수를 정규직 노동자와 차별없는 보장을 제시했다. 권 후보도 "당장 도입돼야 한다"며 노 후보와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은행민영화와 관련,두 후보 모두 "재벌의 은행 소유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민영화는 추진하되 산업자본의 은행 ...

    한국경제 | 2002.12.10 00:00

  • 경제토론 쟁점별 입장

    ... 이후에 실시하기 시작한 만큼 현 단계에서는 시기상조"라는 것이다. 반면 노 후보는 주5일 근무제는 조속히 실현하되 시행시기는 차기 대통령 임기중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신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 비정규 노동자의휴가일수를 정규직 노동자와 차별없는 보장도 제시하고 있다. 권 후보는 "당장 도입돼야 한다"며 조속실시를 주장했다. 노동시간을 단축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하고 나눠가져야 한다는 논리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최이락 신지홍기자

    연합뉴스 | 2002.12.10 00:00

  • 노동계,전경련 '노동개혁과제'에 반발

    ... 민주노총도 "노동권 박탈을 요구하는 전경련의 주장은 차기정부의 노사관계를사실상 전쟁상태로 몰아가려는 위험천만한 도발"이라며 "정권교체기를 틈탄 허무맹랑한 여론몰이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사회복지예산 세계 130위, 비정규직 세계 최고비율, 노동시간 세계7위의 한국 노동자들이 어떻게 국제기준을 초과해 지나친 권리를 누리고 있다는 것이냐"며 "외환위기로 5년간 노동자.서민이 참기 어려운 고통을 겪는 동안 재산을 늘린 재벌과 부유층은 반성하고 자숙해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2.12.10 00:00

  • 한국노총, 대선공약 비교 분석

    한국노총은 10일 각 정당 대선후보의 공약집을 요약 분석한 정책자료집을 산하 조직에 보내 조합원들이 자율적으로 지지후보를 선택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자료집에는 주5일 근무제, 경제특구, 비정규직 대책, 공무원노조, 노사정위원회,고용안정, 재벌정책, 사회보험, 여성할당제 등 25개 분야에 대한 노총의 요구안과각 후보의 대선공약이 비교 분석돼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기자 ofcourse@yna.co.kr

    연합뉴스 | 2002.12.10 00:00

  • [大選후보 TV합동토론회] 경제.과학분야 : '사회자 질문형'

    ◆ 비정규직 - 사회자 =비정규직 근로자 문제를 어떻게 풀겠나. △ 노무현 후보 =비정규직이 없을 수는 없지만 지금은 56%로 너무 많다. 파견근로가 남용되는 것을 철저히 단속해야 한다. 비정규직에 대한 임금과 차별 대우도 해소되도록 규제해야 한다. △ 권영길 후보 =비정규직은 김대중 정권이 저지른 가장 큰 실정중 하나다. 근로자파견법을 철폐하고 용역업체를 해체해야 한다. 보험설계사와 레미콘노동자, 골프장 캐디 등에 대해서도 노동권을 ...

    한국경제 | 2002.12.10 00:00

  • [大選후보 TV합동토론회] 경제.과학분야 : '3大 쟁점'

    ... 지적했다. 이에 대해 노 후보는 "소비조장뿐 아니라 저금리 상황과 은행들의 가계대출 위주 영업,신용카드 남발 등이 복합적인 원인으로 작용했다"며 "이들 요인을 하나씩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체 근로자의 56%에 해당하는 비정규직 근로자 문제에 대해서도 후보간 목소리에 강도의 차이가 뚜렷했다. 이 후보는 "비정규직 근로자는 고용 유연성을 위해 불가피하지만 그 수가 너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게 문제"라며 "근로감독관 제도 등을 철저히 해 비정규직 차별대우에 ...

    한국경제 | 2002.12.10 00:00

  • 조흥銀 노조 11일 총파업.. 전산직도 포함

    ... 4백60여개 점포에 최소한의 인력도 남기지 않은 채 전면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노조는 특히 은행의 핵심 인프라인 전산시스템까지 중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참가 예상인원은 노조원 5천4백여명과 비정규직을 포함해 7천∼8천명에 이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흥은행 노조가 파업을 강행할 경우 입출금이나 대출,어음결제,수출환어음 매입 등 모든 영업에 차질이 생겨 1천만명에 달하는 개인고객과 8천여 기업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을 전망이다. 더욱이 ...

    한국경제 | 2002.12.09 00:00

  • 조흥은행 노조파업 긴장감 고조

    ... 말했다. 노조는 이에 따라 전국 460여개 점포에 `살을 에는 심정으로 잠시 고객님 곁을떠납니다'라는 제목의 대고객 안내문을 일제히 게재했다. 노조는 파업에 가담하는 인원이 노조원 (5천400여명)을 포함한 전직원 6천700여명에 비정규직원까지 모두 8천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노조 관계자는 "임원급을제외한 전직원이 파업에 동참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9일 전국 각 분회(지점) 단위로 파업결의 대회를 갖고 총파업 투쟁일정을 최종점검하고 10일 저녁에는 파업전야 ...

    연합뉴스 | 2002.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