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631-37640 / 39,8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기업 여성채용 민간기업에 뒤져

    211개 공기업과 정부산하기관의 여성근로자 비율이 26%에 불과하고, 특히 정규직은 17.7%에 지나지 않는 등 공기업의 여성 취업실태가 민간기업에 비해 훨씬 열악한 것으로 9일 드러났다. 노동부가 국회 환경노동위 홍문종(洪文鐘.한나라) 의원에 제출한 `공기업 및 정부산하기관 여성 근로자 고용실태'에 따르면 211개 공기업 및 정부산하기관 근로자21만명중 여성 근로자는 5만4천534명(26%)에 그쳤으며 더욱이 정규직 여성근로자는전체 17만2천725명 ...

    연합뉴스 | 2003.10.09 00:00

  • 한경연, "외국기업 친화적 경영환경 구축필요"

    ... 등의 한국투자환경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외국인들이 이런 부문의 개선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연은 이에따라 법인세를 홍콩, 싱가포르 수준으로 낮추고 노동시장 유연성을 높일 수 있도록 현재 27개국 중 2번째로 엄격한 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해고제한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노사문제에 법과 원칙을 일관성있게 적용하고 무노동 무임금 원칙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동산 보유세제와 관련, 토지와 건물에 대한 통합과세와 시장거래가에의한 ...

    연합뉴스 | 2003.10.09 00:00

  • 노동부.직업상담원 노조 협상 결렬

    ... 관계자는 8일 "직업상담원 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간 이후 어제 첫 접촉을갖고 마라톤협상을 가졌지만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며 "오늘 오후 4시 교섭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직업상담원 노조는 ▲ 기본급 대비 17% 인상 ▲동일노동 동일임금 적용 ▲ 고용불안없는 정규직화 ▲ 일용잡급으로 분류된 임금예산을 인건비 항목으로 전환해 줄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chunjs@yna.co.kr

    연합뉴스 | 2003.10.08 00:00

  • 노동부, 직업상담원 노조와 첫 교섭

    ... 이후 고용안정센터 일부 업무가 차질을 빚고 있는 만큼 민원인 불편을 최대한으로 해소하기 위해 노조와 교섭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직업상담원 노조는 ▲ 기본급 대비 17% 인상 ▲ 동일노동 동일임금 적용▲ 고용불안없는 정규직화 ▲ 일용잡급으로 분류된 임금예산을 인건비 항목으로 전환해 줄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노동부는 직업상담원 노조가 지난 6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갔지만 대체인력446명을 투입, 외국인 불법 체류자 신고와 실업급여업무를 정상적으로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노동부, "불법 체류신고.실업급여 업무 정상"

    ... 취업알선 업무량은 평소보다 30%가량 줄었다. 노동부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사당고용안정센터에서 직업상담원 노조와 교섭을벌일 예정이다. 직업상담원 노조는 ▲ 기본급 대비 17% 인상 ▲ 동일노동 동일임금 적용 ▲ 고용불안없는 정규직화 ▲ 일용잡급으로 분류된 임금예산을 인건비 항목으로 전환해줄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동부는 직업상담원 노조원 1천823명 가운데 88.5%인 1천614명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내년 노동부 직업상담원 봉급 8% 인상

    정부내 대표적인 비정규직인 노동부 산하 고용안정센터의 비정규직에 대한 처우가 대폭 개선된다. 7일 기획예산처에 따르면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전날부터 파업에 들어간 전국 155개 고용안정센터 직업상담원 노동조합원 1천845명의 봉급을 내년에는 올해보다 8% 인상할 방침이다. 이는 일반 공무원의 내년 임금 인상률 3%에 비해 3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이에 따라 직업상담원들의 평균 임금은 현행 1천800만원에서 1천944만원으로 높아지게 된다.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간부 잇따라 해고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조(위원장 안기호) 간부들에 대한 사측의 해고가 잇따라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노동탄압'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6일 민주노총과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에 따르면 지난 7월9일 '현대차 비정규직노조'가 설립됐으나 위원장 등 간부들이 '집단행동 주도' 및 '이력서 허위기재' 등의 이유로 잇따라 해고됐다. 안기호 위원장은 소속 M산업으로부터 불법 집단행동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됐고, 서쌍용 사무국장은 소속 S산업이 지난 9월말로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온건중도 표방 `시민의 힘' 공식 출범

    ... 대응해왔다"며 "앞으로 특정 정치세력과 손잡지 않고 어느 정당이 진정서민을 위해 일했는지 분석해 깨어있는 시민이 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의 힘'은 이날 서민정책 수립, 가족동반 자살자 위령제, 부정부패 추방,비정규직 노동자 임금격차 해소 등 구체적인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은 또 이라크 파병에 관한 입장을 정리, 조속한 시일내 파병 찬반에 대한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기자 gcmoon@yna.co.kr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대구.경북 직업상담원 211명 파업 동참

    ... 위한 취업확인서 발급과 실업급여 지급, 직업상담 및 알선,직업능력개발, 고용안정서비스 등에서의 업무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실제로 대구종합고용안정센터의 경우 파업 참가 인원은 27명이지만 대체 인력은13명만 투입됐고 달서고용안정센터도 직업상담원 14명이 파업에 동참했지만 대체 인력은 2명에 불과했다. 직업상담원노조는 고용 불안 없는 정규직으로의 전환과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duck@yna.co.kr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두산重, 생산직까지 명퇴추진 ‥ 창원공장 1천여명 대상

    ... 두산중공업은 올 수주 목표를 4조원으로 잡았으나 경기 침체와 노사분규 여파 등으로 지난 9월 말 현재 1조5천억원에 그치고 있다. 매출도 경기부진 등을 감안해 지난해보다 4천억원 줄인 2조4천억원을 계획하고 있으나 이마저 달성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대해 노조측은 "명퇴의 본질은 비정규직 양성화와 아웃소싱 등 사업의 구조조정에 있다"며 "무조건 줄이고 보자는 식의 감원은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0.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