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641-37650 / 39,8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직업상담원 노조 6일 총파업 '강행'

    ... 구제를 위한 취업확인서 발급과 실업급여 지급, 직업상담 및 알선, 직업능력 개발, 고용안정서비스 등업무가 완전 마비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직업상담원 노조는 ▲ 기본급 대비 17% 인상 ▲ 동일노동 동일임금 적용▲ 고용불안없는 정규직화 ▲ 일용잡급으로 분류된 임금예산을 인건비 항목으로 전환해 줄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우리의 요구는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원칙에 맞게 실질적인생계비를 보장하고 고용불안에서 벗어나 질높은 대국민 서비스를 ...

    연합뉴스 | 2003.10.03 00:00

  • 안철수硏-코코넛, 대학생 인턴십제도 도입

    ... 맡기기로 했다. 성대에서도 인턴 학생들에게 한학기에 18학점을 인정해주는 등 학업의 연장선으로 배려하고 있다. 코코넛은 국민대, 인하대 등의 전자.컴퓨터.통신 관련 학과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인턴 10명을 선발했다. 안연구소 관계자는 "두 회사는 모두 인턴 기간 종료 후 평가 우수자를 정규직으로 채용할 예정"이라며 "이 제도의 성과가 좋으면 인턴십 공채 시스템으로 정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연 기자amazing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0.02 19:16

  • 현대차 박황호사장, "고용보장 힘쓸 것"

    ... 고용안정을 중시하는 도요타식 경영 방식이 본격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박 사장의 이같은 발언은 현대차가 지난 8월 임단협에서 정년보장 등을 통해 고용안정 부분을 한층 강화한데 이어 최근 근골격계 질환자 결원 발생에 따라 정규직을 대거 채용키로 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는 이날 제 2회 부산국제모터쇼 개막식에 참석, "현대차는 점점 커지고 발전해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회사의 발전을 위해 근로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노사관계를 풀어 ...

    연합뉴스 | 2003.10.02 00:00

  • IT벤처업계, 인턴제로 병역특례 대체 나서

    ... 이러한 움직임을 반영, 정보보안 업체인 안철수연구소와 그 자회사인 코코넛은 창사 이후 처음으로 각각 5명, 10명의 인턴학생을 채용했다. 두 회사는 제품 테스트 지원 업무, 부서별 실무 등에 이들을 투입해 자질을 엄격히 평가한 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것은 물론 이 제도의 성과가 좋으면 인턴십 공채 시스템을 정착시킬 계획이다. 안철수연구소 관계자는 "벤처업계는 인재 양성.활용 시스템이 약해 대기업의 2∼3개월에 비해 비교적 긴 1년 정도의 검증기간이 필요하다"며 ...

    연합뉴스 | 2003.10.02 00:00

  • 佛노사, 근로자 직업 재교육권리 합의

    ... 재교육권리를 인정하는 합의서에 서명했으며 프랑스기업운동(MEDEF), CGPME 등 3개 사용자단체도 조만간이에 서명할 계획이다. 노사는 이번에 직업교육에 관한 개인권리(DIF) 개념을 설정했으며 DIF에 따라입사한 지 1년 이상된 정규직 근로자는 연간 20시간씩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다고규정했다. 근로자는 최장 6년 동안 이 시간을 누적해 적절한 시점에 사용할 수 있으며 해고시에도 이 시간을 보호받고 자진 사퇴 시에는 퇴사 전까지 이를 사용할 수 있다. 또 ...

    연합뉴스 | 2003.10.02 00:00

  • [사설] (3일자) 임금 아닌 인건비 급증 문제있다

    ... 12.3%에 불과하던 임금외 인건비의 비중이 29.6%로 2배 이상이나 늘어난 것도 매우 심각한 문제다. 이런 인건비 증가는 외환위기 과정에서 국민연금 의료보험 등 각종 사회보장 제도에 대한 부담금 증가에 주로 기인하는 것으로 비정규직 양산의 원인이기도 할 뿐 아니라 외자유치에도 걸림돌이 되기에 충분하다. 유럽에서도 높은 임금외 비용이 경제의 활력을 떨어뜨리고 외자유치를 부진하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는 점에 유념할 필요가 있다. 사정이 이렇다면 제조업 ...

    한국경제 | 2003.10.02 00:00

  • 33년간 임금 138배..근로시간은 26시간 줄어

    ... 증가율은 둔화되는 상태"라고 분석하고 "법정 근로시간 축소에 앞서 노동생산성 향상이 선결돼야 기업과 국민경제에 미치는 부담이 완화될 수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은은 기업이 부담해야 할 임금 이외의 비용이 지나치게 증가하는 경우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 채용을 선호하게 돼 고용 구조를 왜곡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은은 "고용의 유연성이 보장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근로시간 조정이나 사회보장제도 확대 등은 기업의 비용 부담을 늘려 노동집약적 산업의 경우 임금이 낮은 ...

    연합뉴스 | 2003.10.01 00:00

  • 경제.노사정책 놓고 '설전' .. 盧, 민노총 지도부와 청와대 만찬

    ... 시대로 대변되는 성장정책으로 선회,필연적으로 빈부격차 등 사회차별이 심화될 것 같아 우려된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어 "노동계의 불법행위뿐 아니라 사측의 불법에 대해서도 엄격한 법집행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다른 초청자들도 비정규직,국민연금,노사관계선진화 방안을 거론하면서 정책방향의 "개선"을 요구했다. 답변에 나선 노 대통령은 "마음이 착잡하다"고 운을 뗐다. 노 대통령은 "참여정부의 목표는 성장과 분배의 조화"라고 설명한뒤 "경제가 어려우면 분배도 악화되고,분배개선을 ...

    한국경제 | 2003.10.01 00:00

  • 구직자 61%, "대기업 선호..영어가 관건"

    ... 들었으며 '업무를 체계적으로배울 수 있다'(21.5%)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계약직으로 대기업에 입사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체의 60%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대기업에서 계약직 업무를 배우면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있는 기회가 생긴다'(79%)는 점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임시직으로 대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65%가 '없다'고 답해 아무리 대기업이라도 근로조건이 불안한 임시직은 기피하는 것으로 ...

    연합뉴스 | 2003.10.01 00:00

  • 현대차, 근골격계 대체인력 '정규직' 대거 채용

    근골격계 질환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현대차가 근골격계질환자 결원을 정규직으로 충원하고, 새로 뽑는 정규직의 절반 가까이를 비정규직에서 선발키로 했다. 이는 비정규직으로 결원을 보충해온 과거 관행에 비춰 극히 이례적인 것으로 일부 비정규직정규직 전환을 가속화하는 한편 다른 사업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미칠 것으로 보인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근골격계 질환 판정을 받아 요양을 신청한 휴업자들이 속출함에 따라 부족 인원을 채우기 ...

    연합뉴스 | 2003.09.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