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681-37690 / 39,8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JP모건,"한국,노동정책 이원적 접근할 듯"

    ... 이원적 접근으로 바뀔 수 있다고 전망했다. 1일 JP는 상반기 경기침체기내 한국 노동시장 경직성이 되레 높아지며 실업률 상승이 미미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합 결성이 드센 노조는 침체기에도 긍정적 임금상승률을 누린 반면 비정규직 부문은 많은 일자리 상실을 겪었다고 비교했다. 기업들은 경기 회복을 점치면서도 신규 고용(=청년실업률에 악영향)을 주저하고 주로 비정규직을 통해 인건비를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일면 분쟁 초기 신속한 해결이 단기 성장성 측면에서 ...

    한국경제 | 2003.09.01 00:00 | parkbw

  • '현대重 사내하청 노조' 신고필증 교부

    울산시 동구청은 1일 현대중공업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조' 신고필증을 교부했다. 동구청은 "2인 이상의 조합원을 확보하면 노동조합 설립이 가능하고 규약에 대해 변호사의 자문과 법적 검토를 거친 결과 하자가 없어 노조설립 신고필증을 내줬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에는 현재 160여개 사내협력업체에서 1만5천여명이 일하고 있으며 이가운데 조성웅(35)씨 등 4명이 지난달 29일 노조설립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울산공장 ...

    연합뉴스 | 2003.09.01 00:00

  • 2003년도 여성과학자 지원 사업 선정

    ... 신규 106개, 계속 160개 등266개 과제를 선정, 총 65억8천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여성과학자 지원 연구사업은 `우수 여성과학자 도약연구지원 사업'과 `유망여성경쟁력강화사업'으로 나눠 추진되며 전자는 대학과 연구소 등에 정규직으로 재직중인 여성과학자의 연구력 증진을 위해 기초연구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과제당 연간 2천500만원 내외의 연구비가 3년까지 지원된다. 또 `유망여성 경쟁력강화사업'은 박사학위는 취득했지만 정규직 미취업 상태에있는 여성과학자의 취업기회를 ...

    연합뉴스 | 2003.08.31 00:00

  • [노사개혁 로드맵] 여론수렴 거쳐 내년 법제화‥향후 일정

    ... 지난 5월 미국방문 이후 "노동제도와 관행뿐 아니라 노동시장 유연성, 근로자의 권리ㆍ의무까지 국제적 기준에 맞춰 나갈 것"이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중소기업 등 노동조합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노동자와 비정규직의 권한 강화를 특별히 강조하면서 △대기업 노조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민주노총 등 전국적 조직을 갖춘 노동단체가 노사관계를 악화시킨다는 견해를 밝혀 왔다. 한편 노 대통령은 지난 25일 경제신문과의 회견에서 "금년말까지 노사정위원회의 정상가동이 ...

    한국경제 | 2003.08.31 00:00

  • 현대차-다임러 합작 법인 설립 `초읽기'

    ... 개선안을제시했으며 노조측도 이를 긍정적으로 수용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또 격려금 지급 폭과 관련, 당초 1인당 10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올려줄것을 노조에 제안해 놓은 상황이다. 이외에 ▲노조의 인사.경영 참여 ▲신규채용시 비정규직 고용제한에 대한 부분은 이달초 타결된 임단협 합의 내용 수준에서 일단락짓기로 양측이 의견을 모았다. 노조 관계자는 "노사가 실무협상을 통해 상당부분 의견차를 좁힌 상태인데다 더이상 합작문제를 끌어서는 안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어 ...

    연합뉴스 | 2003.08.31 00:00

  • 중공업체 임단협 장기 표류

    ... 등 차기 집행부 선출 선거를 한달 가량 앞당겨 9월 5일 실시키로 한상태여서 협상 타결 시점은 추석 연휴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노조는 기본급 대비 9.8%(12만5천141원) 인상과 함께 별도협약 형태로 주5일제실시, 비정규직 처우개선, 근골격계 문제 등의 현안을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회사측은 경영 악화 등의 이유로 임금동결을 주장하고 있으며 주5일제 등은 단협 사안이니 만큼 올 임금협상에서는 다룰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대신 회사측은 ...

    연합뉴스 | 2003.08.31 00:00

  • 한국 고용보호 수준 '세계 상위권' ‥ 노동硏 조사

    우리나라의 고용보호 수준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7개 국가중 8번째로 높아 근로자의 해고가 쉽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노동연구원이 정규직·비정규직의 고용보호 정도와 집단해고 규제 수준 등을 근거로 분석해 31일 내놓은 올해 우리나라의 고용보호 수준은 OECD 국가중 8번째로 높았다. 외환위기 직후인 99년 우리나라의 고용보호 수준이 11번째였던 것을 감안하면 국내 노동시장이 갈수록 경직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셈이다. 고용보호 ...

    한국경제 | 2003.08.31 00:00

  • [한경 데스크] 어리석은 곰들의 토론 .. 정규재 <경제담당 부국장>

    ... 논리가 많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무엇무엇을 하지 말란 말이냐"는 화법은 놀랍게도 장관들의 입에서,급진 사회단체들의 입에서,핏대를 세우는 허다한 토론들에서,심지어 대통령의 입에서까지 그 기세를 높이고 있다. 논란이 끊이지 않는 비정규직 처우개선 문제며,상속세 완전포괄제도를 둘러싼 논쟁들이며,집단소송제를 에워싼 토론들에서 이런 논법은 거침없이 되풀이되고 있다. 언론개혁 문제며 북핵문제 역시 이 범주를 못 벗어나기는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당신은 비정규직 처우개선에 ...

    한국경제 | 2003.08.31 00:00

  • [한노총.민노총 `밀월' 깊어지나]

    ... 대해 합의해 놓고도 이제 와서 `파업', `조합원' 등의 용어가 부당하다며 노동자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은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양 노총은 주5일 근무제는 물론 오는 10월 국회 통과가 예상되는 국민연금 개편안을 비롯해 비정규직 노조, 최저임금제 개선 등에 대해서도 공동 노선을 취할 계획이다. 노동계 관계자는 "공동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사안들이라 자연스럽게 두 노총이 공동 노선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며 "주요 현안에 대해 정부와 노동계의 입장차가 ...

    연합뉴스 | 2003.08.31 00:00

  • 한국 고용보호수준, OECD중 8번째로 높아

    ... 8번째로 높아 선진국들에 비해 근로자의 해고가 쉽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외환위기(IMF) 직후인 지난 99년 보다 근로자의 해고가 더욱 어려워져 노동시장이 경직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노동연구원에 따르면 정규직.비정규직의 고용보호 정도와 집단해고 규제 수준 등을 근거로 분석한 올해 우리나라의 고용보호 수준은 OECD 27개국중 8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보호수준이 가장 높았던 국가는 프랑스였다. 정규 근로자의 고용보호 정도는 9번째로 ...

    연합뉴스 | 2003.08.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