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901-37910 / 39,8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佛정부, 문화예술 비정규직 파업에 굴복

    몇달동안 계속됐던 연금개혁 반대 파업에도 굴복하지 않던 프랑스 정부가 여름 공연축제를 살리기 위해 문화예술계 비정규직 파업에 손을 들었다. 장-자크 아야공 문화부 장관은 7일 문화예술계 비정규직 근로협약 개정안 시행을 내년으로 연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문화예술계 비정규 근로자들이 근로협약 개정에 반발해 총파업을 벌이기로한 8일을 하루 앞두고 나온 것이다. 문화예술 비정규 근로자들의 파업 예고로 인해 8일 개막 예정인 아비뇽 연극.문학.영화.무용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인력조정 용이해 비정규직 고용"..상의

    기업들은 인건비 절감보다는 일시적인 업무 수요를 충족하고 인력조정을 쉽게하기 위해 비정규직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차별 철폐를 위해서는 임금 및 고용제도의 유연성 확보가 선결돼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제조업체 22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해 8일 발표한 비정규직 고용 실태조사에 따르면 비정규직 활용 이유에 대한 복수응답을 집계한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노조파업 2題] 기아車, 상견례 없이 파업준비

    ... 요구안을 확정,회사측에 전달하면서 상견례일로 24일을 제안했으나 사측이 '임금이외 다른 사항은 안건에 포함시킬 수 없다'며 반려했다. 특히 노조는 기본급 대비 11.1%의 임금인상 및 성과급 2백%+α 인상 외에 △주40시간 근로제 도입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올해는 임금협상만 해당되기 때문에 단체협상에 해당하는 요구사항은 안건으로 절대 채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기아차 노조, 쟁의수순 돌입

    ... 이후 2일 상견례할 것을 재차 제안했으나 회사측이 이 역시 받아들이지 않았다. 노조는 임금 기본급 대비 11.1% 인상 및 성과급 200%+α 인상 외에 ▲주 40시간제 도입 ▲고용안정을 위한 현대.기아차간 신차종 적정 분배 ▲비정규직 처우개선등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측은 올해는 임금협상만 해당되기 때문에 내년에 갱신기간이 돌아오는 단체협상의 내용은 안건으로 채택할 수 없다는 입장인 반면 노조측은 `임금과 직접 관련이 없더라도 보충협약 형태로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고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사설] (9일자) 대기업노조 임금인상 자제해야

    대기업노조가 잇따라 고율의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것과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노조결성에 나선 것은 따지고 보면 동전의 양면과 같다고 볼 수 있다. 두 사안은 전혀 별개인 것처럼 보이지만 대기업노조의 지나친 요구가 비정규직을 대량생산하는 원인이 됐다고 본다면 결코 떼놓고 생각하기 어려운 문제다. 대기업노조의 과다한 임금인상 요구는 기업경쟁력을 약화시키고 노·노 갈등을 부추기는 근본 원인의 하나로도 볼 수 있다. 지난 1·4분기중 기업들의 ...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볼록렌즈] "한중 정상회담 갖고도 공동선언 발표 늦어···"

    ○…한·중 정상회담 갖고도 공동선언 발표 늦어져.'4강'에 둘러싸인 약소국 처지 깨닫게 됐다면 그 것도 소득. ○…현대차 노조,비정규직 노조 설립에 반대한다고.비정규직 보호 명분 내세웠던 그동안의 체면 구기는 소리. ○…한나라 대규모 감세 추진으로 여당과 차별화.한쪽은 안걷겠다,다른 쪽은 더 쓰겠다니 국민 만세?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조흥銀 파업 손실 71억원 추산

    ... 일시적 영업기반 상실을 손실로 환산할 경우 34억원으로 추정됐고 파업 기간에 외환 거래를 유치하지 못한 데 따른 이익 감소분이12억원에 달했다. 또 수신 복구를 위한 수수료 면제와 금리 인상에 따른 지출이 1억원이었고 파업이후 비정규직의 근무에 대한 보상과 대(對) 고객 보상 및 각종 행사를 위한 경비지출이 24억원으로 추계됐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손실 환산이 가능한 피해만 따진 것으로 고객들의 불편과이미지 실추 등 무형적 피해를 감안하면 파업 손실 규모는 이보다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勞ㆍ勞 갈등…使 2중교섭 '비상'

    정규직 근로자문제가 노사문제 핵심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노동계 핵심세력의 하나인 현대자동차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 근로자들이 8일 조합원 총회를 거친 뒤 이후 노조설립 절차를 밟을 계획이어서 이를 계기로 비정규직 문제가 수면 위로 급부상 중이다. 외환위기 이후 기업들이 비정규직 채용을 대폭 늘리면서 비정규직은 전체 근로자의 51%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커졌다. 이처럼 비정규직의 덩치가 커졌지만 정규직(원청업체 소속 근로자)이 노동운동을 주도하는 ...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대기업 노조 '高率임금 인상요구' 러시] 대기업-中企 임금격차 심화

    ... 3천만원을 넘기가 힘들다. 2,3차 하청업체로 내려가면 평균 연봉은 대기업 자동차업계와 비교해 최대 2배이상 차이가 난다. 이것도 모기업 파업으로 인해 공장라인 가동이 중단되고 경기가 좋지않을 때는 임금이 깎이는게 예사라는 설명이다. 하청업체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 현대차 비정규 근로자들의 평균 시급은 2천3백원~2천5백원 수준으로 하루 10시간 근무와 월 2~3번 정도의 특근을 다해도 월 수령액이 1백만원 안팎에 불과하다.

    한국경제 | 2003.07.07 17:22

  • 정규직 노조 설립 파문.. 현대車 하청업체 근로자 8천여명

    국내 최대 사업장인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하청업체 근로자들이 비정규직 노동조합을 결성키로 해 파장이 예상된다. 현대차 비정규직투쟁위원회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울산공장 하청업체 80여개사 노조원들로 구성된 비정규직 노조의 설립 총회를 8일 오후 울산공장 5공장에서 갖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9일 울산 북구청에 노조 설립을 신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6면 현대차 비정규직투위는 울산공장 내 비정규직 근로자 8천여명을 가입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03.07.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