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981-37990 / 40,0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G정유 노조 파업 가결

    ... 임금인상률과 경영권참여 등을 둘러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결국 결렬돼 노조가 지난 달 28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신청을 냈다. 노조는 기본급 11.2%의 인상과 노조 전임자 3명에서 6명으로 확대, 회사 인사위원회 노조간부 참여, 비정규직정규직화 등을 요구했으나 사측은 기본급 5.4% 및 상여금 100% 인상외 다른 사항에 대해서는 들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다른 사업장과의 형평성과 회사의 수익성 등을 고려할 때 기본급 11.2% 인상과 노조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재계-현대차 '노조 경영권 침해' 공방

    ... 평가다. 회사측은 이번 노조와의 합의로 해외공장 설립과 사업의 확장, 합병, 공장 이전등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연결되는 핵심사항에 대해서는 상당부분 `운신의 폭'이 좁아진 것이 사실이다. 또 정리해고를 마음대로 할 수 없고 58세까지 정규직의 정년을 보장키로 한 것도 회사로서는 적지 않은 추가 부담을 안게 됐다. 그러나 이미 기존 단체협약 내용에도 신기계.기술의 도입, 신차종 개발 및 차종이관, 작업공정의 개선, 인력 전환 배치 등의 사항은 계획 수립 즉시 회사가 조합에통보한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유통업계 "사람이 경쟁력"

    ... 운영 중이다. 지난 1994년 국내 백화점업계 최초로 설립된 유통대학은 계장급 및 평사원 40명을 뽑아 3학기 동안 기초이론과 실무교육을 실시한다. 이달 들어 명지전문대학과 연계해 사내위탁대학을 신설했으며 교육 대상을 비정규직 직원까지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또 현재 실시 중인 사이버 교육을 확대해 사이버 아카데미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자체 유통대학 및 대학원과 함께 고졸여사원 교육 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신세계 백화점도 지난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증시, 현대차에 싸늘한 '눈길'

    ... "문제가 되는 것은 경영성과의 분배, 경기변동시 인력 운용 등과 관련해 뚜렷한 원칙이 없어 매년 분쟁이 되풀이될 소지가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LG투자증권은 임단협 타결로 인한 생산 정상화는 긍정적이지만 노조의 경영참여,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 노조의 요구사항을 대부분 수용했다는 점은 향후 현대차의 경영상 부담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대우증권은 노조측 요구가 대부분 수용됨으로써 위기관리 능력과 경영효율성의 저하가 예상된다는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불과 5년전에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총점검-2003 노동계 夏鬪] (2) 철밥통 대기업 노조

    이런 상황에서 회사측으로선 어쩔 수 없이 비정규직 고용을 늘릴 수밖에 없고 이는 다시 노·노분쟁의 불씨가 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는 추세다. '노조의 기득권 사수→임금 상승→일자리 감소→실업증가와 경제난 악화'의 사이클이 형성되고 있다. 전용덕 대구대 교수(경제통상학부)는 "실업문제의 핵심 원인은 노조의 이기주의와 노동시장의 유연화를 가로막는 각종 법과 제도"라고 지적했다. ◆심각한 고용시장 왜곡 외환위기 이후 현대차 울산공장의 신규채용은 지난해 ...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LG정유 노조 파업 결의

    ... 좁히지 못해 결국 결렬됐다. 노조는 기본급 11.2%의 인상을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기본급 5.4% 인상 및 상여금 100% 인상을 제시하고 있다. 노조는 또 작년 12월 사측이 간부 11명에 대해 내린 징계조치의 철회와 비정규직에 대한 처우개선, 현장인원 충원 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LG정유 노조는 즉각 전면 파업에 돌입하지 않고 파업의 규모와 방법을 조절한다는 입장이지만 파업이 감행될 경우 LG정유가 위치한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정규직 문제 표면으로 본격 '부상'

    현대차 노사가 난항 끝에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에 합의, 비정규직 문제가 새로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지난달 현대차에서 이미 비정규직 노조가 설립돼 활동에 들어간 상태여서 이번 합의로 향후 활동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이며 다른 사업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6일 현대차와 노조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5일 막판 협상에서 비정규직의 처우개선과 관련, ▲임금7만3천원 인상 ▲성과급 200%, 생산성 향상 격려금 100%+ 품질향상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은행 임직원 3년반만에 첫 증가

    은행들의 임직원 수가 지난 1999년 말 이후 3년6개월만에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서서 은행권의 대규모 구조조정이 마무리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국내 은행의 임직원(정규직) 수는모두 8만8천460명으로 작년 말의 8만8천277명보다 183명이 늘어났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 위기 이듬해인 지난 1998년 말 7만5천677명이었던 은행권의 임직원 수는 99년 말 9만7천736명으로 증가한 후 2000년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총점검-2003 노동계 夏鬪] (1) "현대車 달력엔 11개월만 있다"

    ... 전가의 보도를 외환위기 이후에도 휘둘러댄 셈이다. 현대차가 재계와 노동계의 대리전을 치르는 것도 정례화되다시피 했다. 96년과 지난해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명분은 노동법 개정이었다. 올해는 노조가 주5일 근무제 도입, 비정규직 처우 개선, 노조 경영참여 등 민노총의 지침을 핵심 쟁점화하는 바람에 1백10일간의 교섭과 22일간의 파업 진통을 겪어야 했다. GM과 포드 노조가 98년 이후부터,도요타자동차 노조는 50년째 무분규를 유지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中企 생산인력 아웃소싱 '붐'

    ... 주진성씨는 "용역업체가 생산직 근로자를 전문적으로 관리해주는 만큼 아웃소싱을 하는 게 여러 모로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수원에서 전자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B사는 용역회사로부터 50여명의 생산직 근로자를 공급받아 쓰고 있다. 이 회사의 정규직은 1백10명,아웃소싱 비율이 약 45%에 이른다. 이 회사 대표는 "성수기와 비수기에 인력을 신축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정규직원이 20여명인 반월공단의 한 주물업체 대표도 "부족한 인력 5명을 ...

    한국경제 | 2003.08.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