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201-132210 / 142,6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부영 부총재 "색깔론 공세 중단" 촉구

    소속 정당의 당론과는 달리 지난 1일 개인 홈페이지를 통해 '언론의 소유 경영 분리'와 '편집권 독립' 등을 주장해 주목을 끈 이부영 한나라당 부총재가 4일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자성'과 '정기간행물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부영 부총재는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 연수센터에서 열린 전국언론노조(위원장최문순) 주최의 제2회 '열린 광장'에 초청연사로 참석해 최근 언론사 세무조사 결과발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며 "감정적 대립을 자제하고 제도적 개혁방안을 ...

    연합뉴스 | 2001.07.04 12:01

  • "노.정간 대화와 타협으로 풀어야"

    ... 역량강화를 위한 것인지 쟁점이 모호하다"며 "노동자의 복지향상, 국가경제 모두에 도움이 안되는 이번 파업은 재고돼야 한다"고 말했다. 회사원 양익준(33)씨는 "경기가 아주 어려운 것을 피부로 느낀다"면서 "노동자들의 파업도 정당한 것이지만 노동자들의 주장만 앞세우는 것은 국민들의 지지를 얻기 힘들다"고 말했다. 대학생 정정훈(25)씨도 "노동계의 주장에는 공감하지만 시기가 좋지않고 국민적 공감대도 얻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도 말로만 노동자들을 동반자라고 ...

    연합뉴스 | 2001.07.04 11:00

  • 與 '탈세비리 옹호' 맹공

    ... 열린 당무회의에서 "한나라당의 소위 '규탄집회'는 탈세비리를 옹호하기 위한 집회에 불과하며, 탈세문제를 정치쟁점화해 국민을 혼란시키려는 정략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강경대응키로 했다.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가의 정당한 조세업무를 규탄하겠다는 한나라당의 집회는 '탈세비리 수호집회'에 불과하다"면서 "힘있는 언론기업은 탈세해도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 한나라당 혁신위의 목표가 아니라면, 성실한 납세자를 조롱하는 집회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1.07.04 10:18

  • ECB 총재 "금리 인하 정당화할 새 정보 없어"

    유럽중앙은행(ECB)은 유로존에서 더 이상의 금리인하를 정당화할만한 새로운 정보를 전혀 얻지 못했다고 빔 두이젠베르그 ECB 총재가 3일 말했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두이젠베르그 총재는 유로지역의 인플레이션을 견제하는데 현 수준의 금리가 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제 전문가들은 유로지역 금리를 결정하는 ECB 이사회가 5일 열리는 회의에서 소폭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프랑크푸르트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7.04 10:13

  • 여야 세무조사 첨예 대치

    ... 열면서 동시에 규탄대회를 갖는 것은 국민을 혼란케하고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맹비난하고 "야당은 국민을 호도하는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정도(正道) 정치에 복귀하라"고 요구했다.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가의 정당한 조세업무를 규탄하겠다는 한나라당의 집회는 '탈세비리 수호집회'에 불과하다"며 "법에 따른 정당한 징세와 탈세처벌이 규탄받아야 할 일이라면 한나라당은 이 나라를 탈세자들의 천국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그는 "야당이 굳이 ...

    연합뉴스 | 2001.07.04 10:01

  • 정부, 국민.주택은행 합병CEO 선정참여 '고민중'

    ... ING베어링 등과 함께 역시 대주주인 정부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참여의사를 물었다. 정부가 이 문제를 놓고 1주일가량 고민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두 은행 안팎에서는 정부의 이 같은 태도에 대해 '참여하는 것이 대주주의 정당한 권리행사'라는 주장과 '공식 참여하지 않더라도 어떤 형태로든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전망들이 나오고 있다. 합병추위원회는 정부가 참여여부를 결정하는 대로 CEO선정위원회를 구성, 이달말 이전에 합병CEO를 정하고 그를 중심으로 ...

    연합뉴스 | 2001.07.04 09:06

  • thumbnail
    "그것은 당신 문제" ..11분 만에 끝난 밀로셰비치 첫 심리

    ...일 유엔 구(舊) 유고 전범법정(ICTY)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전 유고연방 대통령의 태도는 오만함 그 자체였다.그는 법정에 들어서자 마자 천연덕스럽게 주위를 돌아보며 경멸에 가득찬 시선을 보냈다. 재판정의 정당성을 깔아 뭉개는 것 만이 자신을 변호할 길임을 확신한 듯 시종일관 가시돋친 답변으로 일관했으며, 법정을 비난하는 발언을 계속하다 제지를 받기도 했다. 짙은 감색 정장에 흰색.빨간색이 섞인 넥타이를 맨 밀로셰비치는 처음부터 어슬렁거리며 ...

    연합뉴스 | 2001.07.04 08:48

  • [삼성SDS 과징금소송 승소] "부당내부거래와 증여는 별개" .. 국세청

    ... 다르기 때문에 국세청의 세금부과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국세청 관계자는 "과거에도 탈세혐의자가 검찰수사 과정에서 경제관련법 등에 대해서는 무혐의가 입증됐다 하더라도 국세청이 부과한 세금 부분은 그대로 정당성을 인정받은 경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세법과 공정거래법의 법체계와 적용이 완전히 다르며 부당내부거래와 증여는 별개 사안이라는 설명이다. 국세청은 그러나 이번 판결이 다른 행정소송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01.07.03 21:26

  • [삼성SDS 과징금소송 승소] 공정위 '무소불위'에 급제동..의미.파장

    ... 부과조치에 대한 '준거'로 작용해 유사한 결과가 뒤따를 경우 공정위의 위상은 더 한층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 남는 문제 =이번 판결에도 불구, 대기업 총수들이 자녀들에게 편법적인 방법으로 부를 이전시키는 행위 자체를 정당화한 것은 아니라는게 법원의 설명이다. 서울고법은 판결문에서 '편법적인 이전은 규제하고 징계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다만 이를 공정거래법상의 불공정거래행위 금지조항으로 다스릴 수는 없다는 것. 삼성SDS건과 같은 ...

    한국경제 | 2001.07.03 21:22

  • 밀로셰비치, 유엔 구유고전범법정 부정

    ... 불법이며 따라서 변호사를 선임할 필요성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이 판사가 기소인부절차에 응할 생각이 있느냐고 재차 질문하자 유고연방의 공용어인 세르보크로아티아말로 "이 법정은 유고슬라비아에 대한 전쟁범죄의 정당성을 조작해내기 위한 것"이라고 대답했으며 이를 알아듣지 못한 판사가 대답을종용하자 이번에는 영어로 "이미 대답했다"고 말했다. 밀로셰비치가 구 유고전범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헤이그 AFP.dpa=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7.03 1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