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3601-133610 / 140,8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토요 에세이] 선거와 올바른 선택 .. 양은숙 <작가>

    ... 여겼음인지, 아니면 알아서 기지 못한 반장이 괘씸했던지, 참으로 비교육적인 방법을 택했던 것이다. "반장은 사퇴하라. 반장 선거 다시 하자" 어쩌면 정치판에서 일어난 일과 이다지 똑같을 수 있을까. 정치문제, 좁게는 정당의 문제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쉬운 일을 쉽게 풀라고 많은 세비를 주며 국회의원을 뽑지는 않는다.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일이며, 정책을 제시하고, 국정에 참여하는 모든 정치권의 일들은 매우 중요하며, 따라서 당연히 풀기 ...

    한국경제 | 1997.12.12 00:00

  • [취재여록] 국가이익은 뒷전

    ... 운운하는 바람에 선진국들이 한국의 IMF합의서 이행여부에 의구심을 갖게 돼 원화가치 폭락 이나 외자조달 어려움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를 대선최대의 이슈로 부각, 오히려 국가신인도를 악화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국가파탄의 위기에도 "집권이 최대선"이라는 정당의 "기본이념"에만 충실한 정치권의 이같은 놀라운 집중력에 국민들은 아연할 따름이다. 정치권의 근본적인 자성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김태철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7.12.12 00:00

  • [시론] '사고의 세계화'로 현실을 보자 .. 정기인 <한양대>

    ... 넷째, 수입은 무조건 나쁘다고 몰아 부친다. 우리 물건을 외국에서 사는 것은 당연하고 우리가 외국것을 사는 것은 부정한다. 사치와 낭비는 경계해야 하지만 세계시장에서 우리의 신뢰를 회복하려면 편견 없는 시각을 갖는게 필요하다. 정당한 경쟁의 게임 룰을 익혀야 한다. 반칙을 서로 봐주고 억지가 정의를 억누르는 사회는 곤란하다. 다섯째, 자본주의적 프로정신이 희박하다. 세계시장에서는 프로만이 승리한다. 우리는 제테크나 권력유착 등의 방법으로 손쉽게 돈을 번 ...

    한국경제 | 1997.12.12 00:00

  • ['선택 '97' 앞으로 6일] '말...말...말...'

    ... 됐으면 제대로 받아 우리의 자존심을 빨리 회복해야 한다. 한번 정해놓은 약속을 정권잡으면 바꾸겠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 (이회창 후보, 김대중 후보의 IMF재협상론을 비판하면서) "우리 한나라당은 깨끗한 사람들이 모여 창당한 정당으로 신한국당과는 다르다. 3김의 낡은 정치가 참을 수 없어 대통령에게 나가달라고 한 것이다" (이회창 후보) "조순 총재야말로 당리당략에 도움이 된다면 내우외환을 무시할 수 있는 무책임한 정치인이다. 사익추구에 도움이 ...

    한국경제 | 1997.12.11 00:00

  • ['선택 '97' 앞으로 6일] '쉴 수 없다' .. '전략지 세몰이'

    ... 싸움 으로 혼란만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보는 이어 단양시장과 충주 현대타운 앞에서 열린 거리유세에서도 낡은 3김정치로는 경제난을 극복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후보는 "한나라당은 깨끗한 사람들이 모여 만든 정당으로 신한국당과는 다르다"며 "3김의 낡은 정치를 참을 수 없어 대통령에게도 나가달라고 요구 했다"고 말했다. 이후보는 이인제후보에 대해서도 "이후보는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없다"며 "이후보가 지금 하는 행동은 결국 김대중씨를 ...

    한국경제 | 1997.12.11 00:00

  • "중앙노동위원회 해고자 결정 면밀한 검토있어야" .. 대법원

    ... 기업간 영업양도시 고용승계 의무를 배제하 는 내용의 특별계약이 체결될 경우 인수회사는 흡수된 회사의 근로자들을 재고용할 의무가 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린 것이 아니라 특약 자체가 해고 에 해당하므로 특약이 근로기준법상 정당한 해고 사유에 해당하는지를 사안 별로 판단해 왔다"고 말했다. 대법원은 따라서 "삼미특수강은 이같은 사례의 하나일뿐 기업간 인수.합 병(M&A)에 무차별적으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한국경제 | 1997.12.10 00:00

  • [수입상품] "'허영' 걸치고 '거품' 바른다" .. 수입의류 등

    "고객은 옷을 입는게 아니라 브랜드를 입는다" "우리는 상품을 파는게 아니라 꿈을 판다" 수입상품을 파는 유통업체들은 턱없이 비싼 값을 받고 상품을 팔면서 이같은 말로 고가판매를 정당화했다. 그러나 브랜드를 입든 꿈을 사든 거기에는 브랜드 가치와 꿈값을 훨씬 웃도는 거품들이 허영심이란 이름으로 끼여 있다. 꿈과 브랜드와 이미지를 내세우는 수입품판매 유통업체들은 엄청난 이익을 챙겨 왔다. 똑같은 브랜드의 제품이라도 선진국보다 우리나라에서 ...

    한국경제 | 1997.12.10 00:00

  • ['선택 '97' 앞으로 7일] 종반 표밭훑기 .. '총력 유세전'

    ... 극단적인 방법으로 김후보 자택에 대한 압수 수색도 계획하고 있다는 첩보가 나돌고 있다"며 "국가부도를 초래한 김영삼 정권이 다시 선거부정을 저지르는 이중의 과오를 저지르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김의장은 이어 원주 영월 정당연설회에 참석, 한나라당과 이회창후보의 경제파탄 책임론을 제기하며 "정권교체를 통해 IMF국치를 극복하자"고 강조 했다. 자민련 박태준총재도 이날 경북 영주 정당연설회에 참석하는 등 대구.경북 지역 DJ세 확산을 위해 정성을 ...

    한국경제 | 1997.12.10 00:00

  • 우체국 비상 돌입 .. 연말/대선우편물 급증으로

    ... 나와서다. 대선과 관련해 우체국이 처리해야 하는 우편물은 약 3천2백50만통. 책자형 소형인쇄물과 투표안내장이 각각 1천4백78만통, 부재자 신고용 우편물이 76만통, 부재자투표용지 발송 및 회신이 각각 80통. 여기에다 각 정당이 개별적으로 보내는 홍보물이 15만통가량이다. 대선 우편물은 4~5일의 짧은 기간에 집중적으로 배달해야 돼 업무량이 순간적으로 급증한다. 지난 3~7일 배달한 소형인쇄물의 경우 하루평균 배달물량이 3백만통. 이는 평상시 배달물량인 ...

    한국경제 | 1997.12.10 00:00

  • ['선택 '97' 앞으로 8일] "부동표 묶어라"..'영남권 유세전'

    ...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후보는 이어 덕천로터리와 강서구청앞에서 20분씩 거리유세를 갖는 것으로 부산일정을 마감하고 경남으로 이동, 양산 시외버스정류장, 진해 복개천앞과 창원 상남시장 등 15개 지역에서 정당연설회나 거리유세를 갖고 3김청산과 이인제후보 사퇴를 역설하며 다른 후보와의 차별화를 꾀했다. 이후보는 "신뢰성이 의심스러운 김대중총재가 대통령이 된다면 집권 5년 동안 나라가 극도의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김총재는 김종필씨와 ...

    한국경제 | 1997.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