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3621-133630 / 143,7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희망의 상징 '386' 벌써 빛바래 .. 장성민의원 '현실안주' 자성

    ... 386세대 대표주자격인 장 의원은 13일 "정치개혁이란 절체절명의 과제를 부여 받았던 초선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지난 1년간 한국정치의 지체와 퇴행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말한 뒤 "그러나 기성정치권의 높은 벽이 스스로의 안주를 정당화하는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한국정치의 희망을 상징했던 ''386 정치인''들이 정치판의 썩은 피를 정화하기는 커녕 오히려 기성정치권에 순치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자문해 봐야 한다"고 반문했다. ...

    한국경제 | 2001.04.14 00:00

  • 자민련 "국회법 5월까지 꼭 처리"

    ... 충돌이 예상된다. 자민련 이완구 원내총무는 이날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우리 당의 인내심이 한계에 이른지 오래다"고 강조한후 "오는 30일이 시한인 정치개혁특위에서 국회법 개정안이 합의되지 않을 경우 5월 임시국회를 열어 정당하게 표결처리 하겠다"며 "전의"를 다졌다. 민주당 이상수 원내총무도 이날 "오는 19일 자민련과 공동으로 국회법개정 관련 공청회를 여는 등 대국민 홍보를 강화한 뒤 이번 임시국회에서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시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1.04.14 00:00

  • "제일銀 직원도 스톡옵션 권리" .. 노조 주장

    ... 차례에 걸쳐 ''경영진의 돈잔치를 위한 노동에 더 이상 희생당할 수 없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내면서 스톡옵션을 요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경영진에 대한 스톡옵션 부여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은행이 창출한 이익에 대한 정당한 배분을 위해 직원들도 스톡옵션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은행정관에 분명히 직원에게도 스톡옵션을 부여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호리에 행장은 전례가 없다는 이유로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어 "가치창출의 ...

    한국경제 | 2001.04.14 00:00

  • [국회 대정부 질문]경제분야...말,말,말

    ... 요구하면서) "농촌에 어린아이의 울음소리가 끊긴지 이미 오래다"(민주당 정철기 의원,농어촌 피폐로 모두가 도시로 몰리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민무신불립(백성의 믿음없이는 설 수 없다)"(자민련 송영진 의원,공자가 제자인 자공과 나눈 대화를 인용해 정부가 국민의 불신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격"(한나라당 김문수 의원,오장섭 신임 건교부 장관이 운영하는 건설회사가 정당하지 못한 방법으로 관급공사를 수주했다고 주장하면서)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온정적 보수주의자'의 본분..'조지 부시' 美대통령 자서전

    ... 있었다"고 했다. 특히 기독교 신앙은 그의 생활에서 첫번째를 차지한다. "정치는 불안정한 사업이며 여론은 끊임없이 변하지만 내 인생은 변하지 않는 토대 위에 서 있다"며 "신앙이 나에게 자유를 준다"고 그는 기술했다. 특히 "정당한 이유 때문에 옳은 일을 하라"는 마크 크레이그 목사의 설교는 대통령 출마결심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주지로서의 안일한 삶을 버리고 ''맡아야 할 본분''을 지키라는 뜻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그는 또 ''온정적인 보수주의자''라고 ...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부시자서전 출간

    ... 함께 있었다"고 했다. 특히 기독교 신앙은 그의 생활에서 첫번째를 차지한다. "정치는 불안정한 사업이며 여론은 끊임없이 변하지만 내 인생은 변하지 않는 토대 위에 서 있다"며 "신앙이 나에게 자유를 준다"고 그는 기술했다. 특히 "정당한 이유 때문에 옳은 일을 하라"는 마크 크레이그 목사의 설교는 대통령 출마결심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주지로서의 안일한 삶을 버리고 "맡아야 할 본분"을 지키라는 뜻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4.11 00:00

  • 선거사범 재판 절반이 '지지부진' .. 70건중 32건 '아직도 1심'

    ... 것으로 나타났다. 대법원이 9일 내놓은 ''16대 의원 선거사범 재판현황''자료에 따르면 1심 선고가 나온 38건중 당선무효형을 받은 경우는 12건(31.6%)이며 이중 한나라당이 5건,민주당이 7건을 각각 차지했다. 70건을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35명,한나라당 32명,자민련 3명 등이다. 또 공소제기에 의한 건수와 재정신청 인용 건수가 각각 58건과 12건이며 당선자 본인이 기소된 경우가 33건,선거사무장·회계책임자 또는 배우자·직계 존비속이 기소된 경우는 ...

    한국경제 | 2001.04.10 00:00

  • 여권 차기주자들 라디오 大權설전

    ... 부각시켰다. 김 대표는 특히 "영호남이 대립하면 누가 대선에서 이기든 안정적 정권이 될 수 없다"며 동서화합을 강조했다. 이인제 위원은 MBC라디오에 출연,당내 후보 경선결과 수용여부에 대해 "우리당은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는 민주정당,국민정당으로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 대원칙에 누가 복종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킹 메이커론" 비판에 대해 "특정한 분(JP)을 가리킨 게 아니라 킹메이커라는 말이 특정인이나 특정세력이 대통령(당선)을 좌우한다는 ...

    한국경제 | 2001.04.10 00:00

  • [국회 대정부질문] 정치분야 : '개각.3당연합' 치열한 공방

    ... 3당연정을 ''권력 나눠먹기''로 규정하고 이한동 총리의 사퇴를 요구한 반면 여당의원들은 이를 ''정치공세''라고 일축하며 경제회생을 위한 정국안정과 정쟁중단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김영춘 의원은 "이번 개각은 노선과 철학이 다른 정당들끼리의 권력 나눠먹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안동선 의원은 "3.26 개각과 3당 정책연합이 정국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반박했다. 현 정부의 개혁정책과 관련, 민주당 이훈평 의원은 "국민의 ...

    한국경제 | 2001.04.10 00:00

  • [국회 대정부질문] 정치분야 : "자신 없으면 장관 관둬야"..정장선의원

    ... 직격탄을 날린뒤 "어물어물하다 물러나면 분명 역사의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충분한 준비와 판단 위에 결정된 정책에 대해서는 대통령과 국회가 반대하더라도 ''노(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며 신념을 가질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정당에 대한 국고보조금의 사용용도를 법으로 엄격히 제한해 국민의 세금이 자의적으로 운영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정당 개혁방안도 제시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