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6901-136910 / 142,4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인 공동대표제 합의 .. 민주-개혁신당 통합실무회담

    ... 실무대표회담을 갖고 통합신당의 대표체제를 2인 공동대표제로 한다는데 합의했다. 민주당과 신당은 이에따라 각당대표 1인씩을 추천, 오는 29일 회담에서 수용여부를 논의키로 했다. 양측은 이와함께 조직책선정시 계파를 초월해 인물본위로 하고 지분은 일체 인정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개혁신당은 이날 63빌딩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장을병 홍성우씨를 공동대표로 선출, 정당으로 공식 출범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5.11.28 00:00

  • [증권가사람들] (99) 관련기관 종사자 <3> .. 낙하산 인사

    ... 투자신탁 사장자리는 증권가의 낙하지점으로는 최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금융기관으로서의 덩치는 크지만 임자가 없다는 점, 공익성이 요구된다는 점, 역사가 짧아 내부에 사장 적임자가 없었다는 점등이 그동안의 낙하산을 정당화해 왔던 것이다. 더구나 은행장과는 달리 여론의 감시도 거의 받지 않아 "문제있는 낙하산" 으로는 최적이었다. 그래서 5공화국 시절엔 놀고있던 대통령의 사돈이 하루아침에 사장으로 부임해오기도 했고 낙선 국회의원들도 돌아가며 ...

    한국경제 | 1995.11.27 00:00

  • 전/노씨 5.18 혐의 파악나서 .. 검찰, 수사기록 검토

    ... 법률검토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대검의 한 관계자는 "지난 7월의 5.18고소고발 사건에 대한 "공소권 없음"결정은 당시 신군부의 행위에 대한 실체적 판단이 아닌 사법심사의 대상이 되느냐에 관한 형식판단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공소권 없음 결정"당시 이 전 현정질서에 의해 정당성이 부여됐던 신군부의 성공한 쿠데타는 특별법의 마련으로 실패한 쿠데타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5.11.27 00:00

  • 개혁신당 오늘 창당대회

    개혁신당은 27일 오후2시 시내 여의도 63빌딩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어 장을병 홍성우 창당준비위원장을 공대대표로 선출한다. 개혁신당은 이날 창당대회에서 "직업정치인들이 독점하는 정당이나 정치가 아닐 각계 각층의 국민들이 주체가 되는 진정한 국민정당이 돼야 한다"고 선 언하고 바른정치 도덕정치 참여정치 개혁정치를 표방하는 내용의 당헌을 채 택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5.11.27 00:00

  • "한국, 지자체 통해 법률정비 필요" .. 조순시장, 강연요지

    ... 행정관행은 그대로 남아있으며 지방정부의 권한과 자율성은 제한받고 있다. 지방자치제가 뿌리내리려면 지방정부를 통제하는 법률과 규정을 정비 해야 한다. 한국은 현재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 사건에 휘말려 있으나 이를 계 기로 정당들이 완전한 자기 정화를 해야한다. 또한 학자,법조인,언론인,금융인등 각계 지도층이 자유,공평및 정의의 원칙에 따라 행동해야 민주주의 전통을 확립하는데 성공할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5.11.27 00:00

  • [사설] (28일자) 현실토대의 정국 전개를

    ... 엄청난 두께다. 우리가 딛고 서있는 사회 현실의 어느 한 부분도 그 사건과 조건적 인과 관계를 부인할수 없을 정도다. 그럼에도 국민 대부분이 12.12 이후 5공 6공으로 이어진 역사의 전개에 주저없이, 꺼림칙하지 않게 정당성을 부여하기란 힘든 것이 그간의 현실 이었다. 직접 수혜자 빼고 전.노 양씨를 전직 대통령으로 진심 존경하는 사람이 주변에 없음은 이심전심이고 그에 대한 법감정이다. 따라서 김대통령의 돌연한 지시를 대하자 심경변화의 경위, ...

    한국경제 | 1995.11.27 00:00

  • [서재한담] "보편적가치 존중돼야 부패 막는다" .. 정대위

    ... 설땅을 잃고, 주관적 도덕이 개입합니다. 주관적 도덕은 집단이기주의를 낳지요. 상식에 벗어난 특수한 가치라도 소속그룹에 이가 되면 그것이 보편적 가치로 둔갑하는 것입니다. 개인보다는 집단우선주의가 됩니다. 예컨대 같은 정당에서도 "00파" "XX파"하는 것이나, 동창생중에서도 "0기" "X기"하고 따지는 것 말입니다. 그렇게 되면 보편적 기반이 설땅을 잃고 사회적 혼란을 야기합니다" -우리민족의 기질이 원래 그렇다면 시정방법은 없는지요. "있습니다. ...

    한국경제 | 1995.11.26 00:00

  • [법테크] 대리인에 위임해 보증계약 했을때

    ... 타인이 표시된 대리권의 범위 내에서 그 제3자와 거래했을때. 둘째로 대리인이 주어진 대리권의 범위의의 행위를 하고 그 상대방이 대리인에 대하여 권한외의 행위를 하는데 대하여 대리권이 있다고 믿고 또 그와 같이 믿는데 대하여 정당한 이유가 있을때. 셋째로 대리인이 대리권이 소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대방이 과실없이 그 사실을 알지 못하고 선의로 거래한 경우이다. 예컨대 회사의 경리과장이 월권행위로 한 금전적 계약행위에 대해 상대방이 고의나 과실없이 ...

    한국경제 | 1995.11.26 00:00

  • 범대위, 5.18특별법 의정 감시단 발족키로

    ... 기자회견을 통해"5.18특별법 제정은 정략적 태도로 배 제한 상태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곧 각계인사들이 참여해 5.18 특별법입법과정을 감시할 의정감시단(단장 김중배)을 발족하고 29일 5.18특 별법 제정을 위한 정당 초청 공청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5.18범대위는 또 "이제 우리는 왜곡된 현정사를 바로잡아 정치풍토를 쇄 신할수 있는 중대한 전기를 맞았다"며 "특별법에은 특별검사제 도입,헌법파 괴범죄에 대한 공소시효의 배제등이 반영돼야한다"고 ...

    한국경제 | 1995.11.25 00:00

  • [사설] (25일자) 5.18 특별법 제정 결단 다음과제

    ... 협의해 국민 대다수가 만족 해 할 단일안을 내놓아 불행한 역사를 청산하는 일에는 여야가 따로 없음을 보여 줬으면 한다. 협의과정에서 야당은 무작정 공세로 정치적 이득을 취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선 안되며 여당은 특별검사제도입등 정당한 요구사항은 최대한 수용하는 아량을 가져야 할 것이다. 거듭 말하지만 어떤 경우에도 5.18은 정략적 이용의 대상이 될수 없다. 진실규명은 외면한채 당리당략 차원에서 이 문제에 접근한다면 또 한번 죄를 짓는 일이다. 여야 ...

    한국경제 | 1995.1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