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6931-136940 / 142,4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대통령 귀국으로 비자금정국 내주말고비로 가닥잡을듯

    김영삼대통령이 28일 귀국함에 따라 비자금정국 수습을 위한 여권의 해법이 이번주말을 고비로 가닥을 잡을것으로 보인다. 13일간의 캐나다 유엔순방일정을 마치고 28일오후 귀국한 김대통령은 오는30일 여야정당대표와 3부요인을 청와대로 초청,오찬을 갖고 캐나다 와 유엔 순방성과를 설명할 예정인데 이자리에서 정국수습방안을 제시 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끌고있다. 이날 오찬회동제의는 지난27일 김영구정무장관을 통해 각정당에 전달 됐으며 국민회의 ...

    한국경제 | 1995.10.28 00:00

  • [사설] (28일자) 실망스런 연희동의 사과성명

    ... 오늘이 다르게 불어나온 현실에 비추어 놀랄만한 게 못된다. 규모도 중요하지만 궁금한 것은 그런 엄청난 돈을 어떤 방법 어떤 명분으로 조성했는지, 그리고 어디에 무슨 용도로 얼마를 썼느냐다. 기업인의 성금으로 조성했다든지, 정당운영비 등 정치활동에 썼다는 설명 만으로는 부족하다. 아직도 뭔가를 숨겨놓고 여론의 향배와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려는것 같은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성명내용만 봐서 또 그가 진정으로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를 깨달아 국민 앞에 사죄한것으로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인물동정] 강순원(변호사)/전득주(숭실대연구원장)

    강순원변호사는 법조계의 발전및 인권옹호에 기여한 공로로 11월2일 단국대 개교48주년 기념식장에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전득주숭실대사회과학연구원장은 28일 오전10시 국회의원회관 소회의 실에서 "시민,정당 그리고 국가"라는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노 전대통령 비자금 파문] 3,300억원 상당부분..어디 썼나

    ... 조성했고 1천7백억원이 쓰고 남은 돈이라고 밝혔다. 그의 말을 액면그대로 받아들일 경우 재임기간중 3천3백억원의 비자금을 쓴 셈이다. 노전대통령은 주로 기업인들로부터 성금으로 받아 자금을 조성했으며 자신 의 책임아래 대부분 정당 운영비등 정치활동에 사용했다고만 언급했을뿐 구체적 사용처에 대해서는 일절 밝히질 않았다. 여권핵심부의 한 관계자는 노전대통령의 비자금용도에 대해 "노전대통령의 말대로 상당부분은 정당운영자금으로 썼을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1면톱] "비자금 5천억 조성" .. 노 전대통령 대국민사과

    ... 노전대통령은 그러나 비자금 조성경위와 대통령 선거자금 지원등 사용처및 비자금 잔액소재등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노씨는 사과성명에서 "재임5년간 주로 기업인들로부터 성금으로 받아 조성된 5천억원을 저의 책임아래 대부분 정당운영비등 정치활동에 사용하고 일부는 그늘진 곳을 보살피거나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을 격려하는데 보태고 퇴임당시 1천7백억원이 남았다"고 밝혔다. 노전대통령은 그러나 구체적인 비자금 사용처에 대해선 밝히지 않은채 "엄청난 액수가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심포지엄] '정보사회와 사회윤리' .. 주제발표 <2>

    ... 열거하고 나머지는 모두 공개할 수 있게 하는 방법과 공개할 수 있는 것만 열거하고 나머지는 모두 공개할 수 없게 하는 방법이 있다. 국가 공공단체가 보유하는 정보는 국민의 알권리에 봉사하기 위해 공개해야 한다. 그러나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때에는 최소한도의 범위내에서 공개하지 않을 수 있다. 각 국가의 법제는 정보공개에 대한 적용제외조항을 설치해 공개로부터 오는 국가이익이나 개인의 이익에 대한 침해를 방지하고 있다.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비공개정보의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노 전대통령 비자금 파문] 정계개편등 "촉매" .. 향후 정국

    ... 대해 염증을 가진 유권자들을 자극하게 되고 자연스레 세대교체의 바람을 확산시킬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한발 더 나아가 민자당을 해체, 5,6공인사를 배제하고 민주당 인사들과 비정치권의 덕망가나 참신한 인사들로 새정당을 창당, 총선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 현재의 인기없는 민자당으로보다는 그래도 나은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노전대통령의 비자금에 대하 수사가 이래저래 우리 정치권과 사회 전반에 몰고올 엄청난 파장에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노 전대통령 비자금 파문] 대국민 사과문 (전문)

    ... 뜻은 결코 아닙니다. 이를 과감히 떨쳐버리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저의 책임입니다.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5년동안 약5천억원의 통치자금이 조성되었습니다. 주로 기업인들로부터 성금으로 받아 조성된 이 자금은 저의 책임아래 대부분 정당운영비등 정치활동에 사용되었습니다. 또 일부는 그늘진 곳을 보살피거나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을 격려 하는데 보태기도 하였습니다. 집권당의 총재로서 또 국정의 구석구석을 살펴야할 대통령으로서 그것을 외면할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노 전대통령 비자금 파문] 정치생명 승부수..DJ 발언 배경

    ... 정치권개편을 요구받는 벼랑으로 몰릴 가능성도 크다. 다른 한편에서 볼때 김총재의 북경발언은 야권으로부터 공세의 표적이 되는 상황을 자초했다는 점에서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내건 "일생일대의 승부수" 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수권정당을 표방하며 제1야당의 총재로 정계에 복귀한 김총재가 스스로 5.18문제에 깊숙히 관여돼 있는 노전대통령으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은것을 시인하고 나섬에 따라 본인이 밝힌 명목과 자금규모의 진위와는 관계없이 야당 지도자로서의 도덕성과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노 전대통령 비자금 파문] 계좌추적 지속 .. 검찰 수사방향

    ... 현황으로는 총1천7백억여원, 잔액현황 으로는 최소 6백82억원 이상이다. 다음은 노전대통령이 어떻게 이 많은 돈을 모았으며 또 그 돈을 어디에 썼는지 규명하는 것이다. 노전대통령은 사과문에서 "기업들로부터 성금으로 받아 정당후원금및 격려금등으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말은 조성경위및 사용처에 대한 설명으로는 극히 미흡한 것이다. 검찰은 따라서 이 돈이 율곡비리, 경부고속전철, 영종도신공항건설, 상무대비리, 한전수주비리 등 6공 당시대형 특혜의혹사업의 ...

    한국경제 | 1995.10.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