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주(8월7일~8월13일)의 신설법인

    ... 중대로 24 204동 1302호 (문정동,올림픽훼밀리타운아파트) ▷지디컴퍼니(이용욱·50·원단(화섬직) 제조 및 판매업)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61 2층 (충신동,올리브빌딩) ▷지씨티파트너스(정만원·20·마스크 제조 및 도소매업)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8 5층 501호 (구로동,대륭포스트타워1차) ▷칼라파타르(황여망·50·의류 셔츠 및 체육복 제조업)서울특별시 ...

    한국경제 | 2020.08.14 09:52 | 민경진

  • thumbnail
    [평택의 인물] 고스란히 남아 있는 '평택人'의  발자취

    ... 후기 대동법 실시에 앞장선 김육과 관련된 '대동법시행기념비'가 있다. 1597년 9월 정유재란 당시 명나라 군대와 일본군이 대치해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소사벌'과 '소사교'는 덤이다. 한편 평택 출신 기업인과 정치인도 있다. 정만원 SK텔레콤 전 사장과 이우영 태평양제약 전 사장, 김웅 남양유업 전 대표 등이 평택 출신이다. 원유철 새누리당 국회의원(평택갑)도 평택에서 태어났다. kbh@hankyung.com [기사 인덱스] -평택이 뜨겁다! 신성장 ...

    한경Business | 2016.06.08 09:10

  • thumbnail
    Premium 거실 선점 나선 스마트 홈 경쟁 가열

    ... 국내 대기업들이 하나같이 외치고 있는 ‘플랫폼 기업’으로의 변신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SK텔레콤만 하더라도 플랫폼 사업은 사실상 4~5년 전부터 꾸준히 강조해 온 핵심 전략 중 하나였다. 2010년 당시 정만원 사장은 “SK텔레콤은 결국 플랫폼 사업을 열심히 해야 한다”며 “그래야 다양한 영역에서 시장이 만들어질 수 있고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SK텔레콤의 플랫폼 기업 변신에 대해 ...

    모바일한경 | 2015.05.17 12:23 | 이정흔

  • thumbnail
    '거실을 선점하라'…스마트 홈 경쟁

    ... LG전자와 LG유플러스 등 국내 대기업들이 하나같이 외치고 있는 '플랫폼 기업'으로의 변신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SK텔레콤만 하더라도 플랫폼 사업은 사실상 4~5년 전부터 꾸준히 강조해 온 핵심 전략 중 하나였다. 2010년 당시 정만원 사장은 “SK텔레콤은 결국 플랫폼 사업을 열심히 해야 한다”며 “그래야 다양한 영역에서 시장이 만들어질 수 있고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SK텔레콤의 플랫폼 기업 변신에 대해 업계에서 '반신반의'의 시각을 보내는 ...

    한경Business | 2015.05.06 16:14

  • [비즈니스 포커스] 최창원 부회장, '비핵심' 맡아 뛴다

    ... 분리 가능성은 희박해졌지만 그 대신 최 부회장의 역할은 다른 쪽에서 새롭게 전개되고 있는 양상이다. 지난해 마지막 날 SK그룹은 최 부회장을 야구단인 SK와이번스의 신임 구단주로 선임했다. 손길승 SK텔레콤 명예 회장을 대신해 정만원 부회장이 구단주 대행을 맡아 왔는데 정 부회장이 퇴임했기 때문이라는 게 표면상의 배경이다. 최 부회장은 지난 1월 6일 SK와이번스 신년식에 참석하는 등 본격적인 대외 활동에 돌입했다. 그간 SK그룹의 얼굴은 최 회장이라는 생각 ...

    한경Business | 2014.01.21 09:47

  •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 SK와이번스 구단주 선임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이 SK와이번스 신임 구단주로 선임됐다. SK는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을 대신해 SK와이번스 구단주 대행을 해왔던 정만원 부회장이 퇴임함에 따라 새로운 구단주로 최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31일 밝혔다. 최태원 SK 회장의 사촌동생인 최창원 부회장은 야구를 좋아해 자주 야구장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회장은 내년 1월 1일 SK와이번스 구단주로 부임해 1월 6일 열리는 SK와이번스 시무식에 참석, 상견례를 갖고 ...

    연합뉴스 | 2013.12.31 15:13

  • "한국제품 인기…가격 15% 올려도 충분히 통해"

    ... 만에 월 500대나 팔렸다”고 전했다. 중국 최대항공기제조 회사인 중국항공공업의 자회사 청두중항페이(成都中航飛)의 장페이 대표는 “한국은 항공부품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 만큼 중국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만원 청두총영사는 “중국이 서부대개발을 외친 지 10년이 지났지만 사실 도로 철도 등 인프라시설을 짓는 기간이었다”며 “본격적인 서부대개발은 이제 시작된 만큼 한국 기업들도 진출을 적극 고려할 만하다”고 말했다. 베이징=김태완 특파원 ...

    한국경제 | 2013.10.22 20:58 | 이재창

  • thumbnail
    앞에 나선 조대식·유정준·박정호…SK '위기돌파 3인방' 행보 주목

    SK 주요 계열사들이 지난 6일 임원인사를 한 뒤 최태원 회장과 가까운 '1960년대생 고려대 3인방'이 주목받고 있다. 이번 인사에서 6개 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계열사 자율경영 체제가 도입되면서 김신배, 정만원 등 그룹 부회장단은 대부분 2선으로 물러났다. 대신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젊은 인사들을 주요 계열사에 포진시켰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대식 SK(주) 사장(53)과 유정준 SK E&S 사장(51), 박정호 SK텔레콤 사업개발부...

    한국경제 | 2013.02.11 00:00 | 윤정현

  • thumbnail
    '전략' 하성민 '커뮤니케이션' 김영태…SK '6인 위원장' 체제로 위기 돌파

    ... 반도체사업 등 당초 계획했던 투자는 차질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50대 초반 사장들 전면에 이날 SK의 인사는 세대 교체와 집단지도체제 확립이 핵심이다. 부회장단 중에서는 김재열 부회장(67)만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이 됐다. 정만원 부회장(61)은 SK와이번스 구단주를 맡고 김신배(59), 박영호 부회장(66) 등은 일선에서 물러난다. 당초 일각에선 최 회장의 부재로 원로 부회장단이 중심이 돼 조직 안정을 꾀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최 회장은 대폭적인 ...

    한국경제 | 2013.02.06 00:00 | 박해영

  • 최태원 "이 사건 자체를 잘 모른다…할 말은 그것 뿐"

    ...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재판이 열리기 20분 전 일찌감치 도착했다. 변호인과 몇 마디 얘기를 나눈 후엔 두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올해부터 그룹을 대외적으로 대표하게 된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해 김신배, 정만원, 김재열 부회장과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 하성민 SK텔레콤 사장, 이창규 SK네트웍스 사장 등 그룹 경영진도 긴장된 표정으로 선고를 기다렸다. 최 회장은 펀드자금 조성과 유용에 대해 유죄가 나오고 실형 선고가 나올 때까지 한 ...

    한국경제 | 2013.01.31 00:00 | 윤정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