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K부회장단, 재래시장 찾아 미소금융 홍보

    ... 위해 발벗고 나섰다. 김신배 부회장 등 경영진은 6일 서울 도봉구 창동시장을 찾아 물품을 구입하며 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SK미소금융 안내 전단을 돌리는 등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이날 창동시장 방문에는 김 부회장 외에 정만원 부회장, 최상훈, 김용흠, 유용종 사장 등 그룹 부회장단과 SK㈜ 김영태 사장, SK미소금융재단 신헌철 이사장 등 10여 명이 함께 했다. 시장 초입에서 18년째 옥수수 등을 파는 노점상을 하는 연종숙씨는 "전에는 급전이 필요하면 ...

    한국경제 | 2011.09.06 00:00 | kmk

  • 정만원 부회장, SKT 50주 추가 매수

    정만원 SK텔레콤 부회장은 22일 SK텔레콤 주식 50주를 장내에서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의 보유주식은 7240주(지분 0.01%)로 늘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8.22 00:00 | hms

  • thumbnail
    [기업, 이웃속으로] SK그룹, 유엔서 인정받은 사회적기업 활동

    ... '동천모자'에서 장애인과 함께 모자페인팅 작업을 실시했다. 또 이현승 SK증권 대표는 '나눔의 주유소'에서 장애인 스팀세차 보조와 안내봉사를,김창근 SK케미칼 부회장은 '실버극장'에서 노인 관람객에 대한 안내와 극장청소를 했다. 정만원 부회장은 친환경 유니폼을 제조하는 사회적기업 '오르그닷'에서,이창규 SK네트웍스 사장은 아름다운가게와 연계해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계열사별로 CEO(최고경영자)들이 봉사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조재희 기자 joyjay@hank...

    한국경제 | 2011.08.17 00:00 | 조재희

  • thumbnail
    [SK-STX '하이닉스 인수' 격돌] '3년 長考' 최태원의 승부수

    ... 내비친 언급이었다. 에너지와 통신으로 이뤄졌던 프레임에 반도체를 넣으려는 구상이었던 셈이다. 지난해 말 신사업 전략을 총괄할 그룹 부회장단이 출범하면서 하이닉스 인수 추진은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SK텔레콤 대표에서 옮겨온 정만원 부회장이 앞장섰다. 동력자원부 통상산업부 등에서 17년 동안 공직 생활을 한 정 부회장은 통신 산업이 내수와 음성통화 중심의 사업 구조에서 탈피하려면 통신서비스 외의 다른 분야에 진출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고,부회장단에 합류한 ...

    한국경제 | 2011.07.08 00:00 | 조재희

  • thumbnail
    SK-법무부, 뉴라이프 재단 설립 협약

    SK그룹과 법무부는 21일 서울 서린동 본사에서 출소자 고용형 사회적 기업인 '행복한 뉴라이프 재단' 설립 협약식을 열었다. 다음달 출범하는 이 재단은 8월 중 경기도에 커피전문점을 열어 여성 출소자들을 채용하고 10~12월에는 대전,청주,인천 3곳에 세탁공장을 세워 출소자들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귀남 법무부 장관(왼쪽)과 이충호 법무보호복지공단 이사장,정만원 SK 부회장(오른쪽) 등이 참석했다. /SK그룹 제공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김동욱01

  • SK그룹, 법무부와 '행복한 뉴라이프재단' 설립

    ... 설립 협약식에서 "범죄예방과 억제가 중요해지면서 재범률을 낮추는 것도 중요해지고 있다"며, "SK의 출소자 고용 사회적기업 설립은 안정적으로 출소자들이 사회에 복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SK 정만원 부회장도 인사말을 통해 "'행복한 뉴라이프재단'은 연간 7만명 출소자 중 10%도 재취업이 어려운 현실을 감안, 지속적으로 출소자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예진기자 yjauh@wowtv.co.kr

    한국경제TV | 2011.06.21 00:00

  • thumbnail
    SK텔레콤, 플랫폼사업 분사 확정

    ...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 측은 당초 플랫폼 분사설이 돌면서 내부 반발이 만만치 않았지만 기존 사업 구조에서는 독자적인 생존력을 갖추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분사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당시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은 플랫폼을 개방하고 7대 중점 플랫폼 사업에 3년간 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전통적인 통신서비스가 아닌 새로운 모바일 인터넷 생태계를 조성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아직까지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

    한국경제 | 2011.05.31 00:00 | kmk

  • (45판)SK텔레콤,대규모 조직개편

    ... 주안점을 두었다”도 설명했다.SK텔레콤은 74개 본부를 68개로 통폐합하고 임원 13명의 보직을 바꿨다. 이번 개편에서 가장 눈에 띄이는 부분은 기업 대상 서비스를 담당하는 조직이 일원화되고 콘텐츠 사업 조직이 통합됐다는 것이다.정만원 전 사장 시절 출범한 IPE(산업생산성향산) 사업단이 'C&S(컨설팅앤드솔루션) 사업단'으로 명칭을 바꾸고 기업 사업 부문으로 흡수됐다.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B2B 사업 역량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서 ...

    한국경제 | 2011.04.14 00:00

  • [프로야구] 개막 열기 후끈…4개 구장 매진

    ... 이어 열린 개막전 행사에서도 다채로운 이벤트가 펼쳐졌다. 넥센-SK전이 열린 인천 문학구장에서는 낮 12시부터 1루 매표소 앞에서 포토존 행사를 열어 선착순 500명에게 폴라로이드 사진을 증정했다. 또 송영길 인천시장, 정만원 SK 와이번스 구단주대행, 이태용 에너지관리공단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에듀스포테인먼트 체험관인 SQ 월드를 개관했다. 경기 직전에는 팬 50명이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 엠블렘과 대형 현수막을 들고 입장해 분위기를 띄웠다. 시구와 ...

    연합뉴스 | 2011.04.02 00:00

  • SK텔레콤, 하성민·서진우 대표 체제로 변경

    SK텔레콤은 14일 정기주주총회 및 이사회 결과 정만원 대표이사에서 하성민·서진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하성민 대표는 SK텔레콤 경영기획실장, MNO CIC 사장을 지낸 바 있으며, 서진우 대표는 SK텔레콤 GMS CIC 사장, S&I CIC 사장 등을 역임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3.14 00:00 | mycage